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계동 산책
계동 메인
Photographs: Park Jung-woo, Illustration: Joe Sung-heum

계동 산책

볕 좋은 날 북촌한옥마을 옆 계동으로 향했다.

에디터 - 김혜원
Advertising
북촌한옥마을과 창덕궁 사이에 계동이 있다. 지하철 3호선 안국역 3번 출구에서부터 시작해 중앙고등학교로 이어지는 일직선 길이다. 이 길 끝자락에 위치한 중앙고등학교가 드라마 [겨울연가]의 촬영지로 알려지면서 유명세를 더했지만, 인근의 삼청동처럼 인파로 붐비지는 않는다. 북촌임에도 한낮에 길을 걸으며 여유를 부릴 수 있다. 해가 지면 계동은 주민들의 생활공간으로 바뀐다. 예스러운 느낌이 남아 있는 이곳의 골목골목에는 게스트하우스가 된 크고 작은 전통 한옥이 있고, 40년이 넘은 참기름집과 세탁소는 현재까지 성업 중이며, 미용실 또한 사랑방 노릇을 톡톡히 한다.
 
추억을 자극하는 공간들 사이사이, 몇 해 전부터 주인의 개성이 드러나는 특색 있는 가게들이 자리를 잡았다. 2010년 문을 연, 영화감독에게 영감을 받아 만든 카페부터 올 3월 오픈한 소규모 독립 서점까지, 동네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지난해에는 1963년에 지어져 1969년부터 사용된 북촌 최초의 대중 목욕탕인 중앙탕이 아이웨어 브랜드 젠틀몬스터의 쇼룸으로 바뀌며 한차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계동을 가로지르는 계동길을 걷는 데 걸리는 시간은 20여 분. 도시의 호흡법은 잠시 내려놓고 알토란 같은 가게들을 둘러보며 천천히 계동을 산책해보자. 더불어 북촌한옥마을에 들러도 좋겠다.

계동 즐기기

화양연화
화양연화
Photograph: Park Jung-woo

화양연화

Restaurants

오리엔탈 무드의 인테리어가 매력적인 이곳은 지난해 3월 문을 연 태국 음식점이다. 곳곳에 붙은 영화 포스터가 말해주듯, 이름은 대표가 좋아하는 왕가위 감독의 영화에서 따왔다. 태국 현지의 맛을 순화해 태국 음식 초보자도 쉽게 즐길 수 있는 음식을 낸다. 새콤매콤한 태국 수프 똠얌꿍은 작은 화로에 올려져 나와 식사를 마칠 때까지 따뜻하게 온도가 유지된다. 단지 이름만이 아니라 실제 왕가위 감독의 영화를 연상시키는 공간으로, 그의 팬이라면 더욱 반갑겠다.

Advertising
북촌식당
북촌식당
Photograph: Park Jung-woo

북촌식당

Restaurants

커다란 간판이 건물을 누르는 듯한 외관에 끌려 문을 열면 좁다랗고 긴 내부가 드러난다. 인근 회사원부터 공사장 인부, 관광을 온 젊은 여성까지 이곳에서는 모두 같은 음식을 먹는다. 북촌식당은 매일 반찬이 바뀌는, 그렇지만 백반 단 한 가지 메뉴밖에 없는 정감 있는 동네 식당이다. 낯선 분위기에 당황 말고 인원수대로 백반을 주문하면 테이블에 밥, 국과 함께 7가지 반찬이 오른다. 단, 수요일에는 제육볶음이 나오기 때문에 낱개 포장된 김은 주지 않는다고 사장님이 귀띔했다. 매일 오전 6시 40분부터 장사를 시작해 오후 3-4시에 재료가 다 떨어지면 문을 닫는다.

