0 좋아요
저장하세요

타임 아웃 서울의 지난 피처 기사 보기

타임 아웃의 지난 특집 기사들을 모았다.

철공소에 스며든 예술 공간, 문래동

조선시대에 문래동은 모랫말이라는 뜻의 사천리라 불렸다. 안양천과 도림천, 대방천이 합류하는 곳이라 항상 모래가 가득 쌓여 있었기 때문이다. 1872년에 만들어진 지도인 ‘시흥현자도’에도 있을 만큼 오래된 이 지명은 일제강점기인 1943년에 바뀌었다. 일본기업인 동양이나 종연 등 방적회사들이 이곳에 자리잡자 일본인들은 이곳을 실 잣는 마을, 즉 사옥동이라 했다. 지금 문래동 예술촌이 있는 곳은 원래 방적공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를 위한 기숙사였다. 일정한 간격을 두고 비슷한 높이의 작은 집들이 늘어서 있는 이유는 그래서다. 1960년대에는 청계천 철공소가 이곳에 진출했다. 1980년대까지도 철강공장과 철재상에서 나오는 공장 매연 때문에 서울에서 대기 오염이 가장 심한 곳으로 꼽혔을 정도다. 1990년대부터 값싼 중국산 부품이 시장에 풀리면서 이곳의 철공소도 숫자가 많이 줄었다. 줄긴 했지만, 아직도 평일에는 골목마다 기계 돌리는 소리가 요란하다. 부품을 맞춤 제작하는 ‘가내수공업’ 철공소들이 아직도 많기 때문이다. 젊은 예술가들이 다양한 이유로 여기에 모여 곳곳에 작업실을 만들고 일명 ‘문래 창작촌’을 이루며 문래동은 이목을 끌었다. 일식 가옥의 구조를 가진 건물이 좋다는 이도 있고, 오래된 기계와 나무 자재가 가득한 이곳의 독특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다는 이도 있다. 아뜰리에와 갤러리, 극장이 창작촌뿐 아니라 동네 이곳저곳에 숨어 있는데, 가게마다 놓여있는 문래 창작촌 지도를 보면 위치를 알 수 있다. 이후, 저렴한 임대료와 예술적인 분위기에 매료된 젊은이들이 모여 개성 있는 음식점을 열면서 핫플레이스가 가득한 곳으로 다시 태어난다. 햇빛을 받은 모래밭의 사금파리처럼, 다양한 이유로 모인 청춘들이 문래동 곳곳을 빛낸다. 문래동을 방문해서 꼭 가야할 레스토랑과 카페를 소개한다. 젊음을 먹고 마시며, 예술에 젖을 수 있는 곳들이다.

더 읽기
글 Chuljunsung

1970년의 서울을 찾아 떠나는 봄, 중림만리길

1970년대, 서울 곳곳에 들어선 고가도로는 빛나는 경제적 성장을 상징했다. 그것은 곧 고가도로가 필요할 만큼 사람과 교통량이 늘었다는 사실을 의미했다. 도로를 따라 즐비하게 늘어선 고층 건물은 복잡한 스카이라인을 만들었다. 1975년에 지어진 서울역 고가도로는 청계 고가도로와 함께 서울의 명물이었다. 여행이나 출장을 갔다 오면 서울역 앞을 굽이치며 흐르는 푸른색 고가철도를 눈에 담고서야 서울에 왔다는 것이 실감나곤 했다. 낡은 고가도로를 안전 상의 이유로 철거한다는 소식을 듣고 많은 시민이 아쉬워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곳은 곧 '서울로7017'라는 이름의 보행정원으로 재탄생한다. ‘서울로 7017’ 이름은 1970년대에 지어진 길이 2017년엔 보행길이 된다는 뜻을 담고 있다. 총 1.24Km 길이의 이 고가 보행로 위에는 산사나무, 잣나무 등의 나무와 식물이 심어지고, 북카페와 도서관 등도 자리하게 된다. 이 고가 보행로를 중심으로 주변 지역으로는  '중림만리동 코스', '소공동 코스', '명동 코스', '남산 코스', '후암동 코스' 등 5개의 도보코스가 만들어졌는데, 그중 하나가 중림만리길이다. 서울역 근처 중림동과 만리동을 잇는 2.5km 길이의 길로, 길을 따라 걸으면 옛 서울의 민낯을 보게 된다. 지어진 지 100년이 훌쩍 넘은 성당, 서울 최초로 지어진 오래된 주상복합 아파트, 45년 동안 설렁탕을 팔아온 노포가 이 길 위에 있다. 지척에 있는 서울역과 남대문시장, 시청이 떠들썩해도 아랑곳없이 깊은 잠에 빠져 있던 동네다. 서울의 중심에서 고요히 과거를 살던 중림동과 만리동이, 비로소 기지개를 펴기 시작했다. 운동화를 고쳐 신고, 마법 같은 이곳으로 떠나보자.

