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이달에는 뭘 볼까? 10월 개봉 영화

히어로가 된 < 셜록 >의 베네딕트 컴버배치부터 '죽여주는 여자' 윤여정까지, 배우의 변신이 기대되는 10월의 영화들.

1

닥터 스트레인지

드라마 < 셜록 >에서 ‘히어로’ 같은 능력을 보여주던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마블의 히어로가 됐다. < 닥터 스트레인지 >는 불의의 사고를 당한 천재 외과의사 ‘닥터 스트레인지’가 유체이탈, 차원이동, 염력 등의 강력한 능력을 얻게 되면서 히어로로 거듭나는 이야기다. 게다가 닥터 스트레인지는 2018년 개봉 예정인 <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에도 합류할 예정. 닥터 스트레인지의 조력자 ‘에인션트 원’ 역으로는 틸다 스윈튼이 출연한다.

더 읽기
2

죽여주는 여자

65세 소영은 종로 일대의 노인을 상대하며 근근이 먹고 산다. 그녀는 노인들 사이에서 ‘죽여주게 잘 하는’ 여자로 소문났는데, 한때 단골고객이자 뇌졸중으로 쓰러진 송 노인이 어느 날 자신을 죽여달라고 소영에게 부탁한다. 소영은 갈등 끝에 송 노인을 진짜 ‘죽여주게’ 되고, 그 일을 계기로 그녀에게는 죽고 싶은 고객들이 부탁이 이어진다. < 여배우들 >(2009)의 이재용 감독이 한 명의 여배우와 만났다. 배우 윤여정이 ‘죽여주는 여자’ 소영을 연기한다.

더 읽기
3

춘몽

< 경주 >(2013), < 필름시대사랑 >(2015)을 연출한 장률 감독의 신작이다.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이기도 하다. 익준, 정범, 종빈 세 남자와 그들이 사랑하는 한 여자 예리가 꿈꾸는 세상이 흑백 필름에 담겼다. 장률 감독과 배우 한예리가 < 필름시대사랑 >에 이어 다시 호흡을 맞췄다.

더 읽기
Advertising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