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성수동 돋보기

Heads up! We’re working hard to be accurate – but these are unusual times, so please always check before heading out.

1/3
2/3
3/3

성수동 돋보기

성수역과 뚝섬역 사이, 지금 가장 뜨거운 성수동을 찾았다.

에디터 - 김혜원
Advertising
중랑천과 한강으로 둘러싸인 성수동은 5.08km2의 넓은 면적을 자랑한다. 서울숲역을 중심으로 왼쪽 동네는 주택가였지만, 2011년 고급 주상 복합 아파트가 들어서며 소위 ‘노른자 땅’으로 불렸다. 2014년 말부터는 이곳에 소셜 벤처 기업과 사회적 기업, 그리고 젊은 디자이너들이 자리를 잡으며 분위기가 바뀌었다. 요즘 젊은이들의 SNS에서 오르내리는 성수동은 서울숲역 오른쪽 동네다. 1960년 이후 중소기업들이 입주해 형성한, 서울의 얼마 남지 않은 준공업지역이다. 크고 작은 구두 공장과 자동차 정비 공장, 인쇄소 등 분야도 다양하다. ‘구두 거리’라고 불리는 곳도 여기 있다. 최근에는 새로운 이름을 하나 추가했다. ‘카페 거리.’ 지난 5월에 문을 연 대림창고 갤러리 칼럼과 오르에르, 그리고 터줏대감과도 같은 자그마치가 견인차 역할을 하며 사람을 불러 모았다. 자그마치의 김재원 대표는 “부동산 말로는 2014년부터 성수동에 카페 40–50개가 오픈했다고 해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막상 성수동에 오면 ‘구두 거리’도, ‘카페 거리’도 한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지역이 너무 넓다. 가로수길처럼 하나의 길을 따라 가게가 밀집되어 있지도 않다.(그래서 어느 시간에 가도 거리가 붐비지 않는다.) 새로운 곳들은 조금 더 신경 써서 찾아다녀야 한다. 공장의 거칠고 무질서함을 간직한 이곳에 매력을 느끼거나 포화 상태인 홍대, 합정동 등을 벗어나고픈 이들이 2014년부터 성수동에 정착했다. 성수역과 뚝섬역 사이, 눈을 크게 뜨고 거리를 걷다 보면 갑자기 쏟아지는 스콜처럼 예상치 못한 곳에서 나만의 공간을 발견할 수도 있을 것이다.

먹고 마시고 즐길 수 있는 곳

윤경양식당

Restaurants 성수동

나무 문패를 내건 2층 가게로 사람들이 끊임없이 올라간다. 윤경양식당은 성수동에서 나고 자란 남편과 솜씨 좋은 아내가 운영한다. 띄어쓰기에 따라 다르게 읽히는 이 식당의 정확한 의미는 윤경 양(孃)의 방식으로 음식을 내놓는 식당. ‘윤경’은 아내의 이름이다. 메뉴는 세 가지로 단출한데, 그중 추천하는 것은 돈가스. 남녀노소 좋아하는 이 음식을 ‘윤경 양의 방식’으로 조합했다. 일반 경양식집의 얇은 돈가스가 아닌 일본식 돈가스처럼 두툼한 돈가스다. 그 위에 데미그라스 소스를 얹고 샐러드와 검은 깨를 뿌린 흰밥, 그리고 수프 대신 된장국을 함께 낸다. 두툼한 고기의 겉은 바삭하고 속살은 질기지 않으며, 직접 만든 데미그라스 소스는 달지 않고 삼삼하다.

밀도

Restaurants 베이커리 성수동

속부터 껍질까지 맛있는 식빵 전문점. 반죽을 24시간 숙성해 ‘밀도’ 높은 쫀쫀한 식감을 자랑한다. 손님이 빵을 선택하는 게 아닌 빵이 손님을 선택한다고 말할 정도로 인기다. 물을 넣지 않고 무지방 우유를 넣어 만든 담백 식빵과 생크림을 넣어 만든 리치 식빵이 기본 식빵. 카레 등의 내용물을 채운 큐브 식빵은 금방 동이 나기 때문에 가장 맛보기 힘들다. 주말에는 더욱 서둘러야 한다.

