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좋아요
저장하세요

타임아웃이 선정한 서울의 핫 스팟

지금 가장 핫한 동네는 어디? 동네가 입소문을 타기 전 타임아웃이 먼저 다녀왔다.

철공소에 스며든 예술 공간, 문래동

조선시대에 문래동은 모랫말이라는 뜻의 사천리라 불렸다. 안양천과 도림천, 대방천이 합류하는 곳이라 항상 모래가 가득 쌓여 있었기 때문이다. 1872년에 만들어진 지도인 ‘시흥현자도’에도 있을 만큼 오래된 이 지명은 일제강점기인 1943년에 바뀌었다. 일본기업인 동양이나 종연 등 방적회사들이 이곳에 자리잡자 일본인들은 이곳을 실 잣는 마을, 즉 사옥동이라 했다. 지금 문래동 예술촌이 있는 곳은 원래 방적공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를 위한 기숙사였다. 일정한 간격을 두고 비슷한 높이의 작은 집들이 늘어서 있는 이유는 그래서다. 1960년대에는 청계천 철공소가 이곳에 진출했다. 1980년대까지도 철강공장과 철재상에서 나오는 공장 매연 때문에 서울에서 대기 오염이 가장 심한 곳으로 꼽혔을 정도다. 1990년대부터 값싼 중국산 부품이 시장에 풀리면서 이곳의 철공소도 숫자가 많이 줄었다. 줄긴 했지만, 아직도 평일에는 골목마다 기계 돌리는 소리가 요란하다. 부품을 맞춤 제작하는 ‘가내수공업’ 철공소들이 아직도 많기 때문이다. 젊은 예술가들이 다양한 이유로 여기에 모여 곳곳에 작업실을 만들고 일명 ‘문래 창작촌’을 이루며 문래동은 이목을 끌었다. 일식 가옥의 구조를 가진 건물이 좋다는 이도 있고, 오래된 기계와 나무 자재가 가득한 이곳의 독특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다는 이도 있다. 아뜰리에와 갤러리, 극장이 창작촌뿐 아니라 동네 이곳저곳에 숨어 있는데, 가게마다 놓여있는 문래 창작촌 지도를 보면 위치를 알 수 있다. 이후, 저렴한 임대료와 예술적인 분위기에 매료된 젊은이들이 모여 개성 있는 음식점을 열면서 핫플레이스가 가득한 곳으로 다시 태어난다. 햇빛을 받은 모래밭의 사금파리처럼, 다양한 이유로 모인 청춘들이 문래동 곳곳을 빛낸다. 문래동을 방문해서 꼭 가야할 레스토랑과 카페를 소개한다. 젊음을 먹고 마시며, 예술에 젖을 수 있는 곳들이다.

더 읽기
글 Chuljunsung

1970년의 서울을 찾아 떠나는 봄, 중림만리길

1970년대, 서울 곳곳에 들어선 고가도로는 빛나는 경제적 성장을 상징했다. 그것은 곧 고가도로가 필요할 만큼 사람과 교통량이 늘었다는 사실을 의미했다. 도로를 따라 즐비하게 늘어선 고층 건물은 복잡한 스카이라인을 만들었다. 1975년에 지어진 서울역 고가도로는 청계 고가도로와 함께 서울의 명물이었다. 여행이나 출장을 갔다 오면 서울역 앞을 굽이치며 흐르는 푸른색 고가철도를 눈에 담고서야 서울에 왔다는 것이 실감나곤 했다. 낡은 고가도로를 안전 상의 이유로 철거한다는 소식을 듣고 많은 시민이 아쉬워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곳은 곧 '서울로7017'라는 이름의 보행정원으로 재탄생한다. ‘서울로 7017’ 이름은 1970년대에 지어진 길이 2017년엔 보행길이 된다는 뜻을 담고 있다. 총 1.24Km 길이의 이 고가 보행로 위에는 산사나무, 잣나무 등의 나무와 식물이 심어지고, 북카페와 도서관 등도 자리하게 된다. 이 고가 보행로를 중심으로 주변 지역으로는  '중림만리동 코스', '소공동 코스', '명동 코스', '남산 코스', '후암동 코스' 등 5개의 도보코스가 만들어졌는데, 그중 하나가 중림만리길이다. 서울역 근처 중림동과 만리동을 잇는 2.5km 길이의 길로, 길을 따라 걸으면 옛 서울의 민낯을 보게 된다. 지어진 지 100년이 훌쩍 넘은 성당, 서울 최초로 지어진 오래된 주상복합 아파트, 45년 동안 설렁탕을 팔아온 노포가 이 길 위에 있다. 지척에 있는 서울역과 남대문시장, 시청이 떠들썩해도 아랑곳없이 깊은 잠에 빠져 있던 동네다. 서울의 중심에서 고요히 과거를 살던 중림동과 만리동이, 비로소 기지개를 펴기 시작했다. 운동화를 고쳐 신고, 마법 같은 이곳으로 떠나보자.

더 읽기
글 박인정

이태원 언덕 꼭대기의 우사단길

이태원역 3번 출구로 나와 언덕을 올라가면 파란 타일로 장식된 이슬람사원(한국이슬람교 서울중앙성원) 입구가 보인다. 이슬람사원 앞에서부터 이어지는 좁은 길. 이곳이 ‘우사단길’로 불리는 용산구 우사단로 10길이다. 이국적인 분위기가 느껴지는 한편, 2003년 뉴타운 재개발 예정 구역으로 묶인 뒤 재개발이 차일피일 미뤄져 80년대 서울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했다. 우사단길은 2014년, 이곳에 자리 잡은 젊은이들이 모여 이슬람사원 앞 계단에서 한 달에 한 번씩 연 벼룩 시장 ‘계단장’이 여러 매체에 소개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저렴한 임대료 덕분에 2-3년 전부터 우사단길에서 작업실 겸 가게를 운영하는 20-30대 젊은이들이 늘어났고, 이들이 골목의 활성화를 위해 힘을 합친 것이다. 그러나 골목이 활기를 띠는 것과 별개로 터무니없이 올라가는 임대료 등의 문제로 올해 3월부터는 잠정적 폐지상태였고, 지난해 9월 마지막 계단장이 열렸다. 최근 사람들의 관심에서는 조금 벗어났지만, 우사단길은 지금도 빠르게 변화 중이다. 오래된 가게들 사이사이 시멘트를 덧대거나 화려한 페인트를 칠하는 사람들을 쉽게 만난다. 젊은이들이 취향과 감각으로 꾸민 꽃집과 카페, 가죽 공방, 빈티지 숍 등 이곳을 찾아야 할 이유는 충분하다. 소란스럽지 않은 지금이 우사단길을 가기 가장 좋은 때다.

더 읽기
글 김혜원
Advertising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