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좋아요
저장하세요

지금 꼭 가봐야 할 강남 맛집

실내 디자인에서 음식 플레이팅까지 완성도가 남다른 강남의 레스토랑들. 비즈니스 또는 소중한 사람과 함께 가기 좋은 강남 맛집을 소개한다.

정식당

거창하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우리에게 한식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주고, 한식에 무관심한 외국인들에게 새로운 동양의 미식 세계를 알려준 곳이라고 할 수 있겠다. 2009년 신사동, 2011년 뉴욕에 문을 연 정식당은 이후 미슐랭 2스타를 받고 ‘2014 아시아 베스트 레스토랑 50‘에서는 한국 레스토랑으로는 유일하게 20위에 랭크되었다. 올해는 10위에 올랐다! 늘 남의 나라 레스토랑 수식어인 줄만 알았던 그런 타이틀이다. ‘정 식당’이 아닌 ‘정식 당’이라고 해석해야 하는 이곳의 수장은 임정식 오너셰프다. 임정식 셰프는 미국 CIA요리학교를 졸업하고 뉴욕과 스페인에서 경험을 쌓은 인물. 한국의 정식당은 최근 청담동에 새로운 터를 잡았고, 보다 세련된 공간에서 보다 숙련된 서비스로 손님을 맞고 있다. 글로벌한 인기를 얻고 있는 까닭에 외국인들의 방문도 많은 편이다. 셰프의 정수를 맛볼 수 있는 테이스팅 메뉴와 각 코스마다 3가지 메뉴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 초이스 메뉴로 구성된다.

더 읽기
청담동

밍글스

최근 정식당에 이어 강남에서 가장 흥미로운 ‘퓨전 한식’을 내놓는 레스토랑으로 평가받고 있다. ‘밍글(Mingle)’이라는 이름처럼 한식을 근간으로 일식, 스페인, 프렌치 레시피를 적절하게 적용해 요리한다. 밍글스에서 선보이는 퓨전 한식에서 가장 칭찬할 만한 부분은 ‘퓨전’이 주는 부정적인 요소를 걷어냈다는 것이다. 그동안 퓨전, 그 중에서도 퓨전 한식이라고 하면 이것도 저것도 아닌 허울만 좋은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밍글스는 재료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명확한 이해 그리고 재료를 선정하는 까다로운 안목을 더해 한식을 어떻게 하면 발전하고 확장시킬 수 있는지 아주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 옛날 임금님께 진상하던 유자단지, 오랜 기간 숙성해 기가 막힌 맛을 내는 장아찌 등 전통과 대중을 넘나드는 요리를 맛보는 즐거움과 우리나라 장을 이용한 ‘장 트리오 크렘뷜레’ 등 파격적인 레시피의 신선함이 뒤섞인 테이블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나무 접시를 활용한 근사한 플레이팅을 구경하는 재미는 보너스다.

더 읽기
청담동

멜팅샵

청담동 테이스팅룸의 오너가 오랜 고민 끝에 선보인 두번째 프로젝트다. 예약만도 수주가 걸린다고 하니 뭐가 이리 요란스러운가 싶다가도, 기다림 끝에 마주한 멜팅샵의 공간과 음식은 이내 고개를 끄덕이게 만든다. 주택을 개조한 레스토랑은 레트로 빈티지를 표방한다. 미국 30년대 유행하던 사교의 장소를 떠올리게 하는데, 본래 주택이 갖고 있던 원형을 그대로 보존해 더욱 이국적으로 꾸몄다. 미국식 이탈리안 요리를 선보인다고 하지만 깻잎 페스토를 이용해 리조토를 만들고 소프트크랩에 와사비 소스를 곁들이는 등 여러 나라의 레시피가 적용된 무국적 요리에 가깝다. 들어가는 재료와 음식의 모양새는 낯설고 이국적이지만 그 맛은 우리 입맛에 딱 맞는다는 점이 흥미롭다. 디자이너의 감각과 요리 기술이 만나면 어떠한 시너지가 발생하는지 잘 보여주는 집이다.

더 읽기
신사동
Advertising

비위치

제대로 된 미국식 홈메이드 케이크를 맛볼 수 있는 디저트 카페다. 신사동 가로수길에 오픈해 수많은 마니아와 단골들을 거느리다 최근 서래마을로 이전했다. 자리를 옮겼지만 하얀색 외관과 ‘Private Label Gourmet’라고 쓰인 문구, 카페라기보다는 친구 작업실에 놀러간 듯한 분위기, 그리고 씩씩하고 우렁찬 오너의 목소리는 여전하다. 원목 그릇장, 사랑스러운 케이크 스탠드도 그대로 가져왔다. 메뉴는 조금 변했다. 와인과 칵테일 리스트가 늘었고, 식사 메뉴 대신 간단하게 한끼 해결할 수 있는 요리 개념의 단품 메뉴들을 선보인다. 하지만 누가 뭐래도 비위치에서 반드시 먹어야 할 것은 케이크다. 당근케이크, 레드벨벳, 애플케이크가 맛있는데, 두툼한 케이크에 포크를 찔러 넣어 한입 베어물면 진한 풍미가 입안 가득 느껴진다. 나의 가장 친한 친구 중에 파티시에가 있다면 이런 케이크를 만들어 줄 것 같은 느낌이랄까. 가격은 조금 비싼 편인데, 이전보다 10% 정도 내린 가격을 선보인다.

더 읽기
반포동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