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향기로 위로 받는 계절

향기로 위로 받는 계절

19세기 비법이 담긴 파리의 향수부터 향을 직접 제조할 수 있는 조향갤러리까지, 향으로 치유받는 숍 네 군데.

buly
에디터 - 이동미 |
Advertising

향으로 치유받는 힘은 세다. 쪼그라 들어있는 뇌의 공간에 향을 불어넣어 주고, 기분이 점점 새로워지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 힐링의 단계까지 이르게 된다. 좋아하는 향을 찾아 시향하다 보면, 내가 이런 향을 좋아하는구나 새삼 느끼게 되거나 더 확고히 하게 되는 과정도 즐겁다. 그 즐거운 순간을 만끽할 수 있는 숍을 모았다. 19세기의 비법이 담긴 파리의 향수부터 자연에서 추출한 에센셜 오일로 만든 향초, 향을 직접 제조할 수 있는 조향갤러리 등 향으로 위로받을 수 있는 공간 네 곳.

Shopping

불리1803 (Buly1803)

icon-location-pin 압구정동

블루 사파이어 색을 닮은 매장 앞에서 한참 사진을 찍은 다음 내부로 들어서면, 그 안에는 1800년대 초의 파리가 펼쳐진다. 불리1803은 19세기 프랑스 귀족들이 사랑했던 장 뱅상 불리 파머시의 향수와 뷰티 시크릿을 완벽하게 복원하고 재현해낸 브랜드로, 2014년 파리 보나파르트 거리에 첫 매장을 냈다. 1800년대에 발명된 장 뱅상 불리의 뷰티 레시피와 장인 정신, 서비스를 계승한 불리1803은 내부의 분위기도 19세기 프랑스 귀족들이 즐겨찾던 숍으로 꾸몄다. 그리고 서울의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도 똑 같은 파리의 감성을 느낄 수 있다. 불리1803에서는 알코올은 전혀 넣지 않고 순수한 워터 베이스로 만든 향수, 한국에 론칭되기 전부터 이미 유명했던 핸드크림, 수분크림, 바디워시 등의 스킨케어 제품 등을 살 수 있다.

cosmicmansion
meeyakim
Shopping

코스믹맨션

향초가 인테리어 소품이 된 요즘, 세련된 소품과 군더더기 없는 가구로 채워진 실내를 완성해주는 것은 다름 아닌, 공간의 개성이 묻어나오는 ‘향’이다. ‘코스믹맨션’에서 판매하는 모든 제품은 화학성분이 일절 함유되지 않고 자연에서 추출한 에센셜 오일을 배합하여 만들어지며, 100% 식물성 왁스를 사용하는 향초는 예민한 어린 아이와 동물에게도 안전하다. 불을 켜두는 것이 마음에 걸린다면 종이로 만든 홀더에 룸스프레이를 흠뻑 뿌려 방문에 걸어놓을 수도 있고 커튼이나 패브릭에 직접 분사할 수도 있다. 고체로 제작된 방향제는 방 한쪽에 걸어두기만 하면 3개월 동안 향이 유지된다고 하니 다양한 방식으로 원하는 향을 즐길 수 있다

Advertising
Museums

뮤제 드 파팡

길목마다 아름다운 향기가 가득한 프랑스의 남부 도시 그라스는 조향사들의 성지라 불리는 곳이다. 한국의 1세대 조향사 정미순 대표는 그라스의 향기로운 골목을 서울에 재현하고 싶었다. 13년 동안 역삼동에서 조향 아카데미와 공방을 운영한 그녀는 소신 있는 공방들이 하나 둘 자리 잡은 사이길로 과감히 공방과 아카데미를 이전했다. 지난 9월 국내 최초의 조향 갤러리까지 오픈했다. 이곳은 조향 작업의 창의성에 초점을 맞추어 향을 ‘전시’하는 공간이다. 향을 맡는 1차원적인 체험보다는 향료 추출 과정을 선보이거나 전시로서 향을 전달하는 등 색다른 경로로 대중에게 다가가고자 한다. ‘사이데이 마켓’이 열리는 날에는 맞은편 공방에서 직접 제조한 향수를 구매할 수도 있다.

더보기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