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우사단로 이슬람 도시

서울에서 할랄 레스토랑을 가장 쉽게 찾을 수 있는 곳

이태원 우사단로에 위치한 이슬람 사원은 1976 년 우리나라에서는 최초로 문을 열었다. 멀리서도 보이는 사원의 독특한 외관은 우사단로의 중심이자 상징이다. 이슬람 교도가 아닌 이상 사원 안으로 들어갈 수는 없지만, 푸른빛 계열의 색상과 화려한 아라베스크 문양의 입구만으로 주변을 지나는 사람들의 시선을 압도한다. 사원을 방문하는 이슬람 교도들이 이 주변을 드나들면서 자연스럽게 이슬람 식당이 생겨나게 되었다. 현재 한국의 무슬림 인구가 20만을 육박한다고 하니, 이곳에 밀집해 있는 이슬람 식당이 그다지 많은 수는 아니다. 이 이국적인 동네에 속속들이 문을 연 디자이너들의 공방과 카페를 찾아오는 사람이 늘어난 것은 사실이지만, 그래도 주말 이태원의 유동 인구에 비하면 조용한 편이다. 이태원 소방서를 지나 천천히 우사단로를 오르다 보면 살람 베이커리를 시작으로 양 길가에 이집트, 레바논, 터키, 인도 등 다양한 이슬람 레스토랑이 이어진다. 음식도 음식이지만 이 식당들을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것은 입구에 붙은 할랄 마크. 가장 처음 문을 연 할랄 레스토랑인 ‘쌀람’부터 작년에 문을 연 한식당 ‘마칸’까지, 이태원 언덕 위의 이슬람 도시는 서울에서 할랄 레스토랑을 가장 쉽게 찾을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살람 베이커리

처음 우사단로에 문을 열었던 살람 베이커리는 유동 인구가 더 많은 이태원 소방서 근처로 지난해 자리를 옮겼다. 맨 처음 시선을 끄는 것은 다양한 종류의 디저트. 얇고 바삭한 페이스트리 사이사이에 시럽과 견과류를 발라 넣은 터키식 바클라바를 종류별로 맛볼 수 있다. 어떤 디저트 종류가 가장 잘 팔리냐고 물으니 의외로 ‘바게트 빵’이라는 대답이 돌아온다. 이 집에서 만드는 쫄깃한 바게트 빵은 모로칸 샌드위치로 유명한 해방촌의 카사블랑카 같은 이태원의 맛집으로 납품된다고 하니 이미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먹어본 경험이 있을지도 모른다. 

더 읽기

알 아지즈

사실 이태원에 케밥집은 많다. 하지만 우사단로 입구에 위치한 알 아지즈에는 다른 케밥집에서 맛볼 수 없는 특별한 메뉴가 있다. 바로 치즈와 자타르. 작은 피자 모양처럼 생긴 이 음식은 도우의 반은 치즈, 반은 여러 가지 허브와 소금, 참깨가 버무려진 자타가 토핑되어 있다. 한국인에게는 낯선 맛일 수 있지만 중동 사람들이 즐겨 먹는 음식이라고 하니 모험심이 강한 사람이라면 도전해보길. 치즈와 자타 말고도 각종 야채와 팔라펠, 치킨, 양고기가 들어간 일반적인 케밥도 준비되어 있다.

더 읽기

마칸

이슬람 사원에서 도보로 채 1분도 걸리지 않는 가까운 곳에 위치한 한식당이다. 오후 4시에 입장해도 빈자리를 찾기 힘든 이곳의 메뉴는 불고기, 닭도리탕, 삼계탕까지 모두 한국식. 특이한 것은 이 한식을 모두 할랄식 재료로 만든다는 것이다. 이슬람 음식점에서 술을 마실 수 없는 것처럼, 이 집에서도 술을 팔지 않는다. 조미료를 쓰지 않는 건강한 음식과 정갈한 기본 반찬에 반한 손님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따로 오븐을 사용해서 구워내는 치킨요리는 기름이 쏙 빠져 껍질까지 담백하게 먹을 수 있다. 어떤 메뉴를 주문해도 실패할 가능성이 적은 깔끔한 할랄 한식당이다.

더 읽기
Advertising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