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취향이 분명한 서울의 이색 책방

대형 서점 이외의 자신만의 색깔을 지닌 서울의 다양한 책방들.

작은 가게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소규모 독립 서점도 마찬가지다. 서울 구석구석에 숨은 여러 독립 서점 중 주인장의 취향이 뚜렷한 곳들을 모았다. 시집만 파는 서점, LGBT와 관련된 서적만 모은 곳 등, 베스트셀러가 아닌 주인장의 취향과 안목으로 고르고 고른 책을 살 수 있다. 런던이나, 파리만큼이나 서울에도 자신만의 컨셉을 가진 책방이 이렇게나 많다. 뭔가 다른 책을 찾고 있다면, 이 책방들을 들려보는 건 어떨까.

시집: 위트 앤 시니컬

시인 유희경이 만든 ‘시집 서점’이다. 시집으로만 채운 서점이라는 뜻이다. 작은 공간을 시인이 1500여 권의 시집으로 알차게 채웠다. 민음사, 문학동네, 문학과지성, 창비 등 굵직한 국내 출판사의 시인선이 먼저 눈에 들어오지만 외국 시인들의 시집까지 다양하다. 책장 중 하나는 ‘오늘 서가’다. 하나의 키워드로 시집을 진열하는데, 매일 바뀐다. 키워드는 ‘사랑’일 때도 있고 한 명의 시인일 때도 있다. 동료 시인과 소설가들이 추천한 시집과 추천사도 책장 한켠을 차지한다. “시가 초라해 보이지 않게 진열해 놓는다.”는 유희경 시인의 말처럼 빈손으로 나오기 아쉬운 곳이다. 단 한 권을 고르기 어렵다면 시인에게 추천을 부탁해도 된다. 서점 역할만 하는 건 아니다. 시만 읽는 시 낭독회도 매달 열린다.(공식 인스타그램에서 확인 가능.) 위트 앤 시니컬(wit n cynical)은 기차역 신촌역 맞은편 건물 3층에 있다. 음반 레이블 파스텔(PASTEL)의 셀렉트 숍(LP, 음반, 책 등을 판매) 프렌테(Frente!), 그리고 카페 파스텔(CAFÉ PASTEL)과 한 층을 나눠서 사용한다. 위트 앤 시니컬이 차지하는 공간이 넓지는 않지만, 가게들이 칸막이로 분리된 건 아니라서 좁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한쪽 면이 유리로 되어 있어 채광도 좋다. 카페 파스텔에서 틀어놓은 재즈 음악은 공간의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든다. 햇살 좋은 날 창가 자리에 앉아 시와 함께 시간을 보내면 좋겠다.

더 읽기
서대문구

회화, 디자인 서적: 베란다 북스

커다란 창이 난 하얗고 아담한 건물에 가던 걸음을 멈춘다. 소규모 독립 서점 베란다 북스는 일러스트레이터 노준구, 패션 디자이너였던 이지나 부부가 운영한다. 특기를 살려 회화, 사진, 디자인 등 시각예술 분야에 집중해 책장을 꾸렸다. 덕분에 긴 시간 집중하지 않아도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책이 많다. 베란다에서 휴식을 취하며 보는 책처럼. 이것은 이름에 담긴 의미이기도 하다. 다른 곳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여러 작가의 전시 도록은 노준구 대표가 욕심 내 소개하는 부분. 그가 섭외한 ‘좋은’ 작가들의 작품은 또한 디지털 프린트로 원화보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더 읽기

패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페이퍼뮤즈

페이퍼뮤즈는 전 세계에서 발행하는 패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판매하는 서점이다. 현대인에게 ‘감성+웰빙’ 바람을 불러일으킨 < 킨포크(Kinfolk) >나 독립 잡지로 시작해 호당 2만 부 넘게 발행하고 있는 여행 매거진 < 시리얼(Cereal) >은 물론, 한국에서 쉽게 접하기 힘든 < 어나더(Another) >, < 홀리데이(Holiday) >, < 시스템(System) >과 같은 패션 매거진도 만나볼 수 있다. 패션에 조예가 깊은 전문가가 냈을 법한 이 작은 서점은 전자회사를 다니던 성경원 대표의 작품이다. 학창 시절부터 미국판 를 구해보며 그 안의 모델과 포토그래퍼를 동경하던 그녀는 몇 년간의 회사 생활을 정리하고 가장 좋아하는 일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이곳의 책은 시내 대형서점에 놓인 수입 잡지처럼 랩으로 동여매어 있지 않다. 자유롭게 살펴보고 구매를 결정할 수 있으니 부담 없이 찾아도 좋다.

더 읽기
Advertising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