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한남동 낮은 골목

Heads up! We’re working hard to be accurate – but these are unusual times, so please always check before heading out.

한남동 낮은 골목

제일기획을 지나 현대카드 라이브러리까지 이어지는 대로변 아래 T자로 이어지는 낮은 골목길이 있다. ‘낮은 한남동’이라 불리는 이곳으로 까다로운 취향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들고 있다.

에디터 - Hwang Hye Young
Advertising

주말 오후의 이태원은 수많은 인파가 한데 뒤섞인 지난날의 명동을 떠오르게 한다. 해밀톤 호텔 뒷골목에서 발전한 상권은 우사단로와 경리단길을 지나 해방촌까지 이어지며, 반대쪽인 한강진역 부근도 편집숍 비이커, 현대카드 라이브러리를 중심으로 다양한 상점이 분포한다. 모두가 대로변 주변으로 뻗어나가는 숍에 관심을 가질 때, 한강진역 주변 낮은 지대의 골목길에도 크고 작은 변화가 일기 시작했다. 이태원에서 한강진역 방향으로 길을 걷다가 제일기획을 지나 차도에서 한 길 안쪽으로 들어서면 곽호빈 대표의 ‘테일러블’ 여성 매장까지 이어지는 짧은 내리막길이 나온다. 예전 ‘스티브제이앤요니피(Steve J&Yoni P)’의 매장이 위치하던 ‘대사관로 5길’과 ‘이태원로 54’길이 맞닿아 T자를 이루는 이곳이 바로 한남동의 새로운 골목길. 아직은 주말에도 앉을 자리가 남아 있는 이곳의 카페와 레스토랑은 사실 인스타그램에서 서울 아가씨들에게 가장 주목 받고 있는 ‘핫스팟’이 한 집 건너 한 집씩 위치한 곳이다. 작은 길에서 작게 시작한 브랜드가 모여 있는 이곳은 다행히도 메인 상권이 들어서기에는 좁은, 입지가 작은 골목이다. 개성 있는 가게들이 언제 또 인파에 잠식당할지 모르니 주말을 이용해 방문해보자.

 

바라붐

4 최대 별점 5개
Bars 한남동

'이팅 바(eating bar)'라는 새로운 개념의 레스토랑 겸 바. 계절에 따라 주재료가 바뀌며 와인과 보드카, 맥주를 착한 가격으로 만날 수 있다. 여러 명이 함께 앉는 롱 테이블이 유럽이나 뉴욕 분위기를 연상시킨다. 전시회와 파티 등 대규모 모임도 가능한 곳. 음식 가격이 싸다고 할 수는 없지만, 재료의 신선도나 요리의 창의성을 생각하면 합리적이라고 볼 수 있다. 캐주얼하게 즐기기보다는 분위기를 내고 싶을 때 가면 좋을 듯. 우아하지 않은 분위기에서도 와인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것이 추천 포인트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것만 먹고 다닌 두 디렉터가 선보이는 메뉴는 가히 환상적!

에이티엠

3 최대 별점 5개
Bars 한남동

손담비가 와인을 마시고, 배정남이 맥주를 마시는 바. ATM이 문을 연 초기에는 연예인들이 소리소문없이 모여들면서 화자가 되었다. 물론 지금은 아는 사람이 너무 많아져서 그런 분위기는 기대하지 않는 게 좋다. 'Against the Machine'의 약자로 패션피플이 몰려드는 캐주얼 펍이다. 작은 공간에 놓인 디제잉 머신에서 흘러나오는 음악과 자유로운 분위기가 특징이다. 뉴욕 뒷골목을 연상시키는 동네 분위기 속에서 특히 날씨가 좋은 날에는 골목까지 나와 앉는 사람들이 ATM만의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

Advertising
papermuse
papermuse
meeyakim

페이퍼뮤즈

Shopping

‘페이퍼뮤즈’는 전 세계에서 발행하는 패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판매하는 서점이다. 현대인에게 ‘감성+웰빙’ 바람을 불러일으킨 나 독립 잡지로 시작해 호당 2만 부 넘게 발행하고 있는 여행 매거진 은 물론, 한국에서 쉽게 접하기 힘든 , , 과 같은 패션 매거진도 만나볼 수 있다. 패션에 조예가 깊은 전문가가 냈을 법한 이 작은 서점은 전자회사를 다니던 성경원 대표의 작품이다. 학창 시절부터 미국판 를 구해보며 그 안의 모델과 포토그래퍼를 동경하던 그녀는 몇 년간의 회사 생활을 정리하고 가장 좋아하는 일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이곳의 책은 시내 대형서점에 놓인 수입 잡지처럼 랩으로 동여매어 있지 않다. 자유롭게 살펴보고 구매를 결정할 수 있으니 부담 없이 찾아도 좋다.

