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퍼먹는 아이스크림이 진리!

소프트 아이스크림은 이름처럼 먹기 쉽다. 하지만 진짜 맛있는 아이스크림을 먹기 위해서는 힘줄 튀어나오는 숟가락질이 필요하다.

2014년 여름은 소프트아이스크림이 지배했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수많은 맛이 쏟아져 나왔다—시리얼 맛, 지팡이 아이스크림, 그리고 빠지면 섭섭한 벌꿀 아이스크림까지. 이제는 너무 많아져서, 횡단보도한 개만 건너면 새로운 소프트아이스크림 가게가 보일 정도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옛날 스타일의 아이스크림을 촌스럽다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기억나는가, 손으로 직접 휘저어 만든 우유 냄새 폴폴 나는, 먹음직스럽고 동그랗게 퍼낸 그 옛날 아이스크림. 무슨 맛을 먹을까 정하지 못해 유리 쇼케이스 앞에서 발을 동동 구르며 수십 가지 색에 눈이 휘둥그레지던 꼬마 시절 당신의 모습을.

이제 더이상 아이스크림은 여름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오히려 겨울에 아이스크림 매출이 껑충 뛴다고 하던데, 이냉치냉이라는 말이 괜히 생긴게 아닐테다. 한 겨울에도 바쁜 당신을 위해 우리가 다 찾아봤다. 서울에서 제일 맛있다는 소량 생산의 수제 아이스크림 집. 여기에는 미국식 아이스크림과 젤라토(이탈리아어로 그냥 아이스크림이라는 뜻이다. 이거 사실 별반 다를 거 없다) 모두 포함한다. 그래, 둘이 좀 다르긴 하다. 미국식 아이스크림은 더 차갑고 딱딱한 질감에 공기와 유지방이 더 많이 들어가 있다. 그에 비해 젤라또는 그보다는 덜 차갑고 부드러우며 공기 함유량이 적고 우유 대 크림 비율이 더 높다. 더 오랜 시간 저어야 하는 것도 다른 점이다. 하지만 중요한 건 미국식 아이스크림이든 젤라토든 한입 크게 퍼서 입에 무는 순간 겨울 추위에 언제 떨었냐는 듯 그 맛에 반할 것이라는 것. 

일젤라또

일젤라또 가게는 올 초에 열었지만 동업자인 백과 카발라로는 이탈리아의 젤라토 스쿨에서 처음 만났다. 스트라 치아 텔라나 바치오 (사진) 같은 정통 젤라토 맛부터 레몬으로 살짝 맛을 낸 이찬 쌀과 알싸한 고추냉이를 이용한 신개념 맛의 아이스크림도 꾸준히 시도하고 있다.

더 읽기
압구정동

펠앤콜

펠앤콜은 지금 국내 외식업계 미디어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높은 퀄리티에 첨가물이 전혀 들어가지 않은 아이스크림, 그리고 주인 트리스탄 최가 4년 전 홍대 뒷골목에 펠앤콜 첫번째 매장을 오픈하기 전에는 찾아볼 수 없었던 독창적인 맛까지, 펠앤콜의 인기의 이유는 다양하다. 물론 과거에는 어려움도 있었다. 펠앤콜은 현재의 햇살 좋은 상수동 자락에 자리잡기까지 매장을 두번이나 이전해야 했다. 이후 홍대점 외에도 서울 시내에 매장 2개를 더 오픈했다. 샌프란시스코 외식업계에서 영감을 얻은 트리스탄 씨는(F+C는 그가 샌프란시스코에서 살던 거리 이름이다) 제철 재료와 한국식 조리법을 사용해 몇 가지 아이스크림을 개발해 번갈아 가며 메뉴에 올린다. 강력 추천 메뉴는 막걸리맛, 깻잎맛, 그리고 중독성이 매우 강한 아가베 초콜릿맛 아이스크림이다.

더 읽기
마포구

카카오붐

카카오 붐 원래는 수제 초콜릿을 판매하는 곳이지만(벨기에에서 주인이 초콜릿 제조법을 배웠다고 한다), 삼청동 지점에서는 카카와 빈으로 가게에서 직접 만든 초콜릿을 넣은 젤라토도 판매한다. 쌉쌀한 맛을 좋아한다면‘악마 같은초콜릿 맛을 권한다. 사진은 녹차 맛 아이스크림.

더 읽기
이태원
Advertising

아이스걸 크림보이

아이스 걸 크림 보이 이곳 주인장 또한외국에서 젤라토 제조 방법을 매워 왔지만 거기에 본인만의 건강비법을 더했다. 집에서 어머니가 만들어준 맛의 이곳 아이스크림은 버터 맛이 약간 덜해서 크리미한 맛보다는 과일 맛이 더 맛있다(로고 속 아이들은 주인의 실제 아들과 딸이다). 사진: 적포도 맛, 토마토 맛, 딸기맛.

더 읽기
압구정동

콜드레시피

콜드 레시피 올해 초 원래 있던 건 대를 떠나 연남동에 새 둥지를 틀었다. 가게 의미니 멀한 인테리어와는 대조적으로 이곳의 아이스크림은 풍부한 맛을 자랑한다. 사진 속의 자몽 캄파리 소르베와 바질 맛은 다른 모든 맛처럼 역시 신선한 천연재료로 만들었다.

더 읽기

젤라띠젤라띠

젤라티 젤라티 홍대 근처 어디에서도 맛볼 수 없는 최고의 젤라토를 찾으려면 이곳에 가라. 덕분에 야외 좌석은 자리 나는 적이 별로 없지만 (주인장은 젤라토 만드는 법을 이탈리아 현지에서 직접 배워왔다). 기존 가게들보다 훨씬 많은 맛을 제공하며 싱글은 그중 두 개의 맛을 고르면 된다(대신 맛보기는 없다). 다 먹어 볼 때까지 계속 들르는 수밖에. 사진: 녹차 맛과 망고 맛

더 읽기
마포구
Advertising

단석가 종로

이곳은 사실 찰보리빵 맛집으로유명하지만 아이스크림도 그 명성에한 몫한다. 맛은 딱 하나, 찰보리. 고소하고 부드러운 질감으로 혀끝에 남는 곡물의 끝맛이 깔끔하다.

더 읽기
종로구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