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젊은 패피들의 놀이터, 한국 신세대 디자이너 쇼룸

젊은 패피들의 놀이터, 한국 신세대 디자이너 쇼룸

입소문 자자한 한국 젊은 디자이너들의 쇼룸이다. 독특한 패션만큼 아이디어 돋보이는 그들의 쇼룸을 공개한다.

Advertising
아더에러

지금 서울에서 젊은 패션 피플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한국 디자이너들의 독특한 쇼룸을 찾았다. 한국의 천연염색 공법과 전통 소재를 적극 활용하여 모던한 스트리트룩을 만드는 이세, 서울의 스트리트 패션을 대변하는 디스이즈네버댓,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이 뭉친 아더에러, 계한희 디자이너의 세컨브랜드까지. 그들의 감성과 영감의 아이디어가 묻어나는 쇼룸 안내.

이세
KyungBum_Kim
Shopping, 쇼룸

이세(IISE) 쇼룸

꽉 조여 날렵하게 드러나는 라인을 위해, 파격적인 감각의 디자이너 신상을 무리 없이 소화하기 위해, 옷에 몸을 맞추려는 부단한 노력이 당연해졌다. 패션, 스타일이라는 가치는 옷의 기본 기능마저 압도한 지 오래이므로. 새로움이 대개 이미 있어왔던 것들 반대편에서 번쩍이는 것과 마찬가지다. 하지만 이세(IISE)의 옷은 몸 위를 느슨하고 가볍게 흐른다. 이 무광의 흐름은 편안하지만 결코 흐트러지지 않는다. 여기에는 우리 유전자가 먼저 알아볼 익숙함이 스며 있다. 한국 전통의 의복 디자인, 그 단순하면서도 개성적인 특성이 눈 밝은 재미교포 형제들의 감각으로 다시 태어난 것이 이세다. 이세는 천연염색, 무명과 광목과 같은 천연 소재로 한국적이면서 모던한 스트리트룩을 만들어낸다. 함께 언급하는 것조차 뭔가 어색한 이 조합의 퍽 근사하고 재미있는 결과물은 평창동 쇼룸에서 목격(!)할 수 있다. 매우 한국적이면서도 과거와 현재, 미래의 공감각이 뒤섞인 무드가 쇼룸에 가득하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커다란 테이블은 한옥의 대문을 이어 붙여 만든 것이다. 옛집의 대들보, 창틀도 가져왔다. 벽면에는 한국의 옛 풍경을 묘사한 모던한 추상화나 흑백 스냅사진들이 브랜드의 정체성을 주장한다.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어떤 굵직한 선 하나가 투명하면서도 확실하게 흐르고 있다.

Shopping, 쇼룸

디스이즈네버댓 쇼룸

거리는 그 도시가 품고 있는 거의 모든 것을 그대로 보여준다. 다시 말해 거리에서 발견하는 요소만큼 그 도시를 적확하게 설명하는 건 없다. 거리를 걷는 이의 패션으로 그곳이 어디인지 알 수 있을까? 도쿄와 밀라노, 런던의 거리는 모두 분명히 다르고 감이 좋다면 구분도 어렵지 않다. 그렇다면 서울은 어떨까? 서울의 스트리트 패션으로 서울을 특정할 수 있을까? 디스이즈네버댓은 그 역할을 자처하면서 시작한 브랜드다. 2009년부터 서울을 기반으로 동시대 거리의 청년문화를 대변해왔다. 커다란 배낭과 스웨트셔츠, 컬러풀한 벙거지에 스니커즈를 장착하고 서울 시내 곳곳을 걷는 동시대 젊은이의 초상이 있다면, 디스이즈네버댓은 그와 함께한다. 남성 캐주얼로 시작했지만 여성 구매자들 역시 그 자유분방한 젊음의 이미지에 매료됐다. 홍대에 있는 쇼룸에도 스트리트 감성이 충만하다. 번화가에서 떨어진 한적한 골목에 자리 잡은 이곳은 디스이즈네버댓 마니아들의 핫플레이스다. 부지런히 움직여야 금방 품절되는 인기상품들의 단단한 디테일을 만져볼 수 있다. 매 시즌 확실한 테마 아래 다양하게 변용된 상품은 취향에 맞게 고를 수 있는 선택의 여지를 주지만, 대부분이 취향저격인 게 문제. 글 민소연

Advertising
Shopping, 쇼룸

아더에러(ADER error) 쇼룸, 플래그십 스토어

마포구

홍대 놀이터 근처에 있는 아더에러(ADER error)의 감각적인 쇼룸과 플래그십 스토어는 SNS로 먼저 유명해졌다. 평범한 외관의 건물 안으로 들어가면 총천연색의 이상한 나라가 펼쳐진다. 피팅룸은 천장과 바닥이 뒤집어져 위에는 의자와 테이블이, 아래에는 조명이 불을 밝힌다. 어떤 방은 한가득 변기가 가득하고 변기 안에는 식물이 자란다. 남다른 공간 연출과 디스플레이는 인스타그램 인증샷의 명소로도 손꼽히게 하는 이유다. 한국 브랜드라고 믿기 힘든 이 무국적의 독자적인 감성은 예술에 기반한 브랜드의 정체성과 맞닿아 있다. 아더에러는 패션 디자이너는 물론 그래픽 디자이너, 일러스트레이터, 파티시에까지 다양한 그라운드의 아티스트가 모여 만든 패션 브랜드. 옷을 좋아한다는 공감대로 모인 이 크루는 해외 예술가들과도 적극적인 협업을 해왔다. 특히 해외 사진작가와의 촬영은 아더에러만이 가진 유니크함을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쇼룸도 같은 맥락이다. 패션을 넘나드는 예술가적 감성의 공간에서, 구매자들은 브랜드 자체를 톡 쏘는 마법의 음료처럼 맛보고 향유한다. 국내외 컨템포러리 아티스트들의 반짝이는 작품도 함께 만날 수 있다. 물건을 파는 공간이면서 단지 그것만이기를 거부하는 공간. 아더에러의 쇼룸은 엉뚱발랄한 놀이터다. 글 민소연

더보기

You may also like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