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이태원 언덕 꼭대기의 우사단길

Heads up! We’re working hard to be accurate – but these are unusual times, so please always check before heading out.

우사단로1/5
우사단로2/5
우사단로3/5
우사단로4/5
우사단로5/5

이태원 언덕 꼭대기의 우사단길

이슬람사원에서 시작하는 작은 골목, 우사단길은 이태원의 새로운 출구가 되었다.

에디터 - 김혜원
Advertising

이태원역 3번 출구로 나와 언덕을 올라가면 파란 타일로 장식된 이슬람사원(한국이슬람교 서울중앙성원) 입구가 보인다. 이슬람사원 앞에서부터 이어지는 좁은 길. 이곳이 ‘우사단길’로 불리는 용산구 우사단로 10길이다. 이국적인 분위기가 느껴지는 한편, 2003년 뉴타운 재개발 예정 구역으로 묶인 뒤 재개발이 차일피일 미뤄져 80년대 서울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했다. 우사단길은 2014년, 이곳에 자리 잡은 젊은이들이 모여 이슬람사원 앞 계단에서 한 달에 한 번씩 연 벼룩 시장 ‘계단장’이 여러 매체에 소개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저렴한 임대료 덕분에 2-3년 전부터 우사단길에서 작업실 겸 가게를 운영하는 20-30대 젊은이들이 늘어났고, 이들이 골목의 활성화를 위해 힘을 합친 것이다. 그러나 골목이 활기를 띠는 것과 별개로 터무니없이 올라가는 임대료 등의 문제로 올해 3월부터는 잠정적 폐지상태였고, 지난해 9월 마지막 계단장이 열렸다. 최근 사람들의 관심에서는 조금 벗어났지만, 우사단길은 지금도 빠르게 변화 중이다. 오래된 가게들 사이사이 시멘트를 덧대거나 화려한 페인트를 칠하는 사람들을 쉽게 만난다. 젊은이들이 취향과 감각으로 꾸민 꽃집과 카페, 가죽 공방, 빈티지 숍 등 이곳을 찾아야 할 이유는 충분하다. 소란스럽지 않은 지금이 우사단길을 가기 가장 좋은 때다.

보고 즐기고 사는 곳

디스레트로라이프

Shopping 빈티지 가게 이태원

80년대 서울을 연상시키는 우사단길과 가장 잘 어울리는 공간이다. 디스레트로라이프는 주인장이 오랜 시간 황학동과 종로 일대를 누비며 찾아낸 오래된 물건을 파는 가게다. 빈티지 시계나 영화 < 레옹 >을 떠올리게 하는, 알이 작은 안경테와 선글라스, 손때가 묻은 시집과 문학 서적을 주로 소개한다. 곳곳에 오르골과 포크, 나이프 등 카테고리를 분류할 수 있는 소소한 물건도 있다. “디스레트로라이프는 혼자서 구경해도 좋은 가게, 나만 알고 싶은 가게, 주인장이 아무런 강요도 하지 않는 그런 가게입니다.” 주인장이 가게에 붙여놓은 이 문구처럼, 할아버지의 창고에서 보물찾기를 하듯 마음껏 안경을 써보거나 책을 뒤적거려도 괜찮다. 각진 카세트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재즈 음악 덕분에 흥도 난다. 이곳을 혼자서 구경해도 좋지만, 추억을 나누는 공간이니 친구와 함께 방문하는 게 더 좋겠다. 90년대의 시계 브랜드인 카파 시계를 보고 혼자만 반가워하면 분명 아쉬울 거다.

음레코드

Music

우사단길 끝자락에 위치한 음악공간이다. 개인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인 8만 장의 LP 컬렉션을 보유한 박인선이 셀렉트한 중고 LP를 듣고 살 수 있다. 명반으로 꼽히는 국내외 희귀 LP에서부터 대중적으로 친숙한 앨범, 그리고 흔히 접할 수 없는 7인치 LP까지 다양하게 갖췄다. 공간 곳곳에 80년대에 생산한 턴테이블과 붐박스를 전시해놓고 있는데, 이들도 대부분 판매하는 제품이다. 좁은 계단을 지나 2층에 올라가면 LP을 직접 들어볼 수 있는 공간이 나온다. 70년대 만들어진 핸드메이드 턴테이블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헤드폰이 아닌 스피커를 통해 공간 전체로 듣는 느낌이 색다르다. 다른 한켠엔 DJ 부스도 있어 주말에 파티가 펼쳐지기도 한다. 아티스트 임수미가 작업한 자유분방한 분위기의 인테리어를 구경하는 재미는 물론 베트남 하노이 스타일의 반미 샌드위치와 에그 커피도 즐길 수 있다. 무엇보다 옥상에서 즐기는 야경이 끝내준다. N서울타워부터 한강까지가 한눈에 들어오는데, 이곳에서 맥주나 와인도 마실 수 있다.

더보기

먹고 마시는 곳

챔프커피 제1작업실

Restaurants 까페 이태원

챔프커피는 서울에서 맛있기로 소문난 카페 중 하나다. 직접 로스팅한 원두를 사용하는데, ‘챔프커피’라고 이름 붙인 진한 플랫화이트가 특히 유명하다. 우사단길 끝에 위치한 챔프커피 제1작업실은 2013년 문을 열었다. (이태원역 근처에 제2작업실이 있다.) 우사단길에 간다면 빼놓지 말고 가야 할 곳이다. 챔프커피 제1작업실과 제2작업실은 기본으로 사용하는 원두의 블랜드가 다른데, 이 집의 맛이 조금 더 묵직하다. 최근에는 챔프커피를 맛보기 위해 우사단길 언덕을 오르는 외지인들이 손님의 80%를 차지하지만, 이곳은 여전히 동네 사랑방 같은 카페다. 매입한 생두의 양을 적던 화이트 보드는 단골손님의 장부 역할을 톡톡히 한다. 챔프커피는 삼형제가 하는 가족 사업이다. 제1작업실에서는 결점이 있는 원두를 골라내는 핸드픽 작업만 이루어진다. 그래서 탁자에 앉아 원두를 고르는 삼형제의 막내이자 제1작업실 주인장의 모습을 늘 볼 수 있다. 시골 구멍가게에 온 것처럼 정감 있고 편안한 풍경이다.

알 아지즈

Restaurants

사실 이태원에 케밥집은 많다. 하지만 우사단로 입구에 위치한 알 아지즈에는 다른 케밥집에서 맛볼 수 없는 특별한 메뉴가 있다. 바로 치즈와 자타르. 작은 피자 모양처럼 생긴 이 음식은 도우의 반은 치즈, 반은 여러 가지 허브와 소금, 참깨가 버무려진 자타가 토핑되어 있다. 한국인에게는 낯선 맛일 수 있지만 중동 사람들이 즐겨 먹는 음식이라고 하니 모험심이 강한 사람이라면 도전해보길. 치즈와 자타 말고도 각종 야채와 팔라펠, 치킨, 양고기가 들어간 일반적인 케밥도 준비되어 있다.

더보기
추천작

    추천작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