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타임아웃이 선정한 서울의 핫 스팟

Heads up! We’re working hard to be accurate – but these are unusual times, so please always check before heading out.

타임아웃이 선정한 서울의 핫 스팟

지금 가장 핫한 동네는 어디? 동네가 입소문을 타기 전 타임아웃이 먼저 다녀왔다.

에디터 - SIHWA KIM
Advertising

성수동 돋보기

Things to do

중랑천과 한강으로 둘러싸인 성수동은 5.08km2의 넓은 면적을 자랑한다. 서울숲역을 중심으로 왼쪽 동네는 주택가였지만, 2011년 고급 주상 복합 아파트가 들어서며 소위 ‘노른자 땅’으로 불렸다. 2014년 말부터는 이곳에 소셜 벤처 기업과 사회적 기업, 그리고 젊은 디자이너들이 자리를 잡으며 분위기가 바뀌었다. 요즘 젊은이들의 SNS에서 오르내리는 성수동은 서울숲역 오른쪽 동네다. 1960년 이후 중소기업들이 입주해 형성한, 서울의 얼마 남지 않은 준공업지역이다. 크고 작은 구두 공장과 자동차 정비 공장, 인쇄소 등 분야도 다양하다. ‘구두 거리’라고 불리는 곳도 여기 있다. 최근에는 새로운 이름을 하나 추가했다. ‘카페 거리.’ 지난 5월에 문을 연 대림창고 갤러리 칼럼과 오르에르, 그리고 터줏대감과도 같은 자그마치가 견인차 역할을 하며 사람을 불러 모았다. 자그마치의 김재원 대표는 “부동산 말로는 2014년부터 성수동에 카페 40–50개가 오픈했다고 해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막상 성수동에 오면 ‘구두 거리’도, ‘카페 거리’도 한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지역이 너무 넓다. 가로수길처럼 하나의 길을 따라 가게가 밀집되어 있지도 않다.(그래서 어느 시간에 가도 거리가 붐비지 않는다.) 새로운 곳들은 조금 더 신경 써서 찾아다녀야 한다. 공장의 거칠고 무질서함을 간직한 이곳에 매력을 느끼거나 포화 상태인 홍대, 합정동 등을 벗어나고픈 이들이 2014년부터 성수동에 정착했다. 성수역과 뚝섬역 사이, 눈을 크게 뜨고 거리를 걷다 보면 갑자기 쏟아지는 스콜처럼 예상치 못한 곳에서 나만의 공간을 발견할 수도 있을 것이다.

Advertising

을지로 유랑기

Things to do

기름때 묻은 낡은 공장과 여전히 구석에서 포르노 테이프를 팔 것 같은 세운상가, 그리고 쓰러질 것 같은 오래된 가게들까지. 70-80년대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을지로는 대한민국의 근대화를 상징하는 곳이다. 전성기 때는 이곳에서 탱크도 만들 수 있다고 농담할 정도로 번성했지만 경제의 중심이 강남으로 넘어가며 지금은 서울에서 나고 자란 젊은이들에게조차 낯선 곳이 되었다. 이런 을지로가 최근 들어 새로운 활기를 띠고 있다. 저렴한 임대료의 작업실을 찾아 도심 속 유목 생활을 하던 예술가들이 낡은 건물 구석진 곳에 자리 잡기 시작했고, 힙스터들은 독특한 분위기의 카페와 바, 레코드 숍의 문을 열었다. 게다가 오랫동안 이곳에서 서민을 위해 장사를 하던 오래된 식당들이 매스컴을 통해 다시금 주목을 받으며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1970년과 2016년이 공존하는 매력 넘치는 동네 을지로.

다시 뜨는 청담동

Things to do

, 그리고 까지. 청담동은 드라마 제목으로 유독 자주 사용되었다. 그만큼 청담동은 서울에서 아주 특이하고 특별하며 독특한 문화를 지닌 동네이기 때문. 이곳의 전성기는 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중반까지였다. 명품 브랜드들이 청담동 메인길을 따라 세계적인 건축가들을 내세운 화려한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기 시작했고, 골목골목엔 유럽 분위기가 물씬 나는 고급 레스토랑과 카페가 즐비했다. 하지만 경기 침체가 이어지며 청담동 이곳저곳엔 임대 현수막이 걸리기 시작했고, 신사동 가로수길과 이태원이 새로운 핫스팟으로 떠오르며 반짝이던 청담동은 급격히 빛을 잃어갔다. 주말 밤이면 불야성을 이루던 라운지 ‘S바’도, 카페 문화를 선도하던 ‘하루에’도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만 것. 하지만 조용하던 청담동이 다시 떠오르고 있다. 한류를 이끄는 연예 기획사들 앞에는 소속 연예인들을 기다리는 외국 소녀 팬들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일본인이 주 고객이었던 고급 부티크들은 이제 중국인 고객들로 정신이 없다. 무엇보다 이 동네가 다시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흔들림 없이 최고의 맛을 선보이는 레스토랑과 실력을 갖춘 바가 생겨났기 때문이다. 거품을 살짝 걷어내고 좀 더 친근하고 합리적으로 변한 청담동의 매력에 한번 빠져보자.

더보기
추천작

    추천작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