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Q&A : 지란, 반려동물 타투이스트

Q&A : 지란, 반려동물 타투이스트

"먼저 떠나 보낸 반려동물을 몸에 새기러 오시는 분들은 하나 하나 다 기억나요."

Advertising
지란 1

본인의 반려동물을 소개해 주세요.

혁이는 지인이 1년 정도 키우던 고양이에요. 제가 20살 때 왔어요. 지금은 제가 28살, 혁이가 9살인데, 성인이 되어 독립하고 20대를 보내는 동안 모든 일을 함께 했어요. 힘들 때, 외로울 때 항상 옆에 있어줘서 큰 힘이 됐어요. 힘들 때 제가 혼자 울면 혁이가 위로해줘요. 옆에 와서 팔로 제 팔을 긁으면서 빤히 보는데, 그게 큰 위로가 돼요. 그런데, 올해부터는 혁이를 일본에 있는 어머니 댁에 맡기게 됐어요. 타투이스트 활동 때문에 한두 달씩 해외에 나가는 게 미안해서 가장 믿을 수 있는 어머니께 맡기게 됐죠. 지금은 잠시 일본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요, 슬픈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려 하고, ‘일본에 자주 오게 돼서 잘됐다’라고 말하지만, 집에 돌아왔을 때 혁이가 없을 걸 생각하면 막막하고 벌써부터 눈물이 나요. 서울 집에는 쥐(래트) 세 마리와 햄스터 한 마리가 절 기다리고 있어요. 쥐는, 진짜 쥐인데요, 보통 징그러워 하시는 분이 많아요. 그런데 매력이 정말 많아요.

지란, 반려동물 타투이스트 1

반려동물이 있어 좋은 점은 무엇인가요?

좋은 점은 힘들 때 힘이 된다는 거요. 반려동물과의 애정 어린 관계는 연인이나 가족 간의 사랑처럼 자연스러운 것 같아요. 저는 원래 책임감이 없는 편이었는데, 반려동물을 키우고 나서 책임감도 생긴 것 같아요. 혁이를 부를 때 ‘우리 아들~’ 하고 부르는데, 사실 아들보단 친구 같은 느낌이에요.

Advertising
지란 3

반려동물 타투는 어디에서 영감을 받았나요?

어릴 때부터 온갖 동물을 좋아했고, 전에는 동물병원에서 간호사 일을 했어요. 동물에 관심이 많아서 동물 그림을 많이 그리게 됐고요. 타투이스트로 활동을 시작하게 된 건, 제 몸에 혁이 타투를 새기면서부터에요. 지금은 몸에 새겨진 혁이만 10개가 넘어요. 가장 최근에 한 타투는 ‘원이’ 타투에요. 원이는 2015년에 갑작스럽게 하늘나라로 간 혁이 동생이에요. 타투를 보면 계속 슬플까 봐 못하다가 최근에 했는데, 잘한 일 같아요. 원이 타투를 보면 슬픔보다 좋은 추억이 더 많이 떠오르거든요. 그래서 혁이도, 나중에 저보다 먼저 떠나더라도 타투를 보면서 기억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반려동물 타투의 진행 과정은 어떻게 되나요?

예약을 통해 스튜디오를 방문하시면 이야기를 나눈 후 작업합니다. 반려동물 사진을 보고 성격도 여쭤보고요. 좋아하는 장난감, 음식 등 반려동물에게 의미 있는 것들을 함께 새기기도 합니다. 보호자가 원하는 스타일의 옷을 입혀도 귀여운 것 같아요.

 

기억에 남는 반려동물 타투가 있다면?

제가 동감을 해서 그런지, 먼저 떠나 보낸 반려동물을 몸에 새기러 오시는 분들은 하나하나 다 기억나요. 그리고, 고양이 일곱 마리를 키우시는 분이 있었어요. 형제들이라 외모와 성격이 너무 닮아서 한 마리, 한 마리 열심히 그렸었는데, 주인 분이 모두 누가 누군지 알아보셔서 정말 뿌듯했어요.

Advertising

서울에서 반려동물과 어떻게 시간을 보내나요?

집에서. 저도 ‘집순이’, 혁이도 ‘집돌이’에요. 집이 연남동인데, 집 앞 공원에는 산책 나온 강아지들이 많아요. 간혹 고양이도 있고요. 그래서 저도 시도해 봤는데요, 혁이는 밖에 나가는 걸 무서워해요. 집에서 혁이는 항상 제가 보이는 곳에 있어요.

 

서울에서 반려동물 키우기에 힘든 점이 있다면?

고양이라서 그런지 힘든 점은 없어요. 하지만 주변에 물어보면, 동물 키우는 게 허락되지 않은 집이 많아서 집 구하기가 힘들다고 해요. 비싼 집값에, 크기도 작아서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기가 불편하대요. 대중교통 타는 것도요. 이동 가방을 이용하더라도 대놓고 뭐라고 하는 사람이 정말 많나 봐요. 서로서로 이해해야 하는데, 귀 막고 욕하시는 분들도 많나 봐요.

반려동물을 키우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저는 혁이를 잃어버린 적도 있고, 혁이가 많이 아파서 경제적으로 힘들었던 적도 있어요. 혁이를 어머니 댁에 맡긴 후 혁이가 없는 생활이 두렵고, 혁이에게도 너무 미안해요. 그리고, 원이를 하늘나라로 보낸 후 정말 너무 힘들었어요. 책임질 수 있을지, 최악의 상황도 감당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또 고민하고, 또 고민한 후 반려동물을 데려왔으면 좋겠어요. 반려동물에게는 보호자가 삶의 전부에요.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어요.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