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파스타가 맛있는 이탤리언 레스토랑

이제는 피자, 파스타 등 이탤리언 음식이 익숙하지만 그 익숙함 때문에 맛에 대한 부분은 잊고 지내기도 한다. 다시 한번 우리의 미각을 자극시켜줄 정말 맛있는 파스타로 유명한 이탤리언 레스토랑을 모았다.

1

오만지아(O Mangia)

맛있는 이탤리언 음식, 깔끔하면서도 심하게 격식을 차리지 않은 분위기, 너무 번잡하지 않은 위치. 그런 곳은 동네 별로 한두 곳 알아놔야 편하다. ‘조용한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독서당로, 유엔 빌리지 건너편에 위치한 오만지아(O Mangia)가 그런 곳 중 하나. 언덕배기 아래에 숨겨진 듯한 모양새의 이 집은 식물을 이용해 경쾌하게 꾸민 실내, 그리고 만족스러운 수준의 메뉴를 구비하고 있다. 무엇보다 비스트로피우자와 그라노 출신의 황동휘 셰프가 맡아 관심을 모았다. 문 바로 옆쪽으로는 두 개의 테이블이 놓인 분리된 공간이 있다. 

더 읽기
용산구
2

렁팡스

여기저기 구두 공장과 작은 철물점 같은 동네 가게들이 그대로 남아 있는 성수동을 어슬렁 걷다 보면 회색빛 동네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하늘색 외관의 렁팡스가 나타난다. 내부는 마치 파리의 비스트로에 온 듯 근사하면서도 친근한데, 있는 척 멋부리지 않아서 좋다. 사실 이 집은 요즘 페이스북상에서 너도나도 얘기하는 집 중 하나다. 수마린, 메종 드 라 카테고리에서 일한 김태민 셰프가 독립해 차린 프렌치 비스트로라 해서 더 기대를 모았다. 메뉴는 디저트까지 합쳐도 10가지 정도로 단출하다.  

더 읽기
성동구
3

더 키친 살바토레 쿠오모

일본에서 성공한 외식 기업과 나폴리 출신의 스타 셰프 살바토레 쿠오모가 만나 오픈한 이탈리안 레스토랑이다. 세계에 수십 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데 서울에 첫 선을 보인 것은 2009년이다. 이후 ‘최고의 화덕피자’를 이야기할 때 언제나 입에 오르내리는 곳이 되었다. 꾸준하면서도 늘 훌륭한 맛의 피자를 선보일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화덕이다. 이탈리아에서 손꼽히는 ‘화덕장인’을 데려와 이탈리아 화산재로 정성 들여 지은 이 화덕은 무게만도 1톤에 육박한다고. 화덕에서 구워내는 피자 중 많은 사람들이 찾는 것은 단연 D.O.C다. 

더 읽기
신사동
Advertising
더보기

댓글

1 comments
kikko s
kikko s

Nice article.....a few valuable Italian authentic restaurant missing thoug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