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강남의 카페 명소

서울에서 꼭 가봐야 할 강남의 카페를 모두 모았다.

꽃에 둘러싸인 카페에서 북유럽 감성까지 갖춘 강남의 유명 카페를 모았다.

언더야드

도산공원 사거리 근처, 조용한 골목길에 자리 잡은 언더야드는 오픈과 동시에 화제를 일으키고 있는 핫한 카페이다. (오전 10시, ‘NOW BREWING’ 간판에 불이 들어오고 가게 문이 열리면 손님들이 밀려들어 금세 만석이 되어버린다.) 20년간 동네 구멍가게로 사용되던 공간을 패션 에디터 출신 박태일의 남다른 감성으로 레트로한 무드의 멋진 공간으로 변신시켰다. 그 무엇보다 카페는 커피가 제일 맛있어야 하는 법! 이곳은 이미 맛으로 인정받은 프릳츠 커피의 원두를 사용하고 영국식 디저트로 유명한 부암동의 스코프(SCOFF)의 디저트를 공수받아 제공하고 있다. 에디터가 추천하는 이곳의 밸런타인 메뉴는 벨기에산 다크초콜릿을 부드럽게 녹인 ‘쇼콜라쇼’와 쫀득한 식감이 살아 있는 ‘브라우니’로 달달한 데이트에 딱 어울릴 것이다!

더 읽기
강남구

겟썸커피 신사 스토어

가로수길에서 분위기 좋고 커피가 맛있는 카페를 찾는다면, 겟썸커피가 답이 될 수 있다. 지난 8월 문을 연 이곳은 석촌호수 인근에 1호점을 두고 있는 겟썸커피의 두 번째 매장이다. 신구초등학교 맞은편에 위치해 있으니 가로수길 메인 도로에서는 조금 떨어진 셈인데, 늘 손님으로 북적인다. 반지하임에도 창문이 많아 밝고 따뜻한 분위기이며, 제각기 모양이 다른 나무 테이블과 의자가 하나하나 멋스럽다. 겟썸커피의 대표 메뉴는 콜드브루 커피 위에 부드러운 크림을 얹은 더치페퍼다. 더치페퍼는 손님 테이블에서 완성되는데, 원두를 페퍼 그라인더로 곱게 갈아 크림 위에 바로 뿌려주기 때문이다. 달콤한 크림이 먼저 입술에 닿고 이후 씁쓸한 커피가 입안으로 들어온다. 달지만 아이스 바닐라 라테나 카라멜 마끼아또보다는 맛이 깔끔하다. 매장에서 직접 굽는 세 가지 맛의 스콘도 꼭 맛봐야 한다.

더 읽기
신사동

디올 카페 바이 피에르 에르메

새하얀 꽃봉오리를 연상시키는 건축 외관으로 청담동의 랜드마크가 된 하우스 오브 디올. 다소 부담스러운 환대를 받으며 5층에 올라오면 나오는 디올 카페는 프랑스 제과업계의 피카소라 불리는 파티시에 피에르 에르메의 최고급 디저트를 맛볼 수 있는 곳이다. 메뉴판을 펼치자마자 사악한 가격의 디저트 메뉴와 음료에 흠칫 놀랐지만, 애써 태연한 척하며 이곳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메뉴 중 하나인 ‘아스파한 아이스크림’을 시켰다. 환상적인 모양은 물론 부드러운 크림과 상큼한 셔벗의 조화는 충분히 만족스럽지만, 3만원이라는 가격을 생각하니 급 씁쓸한 맛이 감돌아 바닥까지 싹싹 긁어 먹었다.

더 읽기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