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할랄 가이즈

할랄 가이즈

Restaurants 용산구
1/10
2/10
3/10
4/10
5/10
6/10
7/10
8/10
9/10
10/10

Time Out 의견

90년대 맨해튼의 53번가에서 작은 푸드 카트 하나로 시작해 뉴욕 길거리 음식의 상징이 된 할랄 가이즈. 한국 식도락가들의 기대를 받으며 드디어 이태원에 상륙했다. 서울 1호점으로 문 연 이곳은 푸드 카트가 아닌 레스토랑으로, 현지와 같은 캐주얼한 분위기에 모든 직원은 브랜드의 아이콘이라 할 수 있는 노랑색 유니폼을 입고 친절히 반긴다. 패스트 푸드 콘셉트로, 카운터를 일렬로 거치며 주문을 하는데, 투명창을 통해 보이는 채소 등의 재료가 한눈에도 신선해 보인다. 메뉴는 단순하다. 샌드위치와 플래터(바스마티 라이스와 피타 브레드가 나온다) 중 1가지 스타일을 선택한 후 그 안에 들어가는 고기 혹은 팔라펠(으깬 병아리콩을 튀긴 경단)을 선택하는 것. 고기의 종류는 치킨과 자이로(소고기)인데, 두 가지를 한번에 맛볼 수 있는 콤보를 추천한다. 팔라펠은 기름이 잘 빠져 담백하지만, 식감은 아쉽게도 단순한 편. 하지만 패스트푸드점에서 채식 메뉴를 선택할 수 있다는 건 반가운 일이다. 토마토와 양상추는 취향에 맞게 양을 조절할 수 있고, 그외 토핑(피클, 토마토, 양파, 블랙 올리브, 할라피뇨 등)은 원한다면 유료로 추가할 수 있다. 마지막 단계는 할랄 가이즈 성공 신화의 1등 공신, 소스를 선택하는 것. 직원은 화이트 소스, 핫 소스, 바비큐 소스 중 원하는 것을 묻는데, 고민하지 말고 화이트 소스와 핫 소스, 두 가지를 모두 선택하길 추천한다. 핫 소스는 말 그대로 뜨거운 맛. 할랄 가이즈의 아이콘이라고도 할 수 있는 화이트 소스는 요구르트 베이스의 크리미하고 톡 쏘는 소스로, 차즈키와 비슷한 맛이다(‘마법’이라 불리며 인터넷에서도 몇 년째 그 레시피를 파헤치려는 움직임으로 시끄럽지만, 정확한 실체는 본사 직원을 제외하곤 아무도 모른다. 하지만 수 차례의 맛 검사를 통해 알 수 있는 대략적인 조합을 알려드리자면 마요네즈, 물, 레몬주스, 그리고 캐러웨이와 강황, 카다멈 등의 향신료 조금이다). 양은 모든 메뉴가 넉넉한 편. 디저트로는 달콤한 바클라바가 있다. 맨해튼에서도 푸드 카트에서는 맛볼 수 없고 레스토랑 지점에서만 판매하는 아이템으로, ‘단짠’의 마무리를 장식하기에 알맞다. 할랄 가이즈는 주중에는 밤 10시까지, 주말에는 새벽 3시까지 문을 연다. 이태원에서 심야에 가볍게 배를 채울 식당 하나가 추가된 것이 반갑다.

게시됨

상세내용

주소 이태원로 187, 2층
용산구
서울

가격 샌드위치 8900원, 스몰 플래터 7900원, 레귤러 플래터 9900원, 뉴욕 사이즈 플래터 1만1900원, 고기 추가 3000원, 팔라펠 추가 2500원, 화이스 소스 추가 1000원, 핫소스 추가 500원, 후무스 5000원, 감자튀김 3000원, 바클라바 2000원, 음료수 2500원, 주스 2500원, 물 1500원
연락처
운영 시간 일 – 목 11:00 – 22:00, 금 – 토 11:00 – 03:00

사용자 의견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