더 읽기
글 박인정

미술관 옆 레스토랑

미술관 옆 동물원. 미술관 옆 카페. 미술관 옆 캠핑장. 미술관 옆엔 뭘 갖다 붙여도 '있어보인다'. 미술관이 주는 예술적인 느낌 때문일까? 아니면 고급스러운 이미지 때문에? 운치 있는 거리에 자리잡은 미술관 다섯 곳을 모았다. 전시도 멋지고 공간 자체도 멋진 곳들이다. 미술관이 자리한 거리에는 예술의 여운을 이어갈 수 있는 근사한 레스토랑과 카페도 그림처럼 박혀 있다. 전시를 감상한 후, 따뜻하게, 혹은 작품만큼 멋지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미술관 옆 레스토랑을 모았다.    

더 읽기
글 김시화
Advertising

스트레스 해소에 '직방'인 서울의 공간 7

홧김에 치킨 시키기, 짜증나서 택시타기. 바쁘고 퍽퍽한 삶에서 사람들은 소소한 비용, 때로는 하루의 일당을 탕진하는 방법으로 스트레스를 풀곤 한다. 스트레스 해소조차도 단시간에 적은 비용을 들여 하는 현실이다. 하지만 건강하게 스트레스를 날릴 방법은 분명 있다. 하루의 끝에서 몸도 마음도 지친 당신을 위해, 재미와 스릴, 휴식을 통해 스트레스를 확 풀 수 있게 만들어주는 장소들을 모았다.

더 읽기

서울의 초대형 복합쇼핑몰 4

2000년 아시아 최대 지하 쇼핑몰로 탄생한 코엑스 몰을 시초로, 지금은 거의 동네마다 대형 쇼핑몰들이 랜드마크처럼 자리잡고 있다. 쇼핑은 기본이고 먹고 즐기고 문화생활까지 다 해결할 수 있는 대형 공간들은 이제 단순한 쇼핑몰이 아닌, 온전히 일상을 보낼 수 있는 원스톱 라이프 스타일을 구현하고 있는 것이다. 서울은 지금 복합쇼핑몰의 전성시대를 맞고 있다. 밖으로는 한 발짝도 나가지 않은 채 오감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초대형 쇼핑몰에서의 하루. 추위에 움츠러드는 요즘 같은 겨울에는 더욱 진가를 발휘한다. 전국 곳곳의 명물 음식과 세계 10대 디저트를 맛보고, 세상에서 가장 큰 스크린으로 영화를 감상하며, 실내 클라이밍과 노천욕, 인디밴드의 버스킹 등도 즐길 수 있다. 하지만 알고 가야 놓치지 않는 법! 지루할 새 없는 겨울을 위해 서울과 근교에서 가장 가볼 만한 4곳의 초대형 복합쇼핑몰을 모았다.

더 읽기
Advertising

"나랑 살아줘서 고마워" - 반려인과 반려동물의 서울

애완견을 사던 시대에서 입양하는 시대로, 애견에서 반려동물이라 부르는 시대로 세상은 진일보하고 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말한다. 자신이 주는 애정보다 더 큰 사랑을 반려동물에게서 받게 된다고. 사랑을 준다고 생각했지만 정작 사랑을 받는 거였다고. 반려동물을 자식처럼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들의 이야기에서 시작해, 반려동물을 키우는, 그리고 관심있는 사람들을 위한 특집을 준비했다.

더 읽기

서울 속 유럽 도시 여행

언젠가 꼭 가보고 싶은 여행지로 유럽을 꼽는 사람이 많다. 처음 유럽을 여행하는 사람이라면, 세상에서 가장 낭만적인 도시 파리부터 시작해 런던, 바르셀로나, 베를린 등을 도장 찍듯 꼭꼭 밟고 온다. 다녀온 사람에게는 여행의 향수와 추억을 전해주고, 아직 가보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좋은 맛보기가 될 수 있는 서울 속 유럽 도시를 모았다. 유럽에서 가장 핫한 도시로 주목받는 코펜하겐과 베를린, 그리고 언제나 변치 않는 사랑을 받는 파리와 바르셀로나가 소개할 곳들이다. 서울 안에 이렇게 많은, 그리고 제대로 된 유럽의 음식점과 유명한 브랜드, 숍이 들어와 있다는 걸 새삼 깨닫게 됐다. 당신도 비행기 값 안 들이고 떠나는 이 유럽 여행에 동참하시라!

더 읽기

책 읽는 서울

시집, 패션 잡지, LGBT 관련 서적 등 취향에 따라 책을 소개하는 이색 책방부터 책을 읽고 싶게 만드는 카페와 도서관 등을 모았다. 책 읽기 좋은 겨울, 책 읽기 좋은 서울이다.

더 읽기
글 김혜원
Advertising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