lstore
lstore
meeyakim

엘스토어

Shopping

엘 스토어(L Store)는 국내외 공예 작가들의 작품을 판매하는 전문 매장이다. 입구에서 왼쪽으로 이어지는 공간은 전시장으로 이용되며, 한 달에 한 번씩 주목할 만한 공예작가의 작업을 전시한다. 2011년 오픈 당시만 해도 유동 인구도 없고 상권이 전혀 발달하지 않은 이곳에 ‘어차피 사람들이 알음알음 찾아오는 종류의 가게’를 만든 것. 실제로 작가 40여 명의 공예품을 판매하는 이곳은 정물화를 보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얇은 조형감의 새로운 도자기, 직접 그림을 그려 넣은 접시처럼 흔히 볼 수 없는 개성 넘치는 리빙 제품과 액세서리를 만나볼 수 있다. 작가의 작품이지만 기성품으로 내놓는 만큼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한다.  

Advertising
cosmicmansion
cosmicmansion
meeyakim

먼데이 에디션

Shopping

김사라 디자이너가 지휘하는 ‘먼데이 에디션’은 디자인을 사랑하고 문화 예술을 즐기는 이들을 위한 커스텀 주얼리 브랜드이다. ‘먼데이 에디션’이라는 브랜드 이름에는 달빛을 닮은 이들의 주얼리와 함께 한 주의 시작인 ‘월요일’을 기분 좋게 맞이하자는 뜻을 담았다. 2011년 온라인으로 론칭한  ‘김선영’, ‘김사라’ 자매의 브랜드는, 불과 4년 사이에 국내외 유명 연예인과 대중들의 사랑을 받는 디자이너 주얼리 브랜드로 급부상했다. 클래식한 진주알에 이니셜을 새기거나, 벨벳 머플러 디자인으로 목걸이를 만드는 등 기본적으로 심플하고 여성스러운 디자인에서 대담한 라인과 재치 있는 포인트를 놓치지 않으려는 노력이 돋보인다. 이번 겨울 시즌은 쇼팽의 피아노 전주곡 중 ‘빗방울’에 영감을 받아, 물방울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의 다양한 금속 제품을 쇼룸에서 만나볼 수 있다. 

cosmicmansion
cosmicmansion
meeyakim

코스믹맨션

Shopping

향초가 인테리어 소품이 된 요즘, 세련된 소품과 군더더기 없는 가구로 채워진 실내를 완성해주는 것은 다름 아닌, 공간의 개성이 묻어나오는 ‘향’이다. ‘코스믹맨션’에서 판매하는 모든 제품은 화학성분이 일절 함유되지 않고 자연에서 추출한 에센셜 오일을 배합하여 만들어지며, 100% 식물성 왁스를 사용하는 향초는 예민한 어린 아이와 동물에게도 안전하다. 불을 켜두는 것이 마음에 걸린다면 종이로 만든 홀더에 룸스프레이를 흠뻑 뿌려 방문에 걸어놓을 수도 있고 커튼이나 패브릭에 직접 분사할 수도 있다. 고체로 제작된 방향제는 방 한쪽에 걸어두기만 하면 3개월 동안 향이 유지된다고 하니 다양한 방식으로 원하는 향을 즐길 수 있다

Advertising

페르마타

Shopping

‘페르마타’는 악보에서 박자를 잠시 멈추거나 늘이는 기호를 말한다. 이렇게 천천히, 그렇지만 자기만의 속도로 차곡차곡 성장하고 있는 곳이 있다. 한남동의 패션 브랜드이자 라이프스타일 편집숍 페르마타. 디자이너 최혜진과 패턴메이커 윤권진 부부가 함께 운영하는 공간이다. 가게 곳곳에서 묻어나는 최혜진 대표의 취향은 특히 직접 디자인하는 ‘라 페르마타’의 원피스에서 제대로 드러난다. 무릎을 덮는 길이에 몸에 달라붙지 않는 낙낙한 오버사이즈의 드레스는 지퍼나 단추 대신 같은 원단을 사용한 끈으로 핏을 조절할 수 있다. 거기에 피부에 가장 편안한 리넨과 면을 소재로 사용하기 때문에 입어보지 않아도 얼마나 편안할지 짐작할 수 있을 정도. 톤 다운된 무채색이나 파스텔 색감 덕에 주름이나 태슬 디테일도 전혀 과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입는 것만으로도 어딘가 여유롭고 한적한 자연을 떠올리게 하는 것이 페르마타 디자인의 특징. 이곳의 옷과 꼭 어울리는 앤토마스(Anne Thomas), 나귀사(Naguisa) 같은 유럽의 슈즈 브랜드와, 위빙 장식이 달린 가방, 다양한 리빙 소품 등도 함께 판매한다. 쇼룸을 통째로 옷장 삼고 싶어지는 곳, 디자이너의 부러운 라이프스타일까지 엿볼 수 있는 한남동의 작은 사랑방을 확인할 것.  

추천작

    추천작

      추천작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