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좋아요
저장하세요

한남동 낮은 골목

제일기획을 지나 현대카드 라이브러리까지 이어지는 대로변 아래 T자로 이어지는 낮은 골목길이 있다. ‘낮은 한남동’이라 불리는 이곳으로 까다로운 취향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들고 있다.

주말 오후의 이태원은 수많은 인파가 한데 뒤섞인 지난날의 명동을 떠오르게 한다. 해밀톤 호텔 뒷골목에서 발전한 상권은 우사단로와 경리단길을 지나 해방촌까지 이어지며, 반대쪽인 한강진역 부근도 편집숍 비이커, 현대카드 라이브러리를 중심으로 다양한 상점이 분포한다. 모두가 대로변 주변으로 뻗어나가는 숍에 관심을 가질 때, 한강진역 주변 낮은 지대의 골목길에도 크고 작은 변화가 일기 시작했다. 이태원에서 한강진역 방향으로 길을 걷다가 제일기획을 지나 차도에서 한 길 안쪽으로 들어서면 곽호빈 대표의 ‘테일러블’ 여성 매장까지 이어지는 짧은 내리막길이 나온다. 예전 ‘스티브제이앤요니피(Steve J&Yoni P)’의 매장이 위치하던 ‘대사관로 5길’과 ‘이태원로 54’길이 맞닿아 T자를 이루는 이곳이 바로 한남동의 새로운 골목길. 아직은 주말에도 앉을 자리가 남아 있는 이곳의 카페와 레스토랑은 사실 인스타그램에서 서울 아가씨들에게 가장 주목 받고 있는 ‘핫스팟’이 한 집 건너 한 집씩 위치한 곳이다. 작은 길에서 작게 시작한 브랜드가 모여 있는 이곳은 다행히도 메인 상권이 들어서기에는 좁은, 입지가 작은 골목이다. 개성 있는 가게들이 언제 또 인파에 잠식당할지 모르니 주말을 이용해 방문해보자.

 

다운타우너

오픈한 지 아직 몇 달밖에 되지 않은 다운타우너는 한남동에서 벌써 꽤나 인기를 끌고 있다. 구석진 곳에 숨어 있는 데다 간판을 찾는 것도 쉽지 않지만 버거에 대한 에너지로 가득하다. 메뉴에는 다섯 가지 종류의 버거가 올라 있는데, 사실 3개(치즈, 베이컨치즈, 아보카도)라고 봐도 무방하다. 나머지 메뉴는 원래의 버거에서 패티를 한 장 더한 더블 버전이기 때문. 다른 집에 비해 크기가 작은 대신 음식의 가격과 맛이 훌륭하다. 가격은 120g짜리 패티의 치즈 버거가 6800원부터 시작한다. 감자튀김의 종류는 오리지널부터 갈릭 버터와 과카몰리 프라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데, 특히 과카몰리를 잔뜩 올린 ‘과카몰레프라이즈’는 버거만큼이나 인기가 좋다.     

더 읽기
용산구

수르기

 프랑스어로 ‘겨우살이 아래’라는 뜻을 가진 수르기(Sous le gui)는 한남동 뒷골목에 자리 잡은 아담한 디저트 카페다. ‘겨우살이 밑에서 사랑하는 사람, 친구들과 편안하고 따뜻한 대화를 하자’라는 콘셉트에 맞게 겨우살이, 다육이 등의 다양한 식물을 카페 곳곳에 심고 걸어두었다. 꼬르동 블루 출신 파티시에가 매장에서 직접 만드는 프렌치 스타일 디저트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데, 블루베리와 달콤한 바닐라크림 그리고 헤이즐넛이 든 에클레어 ‘블루베리 팟’과 에스프레소 향이 입안에서 그윽하게 퍼지는 ‘카푸치노 플레어’는 이곳의 대표 메뉴다. 참고로 서양에서는 겨우살이 아래에서 키스를 하면 사랑이 이뤄진다는 전설이 있다고 한다. 수르기 카페 안쪽 끝까지 들어가면 왼쪽 편에 식물로 둘러싸인 사각의 공간이 나오는데, 그 공간에 겨우살이가 많다. 썸 타는 상대가 있다면 이곳에 앉아볼 일이다.

더 읽기

자리(Jari)

요즘 주목받고 있는 한남동 뒷골목에 위치한 ‘힙’ 한 분위기의 중식당이다. 대표 메뉴인 ‘목화솜 탕수육(목화솜처럼 몽글몽글한 모양이다)’을 비롯해 ‘민트 새우’, ‘장육 냉채’ 등의 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 중국음식이지만 느끼하지 않고 담백한 맛이 일품! 친한 지인들과 술 한잔하기에도 좋아 자주 찾게 되는 곳이다.

