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t us in your inbox

검색
류지

혼자 가기 좋은 식당, 혼밥집

혼자 가도 어색하지 않다.

작성:
Hye-won Kim
광고하는

드라마 < 혼술남녀 >에 이런 대사가 나왔다. “진심으로 위로해 줄 수 있는 사람이, 내 마음을 진심으로 이해해주는 사람이 그리 많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내 아픔을 나누는 것보다는 혼자 삭히는 것이, 이렇게 혼자 마시는 한 잔의 술이 더한 위로가 되기도 한다. 그래서 난 이렇게 ‘혼술’을 한다.” 어디 술뿐일까? 업무에 치이다 보면 혼자 조용히 점심시간을 보내는 것도 때로는 위로가 된다. 서울에서 혼자 가기 좋은 식당을 모았다. 조건은 단 하나다. 바 좌석이 있을 것. 의도치 않게 혼자 식사를 해야 하는 이들에게도 유용할 식당 목록이다.

류지
  • Restaurants
  • 한식
그동안 ‘집밥’ 스타일의 1인 상차림을 내는 음식점이 많이 늘어났는데, 류지는 그중에서도 단연 눈에 띈다. 이곳의 메인 요리는 ‘밥’이다. 주문과 동시에 작은 스타우브 솥에 1인용 밥을 짓는다. 매일 ‘밥’ 메뉴가 바뀌는데, 밥 위에 마늘종과 새우를 올리거나 반건조 가자미, 아보카도를 올리는 식이다. 그날의 메뉴는 인스타그램(@ryuji.homemeal)으로 공지한다. 이렇게 준비된 따끈따끈한 밥과 함께 세 가지 반찬과 국, 루콜라와 세발나물 등으로 만든 샐러드가 개인 트레이에 담겨 나오고, 과일 후식까지 살뜰하게 챙겨준다.
지구당
  • Restaurants
숨겨진 식당으로 알려진 지구당. 가게 안으로 들어가고 싶으면 밖에서 인터콤을 누르고 인원수를 말해야 한다. 자리가 있으면 문이 신비롭게 열리고, 없으면 그저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 아담한 가게 안에는 기다란 바 테이블이 주방을 둘러싸고 있고 두 명의 직원이 바쁘게 손님을 맞이 한다. 메뉴 역시 단출하게 규동 하나. 달달한 고기, 데친 양파와 반숙 달걀의 조합은 맛이 없을 수 없다. 좌석이 많지 않기 때문에 문 앞에서 기다려야 할 가능성이 높다.
광고하는
4.5평 우동집
  • Restaurants
  • 종로구
  • 가격 1/4
부암동에서 운영하던 우동집의 이름을 그대로 가져와 메뉴를 개발하고 올 초 익선동에 새롭게 문을 열었다. 부암동에서와 다른 점은 직접 제면을 한다는 것. 맛이 제대로 나는 데 2년 정도 걸린다는 주인장은 면에 대해 “아주 훌륭하지는 않지만 가격대비 괜찮아요” 라고 털털하게 말했지만, 1996년부터 음식점을 했다는 주인장의 오랜 내공이 주는 자신감이 느껴진다.
탐라식당
  • Restaurants
  • 한식
  • 상수동
제주 토속음식을 전문으로 하는 음식점이다. 제주 출신의 주인장이 제주도에서 올라온 식재료로 제대로 요리한다. 내부를 꾸미고 있는 낡은 조개껍데기 장식, 야자수 모형 등에서 제주도의 오래된 식당에 들어선 것 같은 포근한 기분이 든다. 솜씨 좋은 주인장 혼자 모든 요리를 해내는 탐라식당의 대표 메뉴는 제주산 돼지사골을 밤새 고아 만든 진한 육수의 고기국수, 해초 모자반을 넣고 푹 끓여낸 고깃국인 몸국, 메밀가루와 선지, 찹쌀을 넣고 만든 쫀득한 제주식 순대다(바다로 둘러싸인 제주는 풍부한 해산물과 해조류, 그리고 벼농사가 어려워 쌀 대신 다양한 잡곡을 요리에 활용한 게 특징이다). 또한 ‘제주도 돔베고기에 한라산은 기분 좋지’라는 가사의 다이나믹 듀오 노래 ‘에어플레인 모드’를 완성할 수 있는 곳으로, 오겹살 수육 돔베고기는 언제나 금세 동나는 인기 메뉴다.
추천작
    추천작
      광고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