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문화를 담은 복합쇼핑몰, 타임스퀘어

Heads up! We’re working hard to be accurate – but these are unusual times, so please always check before heading out.

timessquare11/4
timessquare22/4
timessquare33/4
timessquare44/4

문화를 담은 복합쇼핑몰, 타임스퀘어

영등포 일대를 블링블링하게 만든 라이프스타일 몰.

에디터 - Chuljunsung
Advertising

타임스퀘어라는 단어를 들으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곳은 뉴욕일 것이다. 브로드웨이 극장가와 많은 상점들, 불빛이 꺼지지 않고 항상 붐비는 그곳. 하지만, 뉴욕 생각은 잠시 접고 영등포로 향한다. 그곳에도 타임스퀘어가 있다. 영등포 타임스퀘어는 그만의 독특한 이야기가 있다. 2009년 9월, 경성방직주식회사(현 경방)의 구 영등포 공장 부지(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 당시에 대부분 파손되었음)에 문을 연 타임스퀘어는 서울에서 가장 큰 쇼핑몰 중 하나다. 2개의 다리와 커다란 중앙 이벤트 공간을 갖춘 1층 메인 아트리움은 아시아 최대 규모다. 이 아트리움에서는 매달 K-pop 스타들의 공연과 마술쇼, 체험 존, 스페셜 마켓 등의 문화 공연이 열리고, 매년 12월 마지막 날에는 카운트 다운 행사도 진행된다. 신세계 백화점과 교보문고, CGV, 이마트, 코트야드 바이 메리어트 호텔, 옥상에는 루프톱 정원을 갖추고 있고, 서울에서 가장 큰 코오롱 스포렉스의 쇼핑부터 여가 및 취미생활을 즐길 수 있는 타임스퀘어몰은 하루 종일 돌아다녀도 지루하지 않은 최고의 쇼핑몰 중 하나다.

대표 즐길거리

CGV 스타리움

Theater 영등포구

세상에서 가장 큰 스크린, 바로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있다! 부풀려 하는말이 아니다. 이 인정한 이 영화관은 초대형 스크린에 초고해상도 디지털 영상과 빵빵한 16채널 사운드 시스템이 더해져 블록버스터나 호러 영화의 경우 괴로울 정도로 생생한 경험을 선사한다. 만약, 현실을 압도하는 공간감과 달팽이관에 직행하는 사운드로 인한 어지러움증 혹은 현실감의 파괴가 두렵지 않다면, H열에서 K열 좌석(그 중 J열이 최고 명당이다), 12번에서 35번을 선택하도록. CGV 스타리움관이제공하는 극도의 긴장감과 최적의 몰입감은 그 특별함에도 불구하고 단돈 1만원에 체험할 수 있다.

키즈 앤 키즈

Things to do 영등포구

우리 아이는 우유부단하다? 장래희망이 무엇인지 아리송하다? 부모의 품 안에서만 자라게 둘 수는 없다? 걱정을 놓아둘 수 있는 방책이 있다. 타임스퀘어 몰 지하에 자리한 키드앤키즈는 아이들이 다양한 직업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작은 테마 파크다. 특정 직업에 맞춘 22개의 방으로 구성되어 있다. 아직까지도 많은 부모들이 의사나, 판사, 변호사 등 전문직을 선호하고 있지만, 진정 아이가 원하는 직업이 무엇인지 궁금하다면, 이곳이 열쇠가 될 수 있다. 직종별로 20분에서 45분 가량 소모되며, 하나의 직업을 체험해 본 후 다음 직업 역시 체험해볼 수 있다. 패션 디자이너, 경찰관, 아나운서, 농부까지 다양한 미래의 꿈을 펼쳐 볼 수 있는 이곳에서 아이들은 자신의 미래에 대한 무궁한 상상의 나래를 펼쳐볼 수 있다.

줄 서서 먹는 레스토랑

[뉴오픈] 스튜디오 300

Restaurants 영등포구

300˚C의 뜨거운 철판에서 모든 요리를 만들어내는 이 식당은 가끔 화려한 불쇼까지 보이며 입과 눈을 동시에 자극한다. 꽤나 현대적이지만 기교를 부리지 않은 인테리어의 공간은 집처럼 편안한 공간을 연출한다. 인기 메뉴로는 뜨거운 철판에 나오는 데판 스테이크와 볶음밥 그리고 다양한 국수 요리가 있다. 누군가에게 잘 보이기 위해 데려가는 장소라고는 할 수 없지만, 부담 없는 식사를 하기엔 제격이다. 가격도 부담 없다. 직접 만든 리코타 치즈로 만든 리코타 샐러드는 딱히 특별하다 할 구석 없이 원래 알고 있던 리코타 샐러드와 다름 없으나 8000원이라는 가격이 상당히 매력적이다. 그에 반해, 데판 등심 스테이크는 굽기가 딱 알맞았으며 곁들여낸 채소도 훌륭했다. 애석하게도, 고기 자체에 소스가 너무 많아, 채소 소스와 뒤엉켜 채소와 고기 본연의 맛을 느끼기에는 부족했고, 와사비 간장 맛이 났던 소스는 좀 짰다. 맛의 앙상블을 위해서는 볶음밥이나 국수와 곁들여 먹는 것을 추천한다.

딘타이펑

Restaurants 영등포구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대만 딤섬 식당 딘타이펑은 전세계에 샤오롱바오를 널리 알린 것으로 유명하다. 1호점이 있는 명동 이후 강남역과 타임스퀘어에도 새로 문을 열었다. 고슬고슬한 밥알이 일품인 새우볶음밥, 깊은 맛의 소고기 국수, 매콤하고 달짝지근한 소스와 함께 먹는 매운소스 새우 고기 훈툰, 탱글탱글한 새우맛이 일품인 새우 쇼마이, 그리고 한 번 먹으면 절대 하나만 먹을 수 없는 샤오롱바오. 모든 메뉴 하나하나 놓칠 수가 없는 맛이다. 딤섬을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은 먼저 딤섬 피가 찢어지지 않게 조심이 숟가락에 올린다. 그 다음 살짝 구멍을 내어 육수를 맛본다.  기호에 맞게 생강과 초간장으로 살짝 간을 한다. 그리고 음미한다. 오늘 저녁 메뉴로 갑자기 딤섬이 마구 당기는 중이다. 

꼭 챙겨가야 할 숍

[뉴오픈] 미니소

Shopping 영등포구

미니소. 이름이 조금 익숙하지 않은가? 고품격 패스트 패션과 라이프 스타일을 접목한 미니소는 무지보다 화려한 라이프 스타일 숍이다. 수석 디자이너 미아키 쥰야와 중국 기업가인 예 궈푸가 함께 일궈낸 미니소는, 합리적인 가격의 흥미로운 제품들을 선별하여 판매하는 곳. 몇 년 후, 미니소 역시 H&M이나 자라홈과 같이 모두가 좋아하는 쇼핑 공간이 될 지도 모르겠다. 영등포 타임스퀘어에 세 번째 매장을 연 미니소에는 머그컵, 인형, 휴대전화 고정 장치, 가방, 블루투스 키보드까지 다양한 아이템이 즐비하다. 끝도 없이 많은 참신하고 실용적인 제품을 찾을 수 있다. 일상 소품부터 특이한 소품까지 둘러보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더보기
추천작

    추천작

      추천작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