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과 문화

서울에서 꼭 봐야 할 미술 전시, 뮤지컬, 연극과 화려한 공연들.

패티 보이드 사진전 Rockin’Love

패티 보이드 사진전 Rockin’Love

잡을 수 없는 시간 속에서 찰나를 포착해 소중한 추억을 사진으로 기록하는 행위는 꼭 작가만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할 수 있고, 또 하고 있는 일이다. 요즘처럼 모바일로 모든 것을 다하는 세상에서는 더더욱. 1960년대 런던에서 모델로 활동하던 패티보이드도 예외는 아니었다.  많은 디자이너들이 친구이자, 조지 해리슨과 에릭 클립튼의 뮤즈로 더 유명했던 패티보이드의 사진전이 서울에서 열리고 있다. 전체적으로 런던의 문화적인 배경과 정취를 담고 있다기 보다는 패티보이드의 삶을 자신의 시선으로 보는 느낌이 강하다. 또 세간의 가십과 개개인의 결함보다는 순수한 사랑에도 초점을 둔다. 전시에 있는 사진은 모두 패티보이드가 실제 촬영한 것이고, 때마침 잊고 있었던 폴라로이드를 찾게 되어 한국 전시에서는 이 사진들이 처음으로 공개되고 있다. 일회성을 가지는 폴라로이드와 그 특유의 색감은 아무래도 패티 보이드의 추억을 더욱 독특하게 증폭시킨다. 패티보이드 시선과 사진은 조지 해리슨이나 에릭 클립튼 그리고 그 이후까지 동일하게 이어지는데 그것은 연인의 영향에 휩쓸리지 않는 그녀의 개성이 아닐까 싶다. ‘조지를 깊이 사랑했지만, 우리는 너무 어렸다’ 고 회고하는 조지 해리슨과의 추억은  풋풋하고 경쾌하다. 젊은 두 사람이 신혼여행으로 간 바바도스 해변에서 해리슨이 보이드를 업고 있는 흑백사진에서는 그들의 청춘과 장난기 섞인 면모를 볼 수 있다. 반면 ‘파괴적인 감정에 치달아 미친 듯이 사랑에 빠졌다’는 에릭 클립튼과의 시간은 역동적이다.  콘서트 사진 뿐만 아니라 서로를 찍어준 폴라로이드가 인상적인데, 여느 연인과 동일하게 소소한 일상을 보여준다. 화려한 색감의 치마를 입고 있는 패티 보이드나  에릭 클립튼 어깨 위에 있는 초록색 앵무새 등, 화려한 색감과 그가 가진 아우라가 사진을 장악한다. 결국 그녀는 후에 조지 해리슨이나 에릭 클립튼을 떠나게 되는데, 전시에는 그 당시 썼던 편지도 함께 공개되어 언론의 호들갑스러운 시각이 아닌 고뇌하는 개인으로서의 상황을 보여준다.  중간중간 헤드셋으로 그녀를 위해 만든 조지 해리슨의 러브송 ‘Something’과 에릭 클립튼이 패티 보이드에게 실연당하고 구슬프게 노래한 곡 ‘Layla’, 후에 패티 보이드와 사랑하게 되면서 만든 에릭 클립튼의  ‘Wonderful Tonight’ 등도 가사와 함께 들을 수도 있다. 이들 관계의 깊이나 내면까지 느껴지는 듯해 전시장에서는 꽤 절절하게 들린다. 전시 막바지에서는 패티 보이드가 조지 해리슨이 죽기 전 함께 찍은 사진을 마주하게 되는데, 지금껏 그들의 수많은 추억을 본 관객의 입장에서 다시금 재회하는 이 사진은  꽤나 뭉클하게 다가온다.  글 남예은

