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책과 술이 있는 공간

Heads up! We’re working hard to be accurate – but these are unusual times, so please always check before heading out.

책과 술이 있는 공간

바에 앉아 책을 한 번이라도 읽어본 사람이라면, 술과 책의 조합이 꽤 괜찮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책을 읽으며 술을 마실 수 있는 곳이 인기를 모으고 있다.

에디터 - 김혜원
Advertising

퇴근길 책한잔

Shopping 서점 염리동

책과 술이 있는 동네 책방, 그리하여 이름도 ‘퇴근길 책한잔‘이다. 퇴근길 책한잔은 카우치서핑 호스트이자 여행자로 라는 책을 펴낸 김종현 씨가 지난 4월 오픈한 소규모 책방이다. 공연장과 카페를 만들고 싶어 한 주인장이 공연도 열고 술도 판매하는 책방을 만든 것. 에어컨 수리점이 있던 13평의 작은 공간은 책과 선반, 의자로 채웠다. 페인트칠부터 조명과 싱크대 설치까지 김종현 씨의 손을 거치지 않은 게 없다.  

추천작

    추천작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