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버나 드 포르투갈

Restaurants 상수동
1 좋아요
저장하세요
타버나
1/2
타버나 2
2/2

프란세지냐는 프랑스의 크로크무슈(샌드위치의 한 종류)를 변형해 만든 샌드위치다. 크로크뮤슈의 기원은 한 진취적인 포르투갈인이 프랑스에 거주하다 1960년대에 포르투갈 포르투로 돌아오면서 생겨난 데서 찾을 수 있다. 서울의 유일한 포르투갈 음식점인 타버나 드 포르투갈(Taverna de Portugal)에서는 제대로 된 프란세지냐를 맛볼 수 있다. 이곳에서는 프란세지냐를 만들 때 두 개의 흰 빵 사이에 모르타델라 소시지, 초리조, 햄, 등심 스테이크, 그리고 프로슈토를 끼운 뒤 그것을 모차렐라 치즈로 덮어 다시 살짝 구워낸다. 주인 겸 주방장 아고스티노 실바 씨는 “그러나 비밀은 소스에 있다” 고 말한다. “누구나 샌드위치는 만들 수 있죠. 하지만 소스는 그렇지 않아요.” 레스토랑마다 각자의 비법이 있기 마련이지만 기본적으로 프란세지냐 소스는 토마토와 맥주를 베이스로 한다. 각각의 샌드위치에는 소스를 듬뿍 바르고 그 위에는 다시 올리브 타프나드를 올린다. 진정한 포르투갈의 맛을 느껴보고 싶다면 디럭스 샌드위치 메뉴를 주문해보자(메뉴판에는 없다).

글 Sonja Swanson

게시됨

장소 이름 타버나 드 포르투갈
연락처
주소 와우산로13길 9
마포구
서울
04049
운영 시간 12:00 – 22:00, 월요일, 화요일 휴무
교통 상수역 1번 출구
가격 프란세지냐 16,000원

You may be interested in: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