전다
전다
Photograph: Park Jung-woo

전다

Restaurants 계동

원서동에 사는 직장인들이 깔끔한 집밥이 먹고 싶을 때 찾는 밥집. 매일 바뀌는 한식 메뉴가 이곳의 가장 큰 장점이다. 뜨끈한 닭볶음탕과 국밥도(그날 팔 때는) 물론 좋지만, 급하게 끼니를 때우거나, 시간에 쫓길 때는 전다의 도시락만한 게 없다. 옛날 도시락통에 담긴 서너 개의 반찬은 꽉꽉 채워, 주문을 하자마자 나오므로 혼자 와도 눈치를 보지 않고 점심을 해결할 수 있다. 그리고 식후 산책으로는 동네 궁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근사한 창덕궁이 바로 옆에 있다.

Advertising

삼삼오오

Shopping

계동을 거닐다 보면 국적 불문 한복을 입은 사람들이 쉽게 눈에 띈다. 한국인에게도 ‘한복’은 체험해야 하는 옛 풍습이 됐다. 실제로 삼삼오오에는 외국인 손님보다 한국인 손님이 더 많다. 삼삼오오는 한복을 입고 고궁과 북촌한옥마을을 거닐 수 있도록 하루 동안 한복을 대여해주는 한복대여점이다. 매일 세탁하는 한복은 한눈에 보기에도 단정하다. 북촌한옥마을 초입과 경복궁 인근에 두 개의 매장이 있다.

계동 풍경

계동길
Photograph: Park Jung-woo

계동길 전경

멀리 중앙탕과 계동교회가 보인다.

북촌한옥마을 전망대
Photograph: Park Jung-woo

북촌한옥마을 전망대

계동 가까이 있는 북촌한옥마을 전망대에서 본 풍경. 멀리 보이는 양옥은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이준구 가옥이다. 프랑스 기와를 사용한 선명한 지붕 색이 눈에 띈다.
Advertising
참기름집
Photograph: Park Jung-woo

참기름집

1975년 문을 연 계동의 참기름집. 지금도 참깨 볶는 냄새가 난다.
계동 젠틀몬스터 쇼룸
Photograph: Park Jung-woo

젠틀몬스터 쇼룸

과거 중앙탕의 모습이 곳곳에 보이는 젠틀몬스터의 쇼룸.
Advertising
북촌한옥마을 북촌6경
Photograph: Park Jung-woo

북촌한옥마을 북촌 6경

관광객으로 가득 찬 북촌 6경.

북촌한옥마을
Photograph: Park Jung-woo

북촌한옥마을

북촌 6경은 언제나 관광객들로 붐비는 사진 명소다. 그러나 한 골목만 옆으로 이동하면 이런 고즈넉한 풍경을 만날 수 있다.

계동에서 만난 사람

계동에서 만난 사람

아쿠아리스 & 렉스

“저는 홍콩에서 살고 아쿠아리스는 북경에 살아요. 벚꽃 구경을 하려고 한국에서 만났어요. 오늘은 아쿠아리스가 한옥마을을 보고 싶다고 해서 계동을 찾았어요. 한복을 입고 사진을 찍으면 좋은 추억이 될 것 같기도 했고요. 아쿠아리스는 한복이 잘 어울리고 이 동네는 전통, 역사와 현대적인 요소들이 섞여 있어서 재미있어요.”
계동에서 만난 사람

김영해 (중앙고등학교 앞 사진 파는 집 주인)

“30년 전 슈퍼로 시작했어요. 한류 가게로 바뀐 건 8년 정도 됐죠. 중앙고등학교가 [겨울연가] 촬영지예요. 그래서 일본 사람들이 많이 왔어요. 요즘에는 말레이시아 사람들이 한류 스타를 많이 찾아요. 내가 영어를 잘하지는 못하는데, 여기 오는 외국 관광객들이 한국말을 잘해요. 그리고 간단한 영어 단어만 말해도 착착 알아듣죠. 요새는 사실 팔리는 배우가 별로 없어요. 그래도 이민호, 김수현은 많이 나가죠. 앞으로도 이 가게를 계속할 거예요.”

계동 지도

계동 지도
계동 지도

추천작

    추천작

      Best selling Time Out Offers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