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중국식 vs 대만식 vs 홍콩식 요리, 우리가 좋아하는 중화요리

Heads up! We’re working hard to be accurate – but these are unusual times, so please always check before heading out.

하이디라오, 샤브샤브

중국식 vs 대만식 vs 홍콩식 요리, 우리가 좋아하는 중화요리

비슷한 듯 조금씩 다른 중화요리.

에디터 - SIHWA KIM
Advertising

짜장면이냐, 훠궈냐, 딤섬이냐 혹은 우육미엔이냐. 중국과 대만, 홍콩은 같은 중화권이지만 비슷하면서 조금씩 다른 요리를 선보인다. 서울의 맛있는 중식 레스토랑과 대만, 홍콩 레스토랑을 소개한다. 선택지가 많아 늘 선택장애가 동반되는 건 주의할 것.

서울의 맛있는 중식 레스토랑

Restaurants 중식

밥 만큼 자주 먹는 음식에는 뭐가 있을까? 우리는 짬뽕과 짜장면 중에서 고민하고, 탕수육을 먹을 땐 부먹과 찍먹 사이에서 고심한다. 오래전부터 애정 가득한 중식, 짜장면과 짬뽕은 물론 동파육과 베이징 덕 그리고 훠궈까지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서울의 손꼽히는 중식 레스토랑을 소개한다.

지금, 꼭 가봐야 할 홍콩 음식점

Restaurants 중식

홍콩 음식은 바로 맞닿은 중국 본토 도시, 광동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광동은 사천, 강소, 절강과 함께 중국의 음식을 대표하는 8개 도시 중 하나다. 3면이 바다라 예로부터 무역의 중심지였고, 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며 식문화도 풍부해졌다. 이후 1842년부터 약 150년 동안 영국의 지배를 받으며 요리도 서구의 영향을 받게 된다. 다양하고 풍부한 맛을 가진 음식 덕에 홍콩은 '미식가의 천국'이라 불린다. 동서양의 문화를 녹여낸 홍콩만의 독특한 음식 문화는 ‘마음에 점을 찍는다’는 뜻인 딤섬에서 엿볼 수 있다. 영국 사람들의 티타임은 홍콩에 오며 차와 만두를 먹는 ‘얌차’로 변했다. 홍콩의 소울 푸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딤섬이기에, 메추라기 고기나 흑미, 삭힌 오리알, 피딴을 소에 넣는 등 다양한 조리법이 있다. 봄부터 더운 홍콩 대신, 산뜻한 봄바람 부는 서울에서 홍콩을 만나보자. 딤섬은 물론, 에그타르트만큼 유명한 파인애플 빵 뽀로빠오, 제대로 만든 홍콩식 우육미엔을 맛볼 수 있다. 

Advertising

서울에서 손꼽히는 대만 음식점

Restaurants

미식의 천국 대만. 중국 본토와 홍콩과는 또 다른 맛을 경험할 수 있는 대만 요리를 이제 서울에서도 맛볼 수 있다. 대만식 우육면부터 닭가슴살을 튀긴 길거리음식 지파이와 샤오롱바오 딤섬 그리고 펑리수까지. 대만 가고 싶을 때 후딱 다녀오면 좋을 곳.  

추천작

    추천작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