Buy tickets
We ADER World
Art

We ADER World

아더 에러(ADER Error)의 쇼룸을 방문하게 되면 언제나 한 손에는 암청색의 쇼핑백을, 그리고 머릿속에는 창의적인 공간에 대한 갈망을 가득 품고 떠나게 된다. 탄생한 지 채 4년이 되지 않았지만, 보그가 '한국의 베트멍'이라는 찬사를 보낼 정도로 패션계를 뒤흔들며 한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패션 브랜드로 우뚝 선 아더 에러(아더 에러와 베트멍 모두 같은 해인 2014년 탄생했다). 영국의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Central Saint Martins), 미국의 FIT 패션스쿨(Fashion Institute of Technology) 그리고 프랑스의 에스모드(ESMOD)에서 수학한 세 명의 서울 출신 디자이너들은 '다른, 기타, 그 밖의'를 뜻하는 영어 단어 '아더(Other)'에 한국어 발음을 섞어 그들의 정체성을 대변하는 브랜드명을 창안했다. 이름에서 어느 정도 유추할 수 있듯, 아더의 브랜드 콘셉트는 '거의 놓칠뻔한 것들'의 재해석이다. 특별히 주목하지 않고 쉽게 눈에 띄지 않는 일상생활 속 모든 사물에 아더만의 독특한 감성과 혁신적인 시각을 접목해 재구성해내는 것이 그들의 색깔인 것. D 프로젝트 스페이스가 꾸려낸 이번 전시는 이러한 아더의 슬로건을 더욱 구체적으로, 그리고 재미 있게 선보인다. 플라스틱 재질의 '쨍'하고 발랄한 색감의 사물들이 미술관의 통로 곳곳을 장식하고, 아더가 보는 '거의 놓칠뻔한 것들'은 80년대와 현대의 상이한 미학과 결합해 '익숙한 동시에 다른' 무언가로 재탄생한다. 자칫 무미건조할 수 있는 일상의 것들을 그들만의 이야기로 풀어나가는 아더의 발상은 고유한 정체성을 향한 갈망과 그것을 발판 삼아 조금씩 더 대담해지는 밀레니얼 세대의 문화라는 맥락에서도 주목할 만하다. '친숙하지만 다르고, 많이 본 것 같지만 새로운' 것들을 발견하는 경험. 익숙한 낯섦이 궁금하다면, 이 '파랑 파랑'한 전시에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다.

서울 플레이어 <단막극 프로젝트>

서울 플레이어 <단막극 프로젝트>

불안한 마음의 여자. 차를 몰고 어디론가 향하는 중이다. 그러다 갑자기 ‘쿵’ 하는 소리가 거리를 메운다. 차가 한 식당 안으로 돌진해버린 것이다. 식당 벽은 와장창 무너지고 안에 있는 모든 사람은 공포에 사로잡힌다. 긴급한 이 순간, 0.1초 전으로 잠시 돌아가 보자. 각기 다른 테이블에 앉아 있던 K 모 씨와 M 모 씨, L 모 씨를 비롯한 다수가 급박한 생리 현상을 느낀 참이었다. 그리고, 방금 식당 안 손님들에게 최대의 폐를 끼친 여자도 예외가 아니다. 하지만 화장실은 단 한 곳. 과연 누가 들어가게 될 것인가? 연극 는 화장실에 얽힌 황당한 미스터리를 푸는 이야기다. 서울의 실력 있는 외국인 배우들이 결성한 극단 ‘서울 플레이어’가 만드는 에서 그 결말을 감상할  수 있다. 뒤이어 무대에 오르는 는 청춘과 일탈을 주제로 시행착오와 갚지 못한 빚에 관한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세련된 코미디다. 두 작품 모두 처음 선보이는 창작극으로, 관객을 쓰러지게 웃고 시원하게 울게 할 힘을 가졌다. 두고두고 생각날 독특한 두 이야기를 놓치지 말자. 는 영어 연극으로, 한국어 자막이 함께 상영된다.

