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좋아요
저장하세요

최고의 낭만을 간직한 도시, 파리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그곳. 누구나 동경하는 도시 파리. 서울에서 매혹적인 도시 파리를 느낄 수 있는 곳으로 여행을 떠나자.

누구나 한번쯤 가보기를 꿈꾸는 도시. 다녀온 사람은 향수병에 빠져 또다시 가기를 꿈꾸는 도시, 파리. 유럽의 도시 중에는 우리에게 가장 친근하고 로맨틱한 도시가 아닐까 싶다. 그런 만큼 서울에서 파리의 감성을 찾는 것이 어렵진 않다. 프랑스인이 직접 운영하는 레스토랑과 베이커리도 많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프랑스 브랜드 숍도 많이 들어와 있다. 마음만 먹으면 파리처럼 여행할 수 있는 명소들을 모았다.  

19세기 뷰티시크릿이 살아나다, 불리1803 (Buly1803)

블루 사파이어 색을 닮은 매장 앞에서 한참 사진을 찍은 다음 내부로 들어서면, 그 안에는 1800년대 초의 파리가 펼쳐진다. 불리1803은 19세기 프랑스 귀족들이 사랑했던 장 뱅상 불리 파머시의 향수와 뷰티 시크릿을 완벽하게 복원하고 재현해낸 브랜드로, 2014년 파리 보나파르트 거리에 첫 매장을 냈다. 1800년대에 발명된 장 뱅상 불리의 뷰티 레시피와 장인 정신, 서비스를 계승한 불리1803은 내부의 분위기도 19세기 프랑스 귀족들이 즐겨찾던 숍으로 꾸몄다. 그리고 서울의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도 똑 같은 파리의 감성을 느낄 수 있다.

더 읽기
압구정동

파리의 작은 정원, 꾸띠 자르당

좁은 골목 안을 들어서면 이국적인 3층집과 나무로 둘러싸인 정원이 나온다. 유럽의 노천카페에서 흔히 보던 의자와 테이블까지, 말 그대로 프랑스 자르당 (정원)을 그대로 옮겨온 느낌이다. 앞을 가로막고 있는 남의 집 건물 벽은 근사한 스크린이 되어주고, 주문을 받는 직원과 주인도 프랑스인이다. 오픈 초기 음식에 대한 평이 가혹했는데, 이번에 맛본 램 미트볼과 달팽이 요리 에스카르고는 간은 세지만, 입에 착착 감겼다. 프랑스 와인도 병당 5만원부터. 이만한 정원과 분위기 속에서 먹는 가격치고는 억울할 게 없다. 재방문 의사? 물론 있다.

더 읽기

파리 크루와상의 진면목, 곤트란 쉐리에

'프랑스 마을’로 통하는 서래마을에 문을 연 프랑스 베이커리다. 곤트란 쉐리어는 셰프의 이름에서 따왔다. 4대째 파티시에 집안에서 태어난 곤트란 쉐리어는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에서 실무를 쌓은 후 책과 TV 출연 등을 통해 인기를 얻은 프랑스의 젊은 스타 파티시에다. 여기에 ‘훈남’ 스타일의 외모까지 갖춰 프랑스에서는 ‘엄친아’로 통한다. 파리를 시작으로 싱가포르와 도쿄 그리고 우리나라를 중심으로 최근 매장이 늘고 있다. 크루아상과 크루아상 반죽에 초콜릿을 넣은 뺑 오 쇼콜라가 대표 메뉴다.

더 읽기
반포동
Advertising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