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지금, 꼭 가봐야 할 홍콩 음식점

지금, 꼭 가봐야 할 홍콩 음식점

홍콩이 당신을 부른다.

에디터 - 박인정 |
Advertising
podam

홍콩 음식은 바로 맞닿은 중국 본토 도시, 광동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광동은 사천, 강소, 절강과 함께 중국의 음식을 대표하는 8개 도시 중 하나다. 3면이 바다라 예로부터 무역의 중심지였고, 교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며 식문화도 풍부해졌다. 이후 1842년부터 약 150년 동안 영국의 지배를 받으며 요리도 서구의 영향을 받게 된다. 다양하고 풍부한 맛을 가진 음식 덕에 홍콩은 '미식가의 천국'이라 불린다.

동서양의 문화를 녹여낸 홍콩만의 독특한 음식 문화는 ‘마음에 점을 찍는다’는 뜻인 딤섬에서 엿볼 수 있다. 영국 사람들의 티타임은 홍콩에 오며 차와 만두를 먹는 ‘얌차’로 변했다. 홍콩의 소울 푸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딤섬이기에, 메추라기 고기나 흑미, 삭힌 오리알, 피딴을 소에 넣는 등 다양한 조리법이 있다. 봄부터 더운 홍콩 대신, 산뜻한 봄바람 부는 서울에서 홍콩을 만나보자. 딤섬은 물론, 에그타르트만큼 유명한 파인애플 빵 뽀로빠오, 제대로 만든 홍콩식 우육미엔을 맛볼 수 있다. 

Restaurants

림가기

마포구

서울에서 북경 오리를 맛볼 수 있는 곳은 오래 전부터 여러 곳 있었지만, 홍콩식 오리 구이는 아직까지 그보다 드물다. 북경 오리는 굽기 전 몇 시간 동안 공기 중에 말리는 과정을 거쳐 쫄깃한 식감과 얇고 바삭한 껍질이 특징이다. 홍콩식 오리 구이는 그와 달리 젖은 상태로 초벌구이 한 후 여러 차례 홍콩식 바비큐 소스를 발라가며 구워 속살이 특히 촉촉하고, 대부분 오리를 작은 조각으로 잘라 낸다. 

Restaurants, 딤섬

몽중헌

종로구

중국 현지에서 온 딤섬 전문 셰프들이 얇은 피 반죽에 속을 꽉꽉 채워 한 알 한 알 정성껏 빚는다. 한국에서 딤섬을 제대로 해보려는 시도는 70년대부터 있었지만 자장면과 탕수육의 아성을 깨지 못했다. 90년대 이후 ‘군만두는 서비스’라는 인식이 확산되며 ‘만두’의 일종인 딤섬도 함께 서러움을 겪다가 2000년대 이후 해외 여행이 일상화되며 상황이 변하기 시작했다...

Advertising
Restaurants

포담

종로구
3 최대 별점 5개

서촌에서 쇼마이와 샤오롱바오, 탄탄면 등 홍콩 음식을 먹을 수 있는 딤섬 레스토랑이다. 준비한 재료가 떨어지면 휴식 시간인 오후 2시 이전에도 문을 닫기 때문에 낭패를 보지 않으려면 서두르는게 좋다.
포담이 추천하는 메뉴는 포담 샤오롱바오와 새우 샤오마이다. 대나무 찜통인 샤오롱에 찐 만두라 그런 이름이 붙었다. 만두피가 얇고 톡 터뜨리면 육즙이 나와야 제대로 만들어진 것이다. 닭과 돼지껍데기를 끓인 국물을 굳혀 만두소에 섞으면, 찌는 과정에서 국물이 육즙이 된다.

더보기

You may also like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