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이태원 언덕 꼭대기의 우사단길

Heads up! We’re working hard to be accurate – but these are unusual times, so please always check before heading out.

우사단로1/5
우사단로2/5
우사단로3/5
우사단로4/5
우사단로5/5

이태원 언덕 꼭대기의 우사단길

이슬람사원에서 시작하는 작은 골목, 우사단길은 이태원의 새로운 출구가 되었다.

에디터 - 김혜원
Advertising

이태원역 3번 출구로 나와 언덕을 올라가면 파란 타일로 장식된 이슬람사원(한국이슬람교 서울중앙성원) 입구가 보인다. 이슬람사원 앞에서부터 이어지는 좁은 길. 이곳이 ‘우사단길’로 불리는 용산구 우사단로 10길이다. 이국적인 분위기가 느껴지는 한편, 2003년 뉴타운 재개발 예정 구역으로 묶인 뒤 재개발이 차일피일 미뤄져 80년대 서울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했다. 우사단길은 2014년, 이곳에 자리 잡은 젊은이들이 모여 이슬람사원 앞 계단에서 한 달에 한 번씩 연 벼룩 시장 ‘계단장’이 여러 매체에 소개되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저렴한 임대료 덕분에 2-3년 전부터 우사단길에서 작업실 겸 가게를 운영하는 20-30대 젊은이들이 늘어났고, 이들이 골목의 활성화를 위해 힘을 합친 것이다. 그러나 골목이 활기를 띠는 것과 별개로 터무니없이 올라가는 임대료 등의 문제로 올해 3월부터는 잠정적 폐지상태였고, 지난해 9월 마지막 계단장이 열렸다. 최근 사람들의 관심에서는 조금 벗어났지만, 우사단길은 지금도 빠르게 변화 중이다. 오래된 가게들 사이사이 시멘트를 덧대거나 화려한 페인트를 칠하는 사람들을 쉽게 만난다. 젊은이들이 취향과 감각으로 꾸민 꽃집과 카페, 가죽 공방, 빈티지 숍 등 이곳을 찾아야 할 이유는 충분하다. 소란스럽지 않은 지금이 우사단길을 가기 가장 좋은 때다.

보고 즐기고 사는 곳

햇빛서점

LGBT

지난해 가을에 생긴 국내 최초의 LGBT 서점이다. 프리랜스 디자이너인 주인장이 게이 문화가 클럽이나 바 등 밤 문화에만 몰리는 것이 아쉬워 낮에도 누구나 방문할 수 있는 편한 분위기의 공간을 만들고 싶어 시작했다. “사람들이 성 소수자라는 이유로 움츠려 있지 말고 당당하게 자신을 드러내고 살았으면 해요. 이 공간이 소통과 창구 역할을 하는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주인장은 대학교 조교로 일하며 모은 적금을 깨서 이 공간을 만들었다. 외국의 유명 화보집을 비롯해 대형 서점에서는 접할 수 없는 과감한 소재의 서적을 만날 수 있는데, 소설과 에세이, 카툰 등은 독립출판물 특유의 자유로운 표현 방식이 돋보인다. 자체 제작한 포스터를 비롯해 부채, 배지, 팔찌 등 LGBT와 관련된 상품도 판매하고 있다. 서적의 경우, 아쉽게도 국내에서 제작한 콘텐츠가 현저히 부족하다. 때문에 햇빛서점은 앞으로 LGBT 커뮤니티에 대한 창작 지원이나 외국 서적 번역, 출판까지 함께할 계획이다. 

9라운드서울

Shopping 이태원

미국과 유럽에 여행 가면 멋진 빈티지 숍이 많은데, 우리 주변에선 흔히 볼 수 없어 아쉬운 마음이 컸는데, 9라운드서울은 좀 색다르다. 그저 그런 옷가게가 아닌 느낌 있는 이 공간에서는 개인 위탁 상품을 판매한다. 주인장의 센스가 돋보이는 이 숍은 어디에서도 구하기 힘든 물건으로 가득하다. 심지어 상태까지 좋아 빈티지 아이템이라기보다 ‘보물’을 발견하는 듯한 기분이다. 매장 앞 쇼윈도에 걸려 있는 리바이스 빈티지 라인의 화이트 데님 재킷이 아직도 눈앞에 아른거리는 걸 보니 조만간 매장에 다시 방문해야겠다. 글 성은비 (매거진 <블링> 에디터)

더보기

먹고 마시는 곳

우사단고기

Restaurants 이태원

꾸밈없는 이름처럼 오로지 고기 맛으로 승부하는 집이다. 제주도산 돼지고기를 이곳만의 비법으로 숙성해 낸다. 처음 방문하면 고기 두께에 한 번 놀라고, 맛에 두 번 놀란다. 두툼한 두께의 돼지고기를 연탄불 위에 은근하게 구워내는데, 육즙이 풍부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난다. 주인장이 ‘근고기(여기에서 ‘근’은 무게 단위인 ‘근’이다, 근 단위로 고기를 팔기 때문에 ‘근고기’라고 부른다고.)’라고 표현한 이곳의 고기는 가위로 두껍게 잘라서 먹어야 제맛이다. 고기를 먹는 이 집만의 방법이 있는데, 잘 구운 고기를 속젓에 찍어 먹거나 함께 나온 명이나물에 싸서 먹는 것이다. 소금도, 쌈장도, 쌈 채소도 없지만, 새콤한 명이나물이나 파김치가 있어 아쉽지 않다. 돼지고기는 600g 한 판과 300g 반 판,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다. 각각 오겹살과 목살, 앞다릿살로 구성됐다. 오겹살로만 구성된 한 판 메뉴도 있다. 테이블이 4개 밖에 없기 때문에 이 맛을 보려면 서둘러 우산단길 언덕을 올라야 한다. 역시나 다른 곳에 비해 두툼한 두께의, 질기지 않고 쫄깃한 돼지 껍데기도 이 집의 별미다.

그바람에주식회사

Restaurants 이태원

이곳의 정체는 대체 무엇일까? 많은 사람이 궁금해하는 매장에 직접 방문했다. 원래는 영상작업실이었지만 취미로 만들기 시작한 빵이 유명세를 타며 빵집도 함께 겸하고 있다. 영상제작, 베이킹 클래스, 소셜 다이닝, 심지어 일대일 사주 상담까지 한다고 한다. 그래서 ‘빵도 굽는 작업실’로 간단하게 설명한다. 갓 구운 스콘과 당근케이크는 동네 주민뿐만 아니라 멀리서도 매장까지 찾아와 구입하는 인기 제품이다. 정식으로 베이커리 집으로 오픈 후 베이킹 클래스까지 쉽게 배울 수 있다는 점! 친절하고 웃는 모습이 아름다운 두 명의 주인장 덕분에 앞으로 단골 고객들이 더 늘어날 것 같다. 글 성은비(매거진 <블링> 에디터)

더보기
추천작

    추천작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