더 읽기
Advertising

옹느세자매

옹느세자매(On ne sait jamais)는 언뜻 세 자매가 운영하는 카페로 들릴지 모르겠으나 생텍쥐페리의 소설 에 나오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라는 뜻의 불어다. ‘어차피, 그리고 솔직히 인생은 아무도 모르는 일입니다. 그래서, 오히려 즐겁습니다. 일단. Try it[eat]’. 하지만 옹느세자매에서만 맛볼 수 있는 케이크는 한번 시도하고 말기에는 너무 아쉽다. 마카롱과 체리를 겹겹이 쌓아 다크초콜릿을 얹은 ‘마스카포네 아이스박스’와 카페 부엌에서 직접 만드는 버터밀크를 사용한 ‘레드벨벳 프로마주블랑’ 등 옹느세자매만의 시그니처 케이크들은 모두 채만성 파티셰의 손끝에서 탄생한 작품. 케이크와 맥주가 잘 어울린다고 주장(?)하는 박기대 대표의 철학에 따라 앤트러사이트의 원두로 내린 커피 말고도 `빅웨이브’, ‘모카 포터’ 등의 수입맥주를 달콤한 디저트와 함께 즐길 수 있다.

더 읽기

피에

세상에 반짝 얼굴을 내밀고 열풍을 일으키다가 갑자기 사라지는 수많은 기호 식품이 있다. 하지만 마카롱은 특이하게도 그 존재감을 세상에 지속적으로 알리며 영역을 넓히고 있다. 심지어 이제는 체인점 진열대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진짜 마카롱 맛이 무엇인지 아직 모르는 우리로서는, 한남동 뒷골목 한적한 곳에 자리잡은 까페 피에(Pied)에 가서야 제대로 만들어진 마카롱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카페 피에의 하얀 벽과 밝은 회색의 대리석 인테리어는 밝은 색상의 마카롱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다양한 10가지 이상의 마카롱이 매일 진열되어 있다). 이 알록달록하고, 귀엽고 맛있는 '창작물'은 가게 주인이 혼신을 다해 연구해 내놓은 것들이다. 피에(Pied)라는 가게 이름은 맨 아랫단의 주름 장식 혹은 발이라는 어원을 보고 만든 것인데, 이는 잘 만들어진 모든 마카롱은 이와 같아야 한다는 의미로 이름 붙인 것이다. 마카롱을 만드는 주방이 유리로 되어있어 누구든지 그 신기한 마카롱 제조 과정을 들여다 볼 수 있다. 전통적인 맛을 내는 커피 또한 사람들의 미각을 자극하며 마카롱과 함께 앙상블을 이룬다. 이외에도 다양한 수입 차가 구비되어 있다. 마리아쥬 프레르(Mariage Frères)와 쿠스미(Kusmi) 차도 있다. 가게 뒤쪽에 큼직한 테이블이 놓여 있어 여러 명이 앉기 좋다. 

더 읽기
용산구

웨이즈오브씽

‘웨이즈 오브 시잉’은 미디어 아티스트 그룹 선인장이 운영하는 복합문화 공간이다. 문자 그대로의 ‘선인장’이라는 뜻 외에도 좋아하는 사람들의 모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카페인 동시에 전시, 워크숍, 영화, 음악 콘서트 등을 다양하게 선보이는 문화 공간이기도 하다. 패션 잡지인 가 2011년부터 매년 이곳에서 ‘피프티 서울 벼룩시장’(the FIFTY SEOUL charity flea market)을 열고 있기도 하다. 복합 문화에 대한 관심보다 그냥 단순히 커피나 요기거리를 하러 오는 곳으로도 물론 훌륭하다. 서울에서는 드물게 채식주의자를 위한 음식과 우유를 마시면 설사를 하는 사람을 위한 락토스프리(Lactosefree) 음료도 준비되어 있다. 고기를 즐기는 사람은 맛있는 수제 햄 샌드위치를 선택하면 된다. 널찍한 테라스 자리가 입구 앞에 만들어져 있어 햇살과 함께 커피를 마시기 좋다.