Buy tickets
The Selby House: #즐거운_나의_집
Art

The Selby House: #즐거운_나의_집

라이프스타일 철학부터 미학까지, 미니멀리즘 열풍이 한창인 지금, 대림 미술관에서 토드 셀비(Todd Selby)의 첫 번째 개인 전시가 열리고 있다. < 셀비 하우스(The Selby House) >라는 타이틀에 충실하게, 외벽이 셀비의 일러스트레이션으로 가득한 미술관에 들어서면 실제를 충실히 본뜬 작가의 침실이 보인다. 자칭 맥시멀리즘의 지지자인 그는 최근 몇 년간 서울을 휩쓸고 있는 미니멀리즘, 무소유 등의 트렌드를 거스른다. 사진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이며 크리에이티브 저널리스트인 토드 셀비의 이 매머드급 전시회는 그런 점에서 특히 신선한 영감을 준다.  “미니멀리즘은 정말 따분하다. 내가 사람들과 그들의 공간을 찍기 시작한 2000년대 초는 미니멀리즘이 지배하고 있었다.” 셀비는 말한다. “그때 나는 맥시멀리즘과 진정한 삶, 그리고 번잡함을 수용했다. (미니멀리즘의) 모든 것에 뺨을 갈기는 셈이었다.” 셀비의 이런 오만하리만큼 파격적인 태도는 전시회의 첫 번째 섹션, ‘셀비 더 포토그래퍼’에서 명확하게 드러난다. 이 섹션은 세계 곳곳에서 활약하는 크리에이터들의 사적인 공간과, 패션과 요리 영역에서 열정적으로 활동하는 인물들의 작업 공간을 인공적인 조명이나 소품 없이 자연스럽게 촬영한 작품들로 구성되어 있다. 사진 속 사람들은 더없이 꾸밈없고 밝으며 긍정적인 에너지로 가득하다. 다양한 사람들과 그들의 공간을 주제로 작업을 진행한 셀비의 ‘맥시멀리즘’과 그 안에 담긴 진솔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섹션이다. 전시회를 관람할수록, 당신은 점점 더 ‘우리는 모두 창의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셀비의 철학에 빠지게 될 것이다. 3층의 ‘셀비 더 일러스트레이터’ 섹션에 전시된 일러스트레이션과 설치 작품은 펜 가는 대로, 기분 내키는 대로 그린 듯, 자유로움이 가득하다. 그 자유로움은 ‘셀비 더 네이버’ 섹션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나의 작업은 지극히 개인적인 경험에서 비롯되며, 내가 많은 시간을 보낸 이 공간들과 밀접하게 연결돼있다”는 셀비의 말처럼 이 섹션에서는 셀비의 침실과 작업실, 그리고 거실이 그대로 재현되어있다. 일상 자체가 창의적 결과물로 연결되는 ‘셀비다운’ 라이프스타일을 확인할 수 있다. ‘셀비 더 드리머’ 섹션이 있는 4층의 ‘정글 룸’ 은 이러한 ‘친근한 불완전함’을 볼 수 있는 좋은 예다. 이 원더랜드를 가득 채우는 것은 2차원적인 동물과 식물의 일러스트레이션. 판자에 그려진 일러스트레이션은 조각임에도 기울어져 있다. 전시회는 한 마디로 색채와 유아적인 일러스트레이션, 그림의 몽환적인 조합이 만들어 낸 행복의 회오리 바람 같다. 이 바람은 강력해서, 당신 내면의 어린아이를 깨우고, 젊어지게 하며, 창의적인 정신을 불어넣어 줄 것이다.

손장섭 ‘역사, 그 물질적 흔적으로서의 회화’
Art

손장섭 ‘역사, 그 물질적 흔적으로서의 회화’

오는 6월 18일부터, 학고재 갤러리에서는 명도 낮은 색채감이 돋보이는 서양화가 손장섭의 회고전이 열린다. 이번 전시는 손장섭 화가의 가장 최근 작품인 2000년대의 신목(神木) 작품 시리즈와 자연 풍경화를 중심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또 이 작품이 나오게 된 배경의 과거와 역사화도 함께 전시한다. 작가가 열아홉 살 때 직접 4.19혁명을 겪고 기록한 ‘사월의 함성’(1960)과 5.18민주화 운동과 관련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모습이 담긴 대형 역사화 ‘우리가 보고 의식한 것들(2011)’을 비롯, 울릉도 향나무, 속리산 정이품송 등의 고목 작품까지 총 38점이다. 인류 그리고 민중의 정서에 초점을 맞추는 작가가 그려낸 투박하지만 뭔가 말을 하고 있는 듯한 그의 작품에는 사람 사는 모습, 침묵의 의미, 작품에 얽힌 실제 사연 그리고 투쟁의 역사가 담겨 있다. 전시는 그의 작품 안에서 보여지는 침묵의 의미는 단순히 수동적인 행동이나 무능력함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다. 침묵은 가장 확고한 형태의 저항이자 인간이 만들어낼 수 있는 가장 역동적이고 숭고한 내면의 힘을 나타낸다. 손장섭 화가는 자연 속에서 민중과 자연이 함께 그려내는 포괄적인 평화로움과 고요하고 영적인 분위기를 작품 속에 그려낸다. 거스를 수 없는 침묵의 힘과 그를 통한 저항의 의미를 암시하고 있다.

