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서울의 아이스링크장

Heads up! We’re working hard to be accurate – but these are unusual times, so please always check before heading out.

서울의 아이스링크장

스케이트만큼 낭만적인 겨울 스포츠도 없다. 스키는 귀찮고 눈썰매는 유치한 당신에게 추천하는 서울시내 스케이트장 여덟 곳.

Advertising

상암MBC스케이트장

Things to do

디지털 미디어 시티의 제대로 된 면모를 볼 수 있는 상암 MBC 사옥 앞 광장은 겨우내 근사한 스케이트장으로 변신한다. 올해로 3번째 개장인 MBC 사옥 앞 문화광장 스케이트장은 2014년 첫 개장 후 열흘 만에 이용객이 만 명을 넘어 화제가 됐다. 스케이트장에는 투명 펜스와 안전 손잡이가 설치되어 초보자도 안전하게 즐길 수 있고, 매 시간 정빙차량을 가동해 최상의 빙질을 유지한다. 스케이트 대여와 헬맷까지 포함된 3000원이라는 착한 가격에, 인기 가수들의 공연이 이어지고, 각종 행사가 열리는 MBC앞이라 운이 좋으면 연예인까지 볼 수도 있다. 도심 속 대표 스케이트장인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이 올해 휴장으로 인해 갈 수 없어 아쉽다면, 첨단 서울을 느끼고 화려한 겨울왕국을 연상케 하는 상암 MBC스케이트장이 완벽한 차선책이 되어 줄 것이다.

여의아이스파크

Things to do 영등포구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스케이트장이니 믿고 갈 수 있다. 여의도 공원이 스케이트장으로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최근의 일이지만 그 품질만큼은 전혀 실망스럽지 않다. 올해로 개장한지 2년째가 되는 이곳은 스케이트를 탈 수 있는 슬로프와 눈사람을 만들 수 있는 눈 놀이터로 나뉘어 12월 9일부터 내년 2월 17일까지 운영된다. 입장권과 한 시간 반 동안의 스케이트 및 헬멧 대여료가 단돈 2000원이다. 하루 종일 놀 수 있는 종일 입장권은 3000원, 55일 동안 유효한 시즌 이용권은 2만원이다. 

Advertising

원마운트 스노우 파크

Things to do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이 곳은 대형 실내 겨울 테마 파크로 서울에서 가까워 평일 3만원(주말 3만5000원)이라는 입장료가 아깝지 않게 하루 종일 즐길 수 있다. 썰매장과 스케이트장으로 나뉜 거대 아이스 링크가 입장하자마자 위용을 뽐낸다. 아이스링크 외에도 회전 목마, 번지 점프, 300 미터의 얼음판 등이 있으며 심지어 썰매를 끄는 시베리안 허스키까지 있다. 다소 경사가 낮은 썰매장보다 더 짜릿한 체험을 원하는 사람들을 위해 2층에는 100m에 달하는 썰매길인 레인보우 슬로프도 준비되어 있다. 입장권에는 헬멧과 썰매, 회전 목마 등 시설 이용권이 포함되어 있으나 스케이트 대여료 5000원, 개썰매 7000원 등은 따로 내야한다. 얼음판 위에서 돌을 던져 목표물을 향해 미끄러뜨리는 컬링은 꼭 해보기를 추천한다.

더보기
추천작

    추천작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