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이색 박물관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이색 박물관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다.

에디터 - Hwang Hye Young |
Advertising
Museums

토이키노뮤지엄

다 큰 어른이 되어서도 장난감에 미련을 버리지 못한 당신. 방 한켠에 전시해둔 피규어로도 성이 차지 않는다면 정동에 위치한 장난감 박물관으로 향하자. 미키마우스, 신데렐라, 몬스터 주식회사 등 전 세계의 애니메이션 캐릭터로 가득 찬 키즈관과 스타워즈, 슈퍼맨, 아이언맨 등 영화 속 슈퍼히어로들의 피규어가 전시된 키덜트관으로 나뉜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여기가 내 방이었으면 좋겠다’는 같은 꿈을 꾸게 되는 곳. 

Museums

그레뱅 뮤지엄

밀랍인형 박물관이 그렇게 새로운 소재는 아니다. 여행 좀 다녀본 사람이라면 오드리 헵번 앞에서 포즈를 취한 적도 분명 있을 것. 하지만 물속으로 뛰어들기 직전의 박태환이나 막 공연을 마친 김연아를 본 사람은?(물론 밀랍인형이다) 지난 7월에 오픈한 이곳은 가장 핫한 한국 셀러브리티들의 밀랍인형을 전시한다. 소름 끼치게 똑같지는 않지만 현빈과 김수현도 있다.

Advertising
Museums

쇳대박물관

‘쇳대’는 열쇠의 방언이다. 열쇠 대신 요즘은 보통 비밀번호를 입력하거나 지문을 인식하는 장치를 쓴다. 비교할 수 없을 만큼 편리하지만 열쇠가 주는 다정함은 없다. 짝이 맞는 열쇠와 자물쇠는 어딘지 모르게 로맨틱한 법. 장식을 새겨 넣은 조선시대 ㄷ자 자물쇠부터 아프리카, 유럽, 티베트에서 공수한 이국적인 자물쇠까지 만날 수 있다. 4000종이 넘는 방대한 열쇠 소장품을 전시한다. 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