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2월 개봉 예정 영화

2월 개봉 예정 영화

레전드 킬러로 돌아오는 <존 윅>의 키아누 리브스부터 이준기가 카메오로 출연하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까지, 스크린 남친들이 대거 출동하는 2월의 개봉 영화.

에디터 - Joan Park |
Advertising
태양의 노래

레전드 킬러로 돌아오는 <존 윅>의 키아누 리브스부터 이준기가 카메오로 출연하는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까지, 스크린 남친들이 대거 출동하는 2월의 개봉 영화.

Movies

루시드 드림

루시드 드림은 자각몽이라고도 불리며 자신이 꿈을 꾸고 있다는 것을 자각한 상태에서 꾸는 꿈을 말한다. 1822년 프랑스의 마리 장 레옹이 이름을 붙였으며 영화 , 에 등장해 유명해졌다. 신인 감독인 김준성은 이 영화에서 한국 영화 중 처음으로 루시드 드림이라는 소재를 사용하며 거기에 '공유몽'이라는 설정을 더했다. 공유몽이란 루시드 드림을 통해 서로의 꿈을 공유할 수 있다는 세계관이다. 사람은 저마다 꿈을 꿀 때 고유의 뇌파 주파수를 갖는데, 두 명의 뇌파 주파수가 일치하면 상대방의 꿈에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영화에서 사라진 아들을 찾아 꿈에 들어간 대호와 방섭은 공유몽 속에서 치열한 추격전을 펼친다.   대기업 비리 전문 기자 대호(고수)는 3년 전 계획적으로 납치된 아들 민우에 대한 단서를 찾기 위해 꿈 속에 들어간다. 민우의 실종사건 담당 형사인 방섭은 3년째 사건의 실마리도 잡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대호를 향한 연민으로 그와 함께 수사를 하기 위해 꿈 속으로 들어간다. 대호의 오랜 친구이자 정신과 의사인 소현(강혜정)은 대호가 사건의 실마리를 잡기 위해 꿈으로 들어가는 것을 돕는다. 의문의 남자 디스맨, 용현(박유천)은 그런 그들 앞에 때때로 나타나고, 우여곡절 끝에 대호의 꿈 속에 들어간 대호와 방섭에게는 연이어 위기가 닥친다. “시나리오를 읽는 내내 손에 땀이 났다”는 고수의 말처럼, 숨가쁘게 진행되는 줄거리 이외에도 추격신, 자동차 액션, 초고층 건물의 붕괴 장면 등 압도적인 규모의 액션 장면이 대거 등장하는 영화다.

Movies, 액션

존 윅 : 리로드

키아누 리브스와 3부작을 함께 만든 데이빗 레이치와 채드 스타헬스키가 만든 영화다. 키아누 리브스가 전설적인 킬러로 열연한 이 삼 년 만에 더 화려한 액션과 풍부한 볼거리로 돌아왔다. 홍콩 액션 영화에 대한 사랑과 쿵푸에 대한 열정은 이미 잘 알려져 있는 채드 스타헬스키 감독은 런던과 로마를 오가며 촬영된 영화를 박진감 넘치는 추격신으로 꽉 채웠다.   

Advertising
Movies, 액션

레지던트 이블: 파멸의 날

은 총 여섯 편으로 구성된 의 최종작이다. 폴 앤더슨이 감독과 각본을 맡은 이 영화는 동명의 게임을 소재로 했다. 앨리스(밀라 요보비치)와 그녀의 친구들이 알버트 웨스커(숀 로버츠)에게 배신을 당한 뒤 엄브렐라의 총력을 소집해 재앙에서 살아 남은 자들에 맞서 대항한다.   

이전작인 2012년의 직후의 상황을 그린 이 영화에서 좀비들에게 포위되어 위기에 처한 인간의 마지막 구원자로써 앨리스는 이 모든 악몽이 시작된 장소인 라쿤 시티에 돌아가야 한다. 그녀의 초인적 능력을 빼앗길 위기와 엄브렐라의 공격 사이에서 앨리스는 인간을 구하기 위해 가장 험난한 모험을 펼친다. 엄브렐라의 지도자인 리 역할을 맡은 한국 배우 이준기의 헐리우드 데뷔작이기도 하다.

Time Out 의견
더보기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