더 읽기
용산구
Advertising

라 페름

라 페름의 슬로건 ‘슈퍼푸드’란 영양학의 권위자 스티븐 프랫이 세계 장수 지역의 식단을 연구해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식재료를 선정한 것에서 시작되었다. 주로 귀리, 브로콜리, 연어, 토마토, 병아리콩 등 몸에 좋은 영양소를 풍부하게 함유한 식품을 말한다. 라 펠름에서 판매하는 네 가지의 허브티는 긴장 완화, 다이어트, 피부미용, 해독의 콘셉트에 맞게 허브를 자체 배합했고, 야채 스무디는 일체의 첨가물이나 물 없이 채소만으로 매일 아침 준비한다. 마리네이드한 해산물을 듬뿍 넣은 ‘해산물 퀴노아 토마토 스튜’와 병아리콩으로 만든 고소한 허머스를 시금치, 토마토와 함께 즐기는 ‘병아리콩 샐러드’는 설령 몸에 안 좋은 음식이라고 해도 거부하기 힘들 만큼 훌륭한 맛이다.

더 읽기
한남동

샐러드셀러

 ‘매일 샐러드가 먹고 싶어서 오픈했어요’라고 덤덤하게 말하는 고우리, 김주홍 부부는 원가가 비싼 식재료를 한 그릇만 팔고 말 것처럼 아낌없이 그릇에 담아 낸다. 조금만 신선도가 떨어져도 다 내다버리는 채소가 너무 아깝다며 이 힘든 일을 왜 시작했을까 발등을 찍는다고 하소연을 하다가도, 휴일인 줄 모르고 연거푸 매장을 찾는 손님들에게 자몽이며 오렌지를 하나씩 쥐여 보낸다. 보다 캐주얼한 샐러드를 손님에게 내고 싶다는 이들은 엄격한 비건이나 유기농 대신 좀 더 문턱을 낮춘 편안하고 맛있는 샐러드를 만든다. 케일, 로메인, 베이컨, 아보카도가 들어간 ‘아보카도 샐러드’와 퀴노아, 병아리콩, 닭가슴살을 바질페스토 드레싱으로 마무리한 ‘퀴노아 그레인볼’이 인기 메뉴이다. 요즘 같은 날씨에는 고기와 토마토, 갖은 야채가 듬뿍 들어간 진한 치폴레 수프를 곁들이길 추천한다. 

더 읽기
한남동

볼리포인트

한국 사람들의 소울푸드인 ‘치맥’을 ‘새맥(새우와 맥주)’으로 대체하려는 패기 넘치는 젊은이들이 있다. 동창생 4명이 뜻을 모아, 세계 각국의 새우 요리를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재해석한 메뉴로 슈림프 하우스 ‘볼리 포인트’를 낸 것. 새우잡이 어선들이 모이는 지점을 뜻하는 이 식당은 11가지 메뉴 중 새우가 들어가지 않은 요리가 단 한 가지도 없다. 살이 통통하게 오른 에콰도르산 흰다리 새우를 일일이 손질해 사용하며, 메인 요리에 함께 나오는 소스는 아르헨티나의 치미추리 소스에 다양한 재료를 추가해 개발했다. 오동통한 새우에 소스를 찍어 나초와 곁들여 먹는 ‘슈림프 볼케이노’와 바게트나 크래커를 모차렐라 치즈, 체다 치즈, 베이컨, 양파 그리고 새우가 들어간 요리에 찍어 먹는 디핑 요리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폭발적인 비주얼을 자랑하며 인기몰이를 하는 중이다.  

더 읽기
Advertising

티바

맞춤 정장의 새 바람을 불러일으킨 테일러블의 곽호빈 대표가 또 한번 일을 냈다. 남성복에 이어 지난 3월 오픈한 ‘테일러블 포 우먼(Tailorable for women)’의 건물 옥상에 루프톱 바를 오픈한 것. 테일러블을 찾는 고객들이 테라스 공간에서 와인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시작된 바는 알음알음 입소문을 타며 점점 많은 사람이 찾기 시작했다. 터키에서 직접 공수한 타일로 고급스럽게 꾸민 실내를 지나 2층 문을 열고 밖으로 나가면 왼쪽에 작은 미니바가 보인다. 다시 한번 루프톱으로 이어지는 계단을 오르면 탁 트인 옥상에 편안한 분위기의 소파와 테이블이 놓여 있다. 비밀의 정원처럼 아늑하게 꾸며진 이곳에서 와인, 칵테일 등과 함께 간단한 요리를 맛볼 수 있다. 겨울에는 난로와 함께 낮은 온도와 바람을 차단하는 구조물을 설치한다고 한다.

더 읽기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