서울에서 꼭 가야 할 미술관과 갤러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Museums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24시간 잠들지 않고 운영되는 문화 놀이터. DDP는 세계적인 건축가 자하 하디드가 지은, 서울을 대표하는 미래적 건축물이다. 45만여 개의 알루미늄 조각을 덮고 있는 건물은 하루 종일 은은한 은빛을 띠지만, 날이 어두워지면 우주로 보내는 신호 같은 조명을 깜박인다. 알루미늄 패널에 불규칙한 패턴을 만들고 자리를 옮겨가며 끔뻑끔뻑 반짝거린다. 천천히 깜박거리는 불빛 때문에 DDP는 지구에 갓 상륙한 우주선 같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Museums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2013년 국립현대미술관 분관으로 개관한 서울관은 조선 시대 관청인 소격서, 종친부, 규장각, 사간원이었고 후에는 국군기무사령부였던 역사적인 자리에 세워졌다. 전통 한옥 양식으로 지어진 *종친부와 붉은 벽돌로 지어진 근대 건물, 그리고 현대식 건축물들이 어우러져 건축과 풍경 자체가 예술적이다. 서로 다른 건물들 사이에는 여러 ‘마당’을 두고 있는데, 이 또한 거대한 조형물이 들어선 전시 공간으로 활용된다. 총 8개의 전시실을 두고 있으며 더불어 열람할 수 있는 도서 및 비디오 자료관, 영화관, 푸드코트, 카페테리아 등을 갖춰 열정적인 관람자라면 이곳에서 온전한 하루를 보낼 수도 있다. 경복궁을 마주하고 북촌 한옥마을과 삼청동, 인사동으로 둘러싸여 있어 전시 외에도 즐길 거리가 많다. 시민들이 쉽게 발걸음 하는 미술관 중 하나다. *종친부-조선시대의 관청 중 하나.

국제갤러리
Art

국제갤러리

건물 지붕에 설치된, 미국의 설치 미술가 조나단 보롭스키(Jonathan Borofsky)의 작품 ‘지붕 위를 걷는 여자(Walking Woman on the Roof)’가 시선을 사로 잡는 국제갤러리는 1982년 개관했다. 총 3개의 전시장을 두고 있는데, 각각의 전시장이 분리된 공간으로 존재한다. 2003년 비디오 아티스트 빌 비올라(Bill Viola)와 아니쉬 카푸어(Anish Kapoor)의 개인전을 개최하며 주목을 받았다. 세계적인 현대미술 작가의 작품을 국내에 꾸준히 소개하고 있다.

예술의전당
Museums

예술의전당

1988년 서초동 우면산 일대에 문을 연 국내 최초 복합문화센터이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 공간. 2,533석 규모의 콘서트 전용홀과 600석 규모의 실내악 전용 연주홀, 2200석 규모의 오페라 극장, 6개의 전시실로 구성된 미술관 등에서 매년 다채로운 공연과 전시가 열린다. 만 7~24세의 청소년에게는 음악 공연 리허설 무료 관람과 당일 공연 티켓 할인의 혜택이 있으니, 오케스트라 공연을 좋아하는 학생들은 참고할 것. 음악과 분수가 함께 나오는 광장 내 세계음악분수는 아이들이 공연이나 전시만큼 좋아하는 포인트다.

아라리오갤러리서울
Art

아라리오갤러리서울

2014년 소격동에 재개관한 아라리오갤러리 서울. 미국의 미술 잡지 가 매년 선정하는 ‘세계 200대 컬렉터’에 7년째(2014년 기준) 이름을 올리고 있는 김창일 회장이 2002년 개관한 아라리오갤러리 천안이 모체다. 지하 1층, 지상 1층과 2층, 총 3개의 층이 전시장으로 사용된다. 때때로 지하와 지상으로 공간을 나누어 활용해, 다른 두 전시를 한번에 관람하는 즐거움을 누릴 수도 있다. 아라리오갤러리는 현대 미술 중심의 작품을 전시하며, 국내외를 아우르는 탄탄한 전속 작가 제도로 역량 있는 신진, 중견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한다.

대림미술관
Museums

대림미술관

통의동 주택가에 자리한 미술관. 가정집이었던 건물을 프랑스 건축가 뱅상 코르뉴(Vincent Cornu)가 개조했다. 네덜란드 화가 피에트 몬드리안(Piet Mondrian)의 작품을 떠올리게 하는 건물 정면의 스테인드글라스는 우리나라 전통 보자기에서 영감을 받은 것. 사진 전문 미술관으로 출발하였지, 현재는 경계를 두지 않고 다양한 분야의 전시를 소개한다. 주로 1년에 두 번 장기전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전시 기간이 많이 남았다고 미루다가는 결국 놓치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 패션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 출판인 게르하르트 슈타이들(Gerhard Steidl), 사진 작가 라이언 맥긴리(Ryan McGinley)의 전시를 선보인 바 있다. 젊은 층에게 특히 인기가 많은 미술관으로 미술관의 문턱을 낮추고 누구나 쉽게 미술을 접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서울 미술관과 갤러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