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메종드알로하

메종드알로하

Shopping 마포구
메종드알로하
1/7
메종드알로하
2/7
메종드알로하
3/7
메종드알로하
4/7
메종드알로하
5/7
메종드알로하
6/7
메종드알로하
7/7

Time Out 의견

분홍색 소품으로 채워진 화장대와 야광 물고기로 빛나는 어항. 상자 가득한 비니 베이비(Beanie Baby) 카드와 바닥에 놓인 은색 미러볼, 케어 베어가 나오는 만화 채널에 고정된 텔레비전. 이 방의 주인은 ‘조디(Jodie)’, 아니 ‘미시(Missy)’라는 애칭을 쓰는 12세 소녀, ‘마리사(Marissa)’ 일 것 같다.

1993년, 전교의 누구나 초대받고 싶어하는 아이의 방에 들어와 있다. 홍대에 자리한 메종드알로하에 들어오니 드는 느낌이다. 창가에는 파스텔 색조의 케어 베어(Care Bears) 인형이 빼곡하고, 플라밍고와 유니콘 튜브가 여기저기 놓여 있다. 선반에는 색색의 트롤 인형 콜렉션과 빈티지 바비 인형이 즐비하다. 숍 한편의 책장은 80년대 후반 미국에서 출간된 빈티지 아동서적으로 채워져있다. “제가 흥미를 느끼는 것, 재미있는 것을 우선으로 생각해요. 그러다 보니 범주가 달라도 자연스럽게 일관된 셀렉션이 완성되는 것 같아요.” 빈티지 장난감 수집은 조보미 대표의 실제 취미다. 역시, 즐기는 자는 이길 수 없는 것. ‘이런 방은 대체 어떻게 꾸미는 걸까?’ 싶을 정도로, 제품은 너무도 다양한데 일관성이 있다. 하나하나, ‘바라보는 것, 가지고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감을 주는’ 물건들이다.

“하와이에서 ‘알로하’는 ‘사랑합니다, 안녕하세요, 또 봐요’ 등 다양한 뜻을 가진 말이라고 해요. 그 앞에 ‘~의 집’이라는 프랑스어, ‘메종 드’를 붙여 ‘집을 꾸미는 다양한 물건을 파는 숍’이라는 뜻으로 이름을 지었어요.”  두고두고 사랑스럽고 기분 좋아지는 물건 하나 들여놓고 싶다면 환상적인 ‘키덜트 큐레이터’가 꾸민 메종드알로하에 방문해보자. 작은 것에도 온 마음이 파스텔톤으로 설레였던 그 시절의 느낌을 내 안의 어린아이에게 선물하고 싶다면.

게시됨

상세내용

주소 와우산로29가길 18
마포구
서울

연락처
운영 시간 월 - 토 13:00~21:00, 일 14:30~21:00

사용자 의견

추천작
    Latest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