Advertising

레이크넨

Shopping

한섬에서 슈즈 디자이너로 근무하던 윤홍미 대표가 2010년 직접 론칭한 수제화 브랜드다. 간결하면서도 부드러운 라인이 특징인 이곳의 제품은 과한 장식이나 화려한 컬러를 사용하지 않아 어느 옷에나 연출할 수 있다. 디자인에 따라 굽을 개발하고, 주문한 사람의 발 모양에 맞게 옵션을 추가할 수 있기 때문에 단순히 ‘예쁜’ 구두를 넘어 착용감도 좋다. 특히 굽 가운데를 스펀지 소재로 대체한 가벼운 로퍼와 기본 첼시 부츠는 쇼룸을 직접 찾아와 굽을 몇 번이나 교체하며 계속 신는 고객이 있을 만큼 인기 있는 아이템. 

쌀롱드쥬

Shopping 쇼룸 성동구

2014년 론칭한 쌀롱드쥬는 안성주 디자이너가 이끄는 여성 슈즈 브랜드다. 온라인에서도 판매하고 있지만 구두를 신어볼 수 있는 곳은 이곳 쇼룸이 유일하다. 고전적인 무드를 현대적으로 해석해 디자인하는 것이 특징으로, 예를 들어 빨간색과 청록색 등 옛 배우의 오래된 사진에서 보았음직한 색상인데 디자인은 간결하고 여성스럽다. 주문 제작 방식으로, 구두가 완성되기까지 2주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오래된 맛집

소문난 감자탕

Restaurants 한식 성동구

얼마 전 TV 미식 프로그램에 소개돼 더욱 문전성시를 이루는 감자탕집이다. 프로그램 사회자의 말을 빌리자면, “감자탕 먹으러 다닌 분들은 다 아는 감자탕의 FM 같은 곳”이다. 우거지, 감자, 그리고 돼지뼈가 푸짐하게 들어 있다. 건더기를 다 먹고 나면 손으로 떼어 넣는 수제비와 라면 사리를 맛봐야 한다.

성수족발

Restaurants 한식 성수동

‘서울 3대 족발집’으로 불리는, 성수동의 오래된 맛집이다. 성수동에 사는 주민들이 1순위로 추천하는 곳이기도 하다. 매장이 작아 포장하는 손님도 많다. 윤기가 흐르는 족발은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돈다. 쫄깃한 껍데기와 양념이 적당히 밴 부드러운 살코기가 조화롭다.

Advertising

이북집 찹쌀순대

Restaurants 성동구

59년 전통이라고 간판에 적혀 있지만 그보다 더 오래되었을 곳이다. 부모에서 자식으로 이어져 운영하는 집. 콩나물이 들어간 순대국밥 국물은 깔끔하고 시원하다. 순대국밥을 맛있게 먹는 방법으로 ‘양파 절임 넣기’를 추천하는 것도 이곳만의 특징. 24시간 문이 열려 있다.

성수동에서 만난 사람

안성주 디자이너

안성주

“편리성 때문에 이곳을 선택했어요. 성수동에는 구두와 가죽 공장이 많아 쉽게 거래처를 왔다 갔다 할 수 있거든요. 요즘 성수동은 어떠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데, 사실 잘 모르겠어요. 저는 슈즈 디자인을 하기 때문에 쇼룸을 오픈하기 전에도 이곳을 다녔거든요. 분위기가 조금 젊어진 것 같긴 해요. 젊은 분들도 보이고 카페도 많이 생겼잖아요.”
이수현

이수현

“친구가 성수동에 예쁜 카페가 많으니 한번 가보자고 해서 오게 됐어요. 그중 오르에르가 정원처럼 예쁘다고 해서 가장 끌렸고요. 사실 ‘카페 거리’로 가게가 밀집돼 있을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 골목골목을 지나 상가들 사이에 이런 카페가 있다는 게 신기하고 독특한 것 같아요. 엄마랑 와도 좋을 것 같고, 평일이라 분위기가 시끌벅적하지 않아서 좋았어요.”
추천작

    추천작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