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달빛 걸친 한옥 바에서 한 잔

달빛 걸친 한옥 바에서 한 잔

세련되고 고급스러움으로 무장한 것보다 훨씬 묘한 매력을 흘리는 한옥 바들.

에디터 - 김시화 |
Advertising
kiwa taproom

세련되고 고급스러움으로 무장한 것보다 훨씬 묘한 매력을 흘리는 한옥 바들. 그곳의 밤에는 친근하면서도 신비한 매력이 있다. 단아한 단청과 기와 아래 반들반들 윤이 나는 서까래와 대들보. 내놓는 칵테일과 전통주, 맥주 셀렉션에도 그만큼의 연륜이 느껴진다. 밤이 되면, 세월을 통해 다듬어졌을 그들의 근육의 결 하나 하나가 궁금하다.

Bars

코블러

종로구
5 최대 별점 5개

내자동의 한적한 골목. ‘이곳에 밤에 문 연 곳이 있을까?’하는 의구심이 들 때쯤 눈길을 끄는 한 바를 만나게 된다. 유리 벽을 통해 들여다 보이는 한옥 구조와 적당히 어두운 내부에 옹기종기 모여 앉은 사람들의 모습이 발길을 끄는 바, 코블러다. 안으로 들어서니 군데 군데 위치한 기둥과 함께 한옥 내부의 모습이 그대로 드러난다. 주문을 하기 전 먼저 나오는 것은 밀가루 반죽에 과일을 넣어 만든 디저트, 코블러. 블루베리와 함께 먹음직스럽게 구웠다. 

Bars

기와탭룸

종로구

당신이 수제맥주에 있어 세련된 미각을 가진 조선시대 양반이라 잠시 가정해보라. 판타지 사극을 아무리 봤어도 상상하기 어렵겠지만, 기와 탭 룸에서라면 와 닿는 시나리오다. 북촌 한옥마을의 구불구불한 미로 속에 숨겨진 기와 탭 룸은 단아한 단청과 기와가 어우러진 지붕 아래에서 훌륭한 맥주를 즐길 수 있는 바다. 낮에는 싱그러운 봄 햇살이 환히 비춰주는 중앙 마당에 앉아 기와집의 건축미를 즐기며 맥주를 즐길 수 있고, 밤에는 반짝이는 불빛 아래, 마치 잔칫집에 온 듯한 기분으로 술을 마실 수 있다. 

Advertising
Restaurants

사직동 주반 - 酒飯

종로구

한옥을 개조한 이 비스트로를 설명하는 단어는 셋. 술과 여행, 그리고 한옥이다. 술과 밥이라는 뜻의 주반은 서촌의 무수한 골목 중 하나에 있는데, 매일 저녁 6시가 되면 눈부시게 푸른 코발트 블루 색깔의 문을 활짝 열고 숨겨둔 한옥과 네온 사인을 드러낸다. 오래된 한옥을 개조해 규모가 넓지는 않지만, 손질이 잘 되어 반들반들 윤이 나는 서까래와 대들보가 조명을 받아 은은한 광채를 머금는다. 

더보기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