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지금 공짜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지금 공짜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가벼운 마음과 가벼운 주머니로 문화시민이 되는 법.

에디터 - Chuljunsung |
Advertising
seoul lantern festival

커피값이 밥값보다 비싼 요즘. 먹는건 어쩔 수 없다 치더라도 문화생활은 부담 없이 즐기고 싶다. 영화표 가격도 부담스러워 지레 겁먹고 돌아선 이들을 위해 타임아웃이 준비했다. 공짜로 즐길 수 있는 11월의 서울!

Art

<페스티벌 284:영웅본색英雄本色 >

문화역서울284에서 40일동안 열리는 복합예술축제. 8개국에서 24팀, 70명의 작가가 참여한 전시와 공연, 관객참가형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하루 보고왔다고 끝낼 수 있는 전시 경험이 아니다.

Museums

덕수궁 석조전

중구

덕수궁 안에는 서양식 석조 건축물로는 최초로 지어진 건축물이 자리해 있다. 바로 석조전이다. 신고전주의 유럽 궁전의 건축양식을 따르고 있고, 1910년에 지어진 서양식 건물 가운데에는 규모가 가장 큰 건물이었다. 석조전만 사진을 찍으면 마치 유럽의 어느 박물관에 와 있는 듯한 기분을 만끽할 수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점은 전시를 보러 여러 번 갔었지만, 석조전 자체도 관람이 가능한 줄은 몰랐는데, 하루에 8회씩 석조전을 무료로 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관람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Advertising
Things to do

‘문화가 있는 날’ 어디까지 해봤니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은 ‘문화가 있는 날’이다. 전국의 문화 시설을 할인 또는 무료로 즐길 수 있도록 시행한 제도다. 그중 영화관 할인은 ‘문화가 있는 날’을 즐기는 가장 쉬운 방법.(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등의 영화관에서 오후 5시부터 9시 사이에 시작되는 영화를 5000원에 관람할 수 있다.) 그러나 알짜배기 이벤트는 따로 있다. 주요 기관에서 이날에 맞춰 기획한 특별한 프로그램이다.   우선 예술의전당에는 기획 공연 ‘아티스트 라운지’가 있다.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클래식 음악회이다. 오전 11시 IBK챔버홀에서 진행된다. 덕수궁 석조전 대한제국역사관에서는 저녁 7시에 무료 ‘석조전 음악회’가 열린다. 공연 일주일 전 오전 10시 덕수궁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접수하면 된다. 금호아시아나 본관 로비에서는 오후 6시 15분부터 약 한 시간 동안 금호영재·영아티스트들(피아니스트 손열음과 조성진도 금호영재 출신이다)로 구성된 연주자들의 ‘아름다운 로비음악회’(문의 02-6303-1922)가 무료로 열린다. 한국영상자료원에서는 수요일 저녁 회화, 음악, 문학 등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의 아티스트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영자네 사랑방’이 문을 연다. 6월의 게스트는 영화음악 감독으로도 활동하는 ‘김사월×김해원’의 김해원이었다. 이 밖의 이벤트는 ‘문화가 있는 날’ 공식 홈페이지에서 문화시설 및 지역 검색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더보기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