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안에서 "여행을 떠나요~"

시내에서 살짝만 벗어나도 여행을 떠난 것 같은 느낌이 물씬 드는 곳. 서울 안에서 만나는 자연의 감성.
Sanmotoonge
Advertising

"여기, 서울 맞아?" 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서울의 곳곳. 인왕산, 북악산, 부암동 자락에 숨은 이곳들은 마치 서울을 벗어나 멀리 여행을 떠난 듯한 기분을 들게 해준다. 서울 안에 있지만, 서울이 아닌 느낌. 한눈에 펼쳐지는 자연 풍경과 전망이 멋진 곳! 잠깐의 드라이브를 곁들이면 더 좋은 명소들을 찾았다. 이번 주말 무작정 여행을 가고 싶은데 갈 수 없는 사람들에게 따뜻한 위로, 훌륭한 대안이 되어줄 것이다.  

Restaurants

북악산 풍경이 한 가득, 카페 다원

차를 분위기로 마신다면 카페 다원만큼 멋진 장소도 없다. 북악산보다 더 북쪽에 위치한 카페 다원은 1972년에 생긴 이래 고위 정치인들의 회동이나, 협상 장소로 쓰인 삼청각 안에 자리한 카페다. 회동이나 협상처럼 중요한 순간을 결정하는 장소의 분위기라면? 카페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탁 트인 풍경에 차 맛은 둘째치고 반은 성공이라는 생각이다. 커피 메뉴보다는 전통차 위주로 이루어진 이곳의 메뉴는 쌍화차를 비롯해 수정과, 오미자차, 대추차뿐만 아니라 오곡라테 같은 퓨전 음료도 판매한다. 파스타, 샐러드 같은 식사 메뉴도 가능하다. 광화문, 안국역, 시청역 등에서 1시간 단위로 삼청각까지 오르는 셔틀 버스를 운영하므로 차 없이도 어렵지 않게 찾아올 수 있다. 부모님이나 연인과 함께하면 좋을 분위기다

Art

숲의 산책로가 있는 미술관, 성곡미술관

icon-location-pin 종로구

쌍용그룹의 창업자인 (故)성곡 김성곤 선생이 설립한 순수 공익문화재단, 성곡미술문화재단에서 1995년에 개관한 미술관이다. 미술관 자리는 창업자가 거주하던 옛 자택 자리로, 전시관은 본관, 별관, 기념관으로 구성되어 있다. 본관(1관)과 별관(2관)은 전시실로 운영되며, 국내외 현대미술뿐만 아니라, 사진, 패션, 디자인, 영상 등 다양한 장르의 기획전시를 선보인다. 성곡미술관이 더욱 특별한 건, 1500여 평에 달하는 야외 공원과 숲이 관내에 있다는 것. 100여 종의 나무들이 숲을 이룬 야외 조각 공원에는 숲의 산책로를 따라 아르망, 구본주, 성동훈 등 국내외 유명 조각가들의 작품이 곳곳에 전시되어 있다. 멋진 전시만큼이나 늘 사랑 받는 공간이다. 유서 깊은 경희궁 길에 위치해 가는 길도 더욱 운치 있다. 

Advertising
Restaurants

서울 같지 않은 서울 풍경, 석파랑

icon-location-pin 부암동

한옥을 개조한 근사한 음식점은 서울 곳곳에 많다. 하지만 석파랑처럼 아름다운 정원과 풍경을 가진 곳은 찾아보기 힘들다. 부암동 언덕 기슭에 자리한 석파랑은 서울을 벗어나 한참을 달려야 맞이할 수 있는 풍경처럼 운치 있고 멋이 있다. 대문을 열고 들어서면서 밟는 흙마당과 돌계단, 오래된 한옥의 정취가 마치 여행자를 반기는 듯하다. 석파랑은 흥선대원군의 별장이었던 석파정(부암동 언덕 위에 있다)에서 사랑채를 옮겨와 지금의 자리에 만들면서 이름 붙여졌다. 1993년부터 한식당으로 운영되고 있는데, 서울에서 전통 궁중요리를 제대로 먹을 수 있는 집으로 손꼽힌다. 

Time Out 의견
더보기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