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저렴하고 든든한 밥집 맛집 10

가격은 2000원대부터 5000원대까지다.

서울의 물가는 여전히 살인적이지만, 눈을 크게 뜨면 틈이 보인다. 서울에서 5000원짜리 지폐 한 장으로 든든한 한 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다. 오랫동안 어르신들의 사랑을 받아 온 2000원짜리 국밥집부터 TV에 나온 카레 맛집까지. 후식으로 편의점 커피도 마실 수 있다.

황태국밥의 황태국밥 2000원

동묘 앞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벼룩시장. 황태국밥은 길게 늘어선 벼룩시장, 그 옆 골목에 있다. 황태양념구이와 황태껍질튀김 같은 안주류도 있지만, 대표 메뉴는 황태국밥이다. 구성은 단출하다. 밥을 만 국과 함께 김치, 그리고 새우젓이 나온다. 국물 안 언뜻 보이는 황태와 두부의 양에 아쉬워할 새 없이, 진하고 감칠맛 나는 육수가 입맛을 당긴다. 2000원이라는 가격을 떠올리면 이 맛이 더 놀랍다.

더 읽기

소문난집의 우거지 얼큰탕 2000원

이름처럼 저렴한 가격과 맛으로 오랜 시간 소문난 집이다. 해장국 한 그릇이 2000원이다. 패스트푸드와도 비교할 수 없는 가격이다. 메뉴는 ‘우거지 얼큰탕’라는 이름의 해장국 하나. 자리에 앉아 주문을 하면 해장국과 밥, 그리고 맵지 않은 깍두기가 1분 내로 나온다. 입구에서 커다란 냄비에 해장국을 끓이고 있는 주인장이 손님이 가게 안으로 들어섬과 동시에 뚝배기에 국을 퍼 담는다. 우거지와 두부가 건더기로 들어 있고, 소뼈를 넣고 오랜 시간 우려낸 국물은 고기가 있다고 착각할 만큼 향이 진하다. 깔끔하고 시원한 맛이다.

더 읽기

꼬숑 돈까스의 돈까스 3000원

대학가에 저렴한 음식점은 많지만 꼬숑 돈까스는 차원이 다르다. 돈까스, 샐러드, 미소국, 밥 한 그릇을 단돈 3000원에 먹을 수 있다. 싸다고 질을 희생하는 것은 아니다. 돼지고기는 국내산이고 튀김옷은 매장에서 밀가루, 계란, 빵가루를 사용해 직접 만든다. 돈까스 소스에 넣을 깨까지 주는 센스에 놀랐고, 두툼한 두께와 부드러운 육질의 돈까스에 다시 한 번 놀랐다. 매장이 작아서 점심시간 때는 10-20분 기다리는 것은 기본. 혼자 가면 낯선 사람과 합석해야 할 수도 있다.

더 읽기
Advertising

수련집의 동태찌개 백반 3500원

커피 한 잔을 마셔도 4000원이 거뜬히 넘는다. 수련집은 서울에서 가장 저렴한 백반집이다. 동태찌개 또는 김치찌개 한 사발과 다섯 가지 반찬 다 해서 3500원이다. 네모난 은쟁반 위에 나오는 밥과 반찬은 개인 트레이에 따로 상차림을 하는 요즘의 밥집을 떠오르게 한다. 푸짐한 양은 3500원이라는 가격이 무색할 정도다. 밥그릇이 아닌 국그릇에 담긴 고봉밥과 접시를 빈틈없이 채운 반찬들은 쉽게 줄지 않는다. 온장고에 미리 보관한 게 아니라 바로 퍼 담은 적당한 찰기의 밥에 실한 동태살을 올려 한입 크게 먹는다. 가격은 물론, 음식의 양과 맛 모두 만족스러운 집이다.

더 읽기
종로구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