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속에서 찾은 '스몰 럭셔리' 아이디어

나를 위한 작은 사치를 2만원 이하로 누려볼 수 있다. 심지어 공짜로도 가능하다.
스몰 럭셔리
에디터 - 타임아웃 서울 편집부 |
Advertising

고가의 명품백이나 외제차, 옷을 사지는 못하더라도, 프리미엄 향수나 화장품, 고급 식료품 등을 사면서 자신을 위한 작은 사치를 즐기는 것. 그리고 비싼 제품을 소비하는 것과 동일한 만족감을 얻으려는 것. 바로 요즘 유행하는 '스몰 럭셔리'다. 올해 주요 소비 트렌드 중의 하나이기도 한 스몰 럭셔리는 계속되는 경제 침체로 인해 지금 현재를 즐기려는 '욜로(YOLO)’ 트렌드와도 맞물려, 일상 속에서 소소한 호사 내지는 사치를 즐기려는 현상. 1930년대 미국 대공황 시절, 침체된 경제로 인해 소비가 줄어들었는데도 불구하고 립스틱 매출이 크게 올랐던 현상과도 연관 지을 수 있다. 코트라가 발표한 보고서, <세계를 매혹시킨 78개 스몰 럭셔리 상품>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식품·음료, 화장품, 인테리어 소품 등 거의 모든 분야에 걸쳐 스몰 럭셔리 열풍이 불고 있다. 부푼 맘이 꺼져가는 휴가철 막바지, 소소한 일상의 활력 혹은 호사가 필요한 때다. 서울 안에서 1만원 이하로, 2만원 이하로, 심지어 공짜로 일상의 호사를, 혹은 사치를 부려볼 수 있는 풍성한 방법들을 찾아냈다.

2만원 이하로 찾은 럭셔리한 일상의 제안

1
석조전
Things to do

공짜로도 가능하다, 삶의 럭셔리

코코 샤넬은 말했다. "호화로움(Luxury)의 반대말은 빈곤함(Poverty)이 아니라 저속함(Vulgarity)”이라고. 사랑의 뜨거움을 잊지 않고, 예술의 아름다움을 알아 보는 이에게 풍요는 지갑이 아니라 마음 속에 있는 법. 서울에서 열리는 문화 예술 행사 중에서도 독특하고 드물어 그야말로 ‘생활 속 작은 호사’라는 말이 아깝지 않은 것들을 찾았다. 세계적인 미술 작품이 가득한 갤러리에서 요가를 하고, 최초의 현대식 궁궐에서 사라사테의 바이올린 곡을 들으며 명상에 잠길 수 있다. 사회 각층의 명사에게서 강연을 듣거나, 수만 권의 책이 소장된 서재를 365일 24시간 내 것처럼 쓸 수도 있다. 현대인에게 고가 명품과 외제차보다 값진 재충전의 기회. 심지어 공짜로도 즐길 수 있다는 것. 

2
모네
Things to do

만원 한 장으로 누리는 호사

10여 년 전, 연예인들이 일주일 간 만원 한 장으로 버티며 돈의 가치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프로그램이 있었다. 10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1만원으로 뭘 할 수 있을까? 일주일을 버티는 건 불가능하겠지만 단 하루, 아니 몇 시간만이라도 만원의 가치를 경험할 수 있을까? 아무리 돈의 가치가 과거에 비해 떨어졌다 한들 만 원은 여전히 적지 않은 돈이다. ‘만원씩이나’가 아니라 ‘만원밖에’ 안 하는데 당신에게 잊지 못할 경험을 안겨줄 알짜배기 리스트가 여기 있다. 지금 확인하자. 

Advertising
3
서울 곤 와일드
Things to do

2만원 이하로 즐기는 '스몰 럭셔리'

'아무거나' 먹고, '아무 데나' 가도, 몇만 원이 사라진다. 밖에 나가기만 하면 일어나는 일이다. 영화값 1만원, '팝콘 콤보'가 1만 5000원 하는 시대. '남는' 거 없이 허전한 주말을 보내게 된다. 2만원 이하로도 풍성하고 일상의 활력이 되는 아이디어를 모았다. 크리에이터들에게 무한 영감을 주는 천재 예술가의 작품을 감상하거나,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이사오 사사키가 "한국에도 이런 곳이 있다니 놀랍다"는 감상을 남겼던 기념비적인 재즈 클럽에서 칵테일을 마시며 재즈 공연을 감상할 수도 있다. '미래의 놀이터' 같은 빛의 공간에서 환상 세계를 체험하고, 2만 원이 안 되는 가격으로 영국 귀족처럼 3단 트레이의 애프터 눈 티를 즐길 수도 있다. 숙련된 셰프가 최상의 상태로 구워내는, 스테이크집의 햄버거도 돈이 아깝지 않다. '럭셔리'란 역시 '때 빼고 광내는' 거로 생각한다면, 예술과 자연이 어우러진 특별한 찜질방 힐링도 가능하다. 2만 원만 가지면, 홍대, 강남, 이태원에서 밤새 화끈한 에너지를 이어갈 수 있는 행사. 2만원의 가치를 뛰어넘는 아이디어와 행사를 소개한다.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