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서울을 달리다

서울의 대표적인 러닝 크루와 그들이 애용하는 러닝 코스를 소개한다.

타임아웃이 소개하는 서울의 대표적인 러닝 크루와 그들이 애용하는 러닝 코스를 모았다.

SRC Seoul : 여의도 한강공원

소셜 러닝 크루 서울(Social running crew: Seoul), SRC Seoul은 지난 2014년 4월 첫 러닝을 시작했다. 서울이라는 매력적인 도시를 함께 뛰며 건강한 러닝 문화를 알리는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는다. 다른 클럽과 달리 특정 지역에 머무르지 않고 활동 범위가 서울 전체라는 점이 특징이다. 처음 러닝을 접하는 이들을 위해 ‘#GUEST_ RUN’이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한 달에 두 차례 인스타그램(@SRC_SEOUL)을 통해 공지한다. 미리 신청하면 누구나 함께 달릴 수 있다. 또 이들은 함께 모여 봉사활동도 하고, 달린 거리만큼 일정 금액을 기부하는 캠페인 ‘#running_relay’도 펼치고 있다. 아프리카 속담에 ‘혼자 가면 빨리 갈 수 있지만, 함께 가면 더 멀리 갈 수 있다’라는 말이 있다. 러닝은 사실 혼자 하는 운동이지만 함께 달리는 사람이 있다면 더욱 힘도 나고 더 멀리 달릴 수 있는 법. 그렇게 자신의 한계를 넘다 보면 뭔가 발전된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더 읽기
글 SUNGCHAN PARK

JSRC: 잠실 올림픽공원

잠실 러닝 클럽(Jamsil running club), JSRC는 잠실 지역을 기반으로 뛴다. 생긴 지 2년 정도 되었다. 올림픽공원이나 석촌호수에 혼자 러닝을 하는 러너들이 눈에 많이 띄었고, 이들을 모아 함께 달리면 훨씬 신나고 재미있을 것 같아 만들게 되었다.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고(@JSRC_OFFICIAL) 첫 정규런에 모인 사람은 단 3명. 지금은 그때의 10배가 넘는 인원이 모여 달린다.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모임을 갖고 누구든 함께할 수 있다. 이 클럽만의 특징은 월드런 (정확히 Worldwide running이다)이라는 프로그램. 다른 나라의 러닝 클럽과 교류하여 회원들이 여행, 대회 참가 등으로 외국을 나가면 현지 러닝 클럽에서 도와준다. 얼마 전 열린 도쿄 마라톤에서 알음알음 알게 된 전 세계 12개 러닝 크루들을 한자리에서 만났다. 함께 모여 도쿄 시내를 달리며 이런저런 대화를 나누며 잊지 못할 추억을 쌓기도 했다. 해시태그 #JSRCworldrun을 검색해보면 자세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러닝 클럽은 그룹 런(팀 러닝이라고도 한다)이다 보니 다 같이 속도를 맞춰 달린다. 속도 경쟁이나 기록에 집착하는 것이 아니기에 즐겁게 달리기만 하면 된다. 끝까지 완주하고 성취감을 함께 공유하는 기분은 직접 체험해봐야 느낄 수 있는 러닝 클럽만의 재미다! 최근엔 패션, 전시 등 다른 분야와 연계하여 새로운 러닝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더 읽기
글 SUNGCHAN PARK

UCON: 남산공원

‘U can change our next’의 약자인 러닝 크루 유콘 (UCON)은 2014년 4월, 서울 경기권 대학생 연합 동아리로 시작되었다. 팀명엔 ‘우리가 다음 세대를 바꿀 수 있다. 우리가 다음 세대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라는 뜻이 담겨 있다. 단순히 모여서 러닝만 하는 동아리가 아니라 봉사활동과 기부도 하는 모임이다. 1km를 달릴 때마다 400원씩 기부하는 ‘기부 러닝’이 대표적이다. 기부금은 매달 정기적으로 한국 SOS 어린이 마을(서울, 대구)에 전달되고 있다. 작년 12월엔 구룡마을, 신림동을 방문해 연탄을 후원 및 배달하는 활동을 했다. 러닝을 좋아하고, 기부에 관심 있는 누구나 함께 뛸 수 있다. 기부 활동을 하다 보니 회원제로 운영되는데 1년에 2회 인스타그램(@uconhq)을 통해 모집한다. 300명 정도 활동하고 있고, 다양한 연령의 회원들이 모인다. 기부는 경제적, 시간적으로 여유 있는 사람만 하는 것이 아니다. 작은 정성도 모이면 어떤 이에게는 큰 도움이 되는 법. 함께 달리며 긍정적 에너지를 공유하고 싶다면 언제든지 UCON의 문을 두드려보길!

더 읽기
글 SUNGCHAN PARK
Advertising

서울 플라이어 클럽: 이촌 한강공원

30개국 이상의 나라에서 온 다양한 직업과 연령 (5살부터 60세가 넘는 멤버까지 모두 함께한다)대가 모인 서울 플라이어는 지난 2009년 서울에 일하러 온 재미교포에 의해 만들어졌다. 서울의 다양한 러닝 코스를 날아다닌다는 뜻과 멤버들이 전 세계에서 왔다는 의미가 클럽 이름에 담겨 있다. 2천 명의 회원이 거쳐갔으며 현재 200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외국인이 많은 특성상 미팅 시 영어와 한국어가 모두 사용된다. 외국 친구를 만들고 영어 회화 실력을 높이기에 좋다(물론 영어를 못해도 상관은 없다). 공식 사이트를 통해 가입을 받는데, 첫 연회비는 5만원이고 다음 해부터는 2만5000원을 내면 회원 활동이 유지된다. 모임은 주 3회 이상 있다. 러닝뿐만 아니라 친목 도모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수시로 연다. 초보 러너라도 선배들이 도와주며 함께 달리는 프로그램이 있어 부담 없이 시작할 수 있다. 다양성이 존중받는 점이 다른 클럽과 가장 다른 점이다.

더 읽기
글 SUNGCHAN PARK

런베이스 서울

하얏트 호텔로 향하는 경리단길의 끝자락. 러너들을 위한 공간 마이베이스 서울(mibase seoul)이 문을 열었다. 러닝을 즐기는 이들에겐 최고의 코스인 남산이지만 짐을 보관하거나 샤워를 할 공간이 없었던 것이 사실. 이곳은 편의시설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연령, 성별, 인종을 초월한 커뮤니티 공간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용 금액도 1인당 3천원으로 합리적인 편. 1층엔 스트레칭, 코어 강화 운동 등 다양한 클래스가 열리는 스튜디오가 위치해 있다. 2,3층엔 라커룸과 샤워실이 위치해 있는데 남녀 각각 50명을 수용할 수 있다. 이솝 (Aesop) 제품을 준비해놓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들이 제공하는 다양한 운동 프로그램과 러닝 정보는 인스타그램(@runbaseseoul)에서 접할 수 있다. 단, 주차공간은 없으므로 주변의 공영 주차장이나 하얏트 호텔 주차장을 이용하도록.   * 지난 해 12월 마이베이스 서울로 프리 오픈 후, 16년 3월 26일 아디다스 런베이스로 정식 오픈하였다.  

더 읽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