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이탤리언 피자가 맛있는 레스토랑

Heads up! We’re working hard to be accurate – but these are unusual times, so please always check before heading out.

이탤리언 피자가 맛있는 레스토랑

뉴욕 스타일이건 이탤리언 스타일이건 피자는 항상 옳다.

에디터 - SIHWA KIM
Advertising

마노디셰프 삼성점

3 최대 별점 5개
Restaurants 이태리 음식 삼성동

삼성동에 위치한 마노디셰프는 회식에 특화된 이탤리언 레스토랑이다. 8인실, 10인실, 12인실, 20인실, 30인실, 총 5개의 독립된 룸을 보유했다. 최대 35명이 들어갈 수 있는 30 인실에서는 빔 프로젝터를 사용할 수 있어 연말 송년회 장소로도 많이 찾는다. 룸을 포함해 200여 석 규모로 연말에는 조금 더 자유로운 분위기의 홀에서 회식을 즐길 수 있다. 회식모임에서는 인기 메뉴를 주문해 여럿이 나눠 먹는 게 일반적이다. 그러나 12월과 1월에만 특별히 선보이는 스테이크가 포함된 코스메뉴를 맛봐도 좋겠다.

카사 안토니오

4 최대 별점 5개
Restaurants 이태원

‘안토니오의 집’을 대표하는 건 바로 안토니오 파텔라 씨다. 그는 이태원과 청담동을 오가며 15년 넘게 레스토랑을 운영해온 베테랑 사업가. 클래식 음악을 전공한 그는 가끔 손님들을 위해 실내에 놓인 피아노에 앉아 직접 연주를 하기도 한다. 카사 안토니오에서는 이탈리아에서 직접 가져온 화덕에서 굽는 피자와 직접 구운 빵, 17가지의 파스타와 메인 요리들, 400여 종의 이탈리아 와인과 그라빠, 6종류의 이태리산 워터까지 갖추어 놓았다. 폭신폭신한 버팔로 모차렐라를 칼로 슥슥 잘라서 프로슈토 햄과 먹다보면 마치 이탈리아 사람이 된 것 같은 기분마저 든다. 파스타와 피자도 좋지만, 카사 안토니오에서는 현지인들이 즐겨먹는 이탈리아 음식에 도전해보기 바란다. 

Advertising

브레라

4 최대 별점 5개
Restaurants 비스트로 중구

브레라는 단출하면서도 잘 만든 음식을 저렴한 가격대로 선보이면서 많은 단골을 확보했다. 1만5000원이 넘지 않는 앙트레는 서울에 있는 대부분의 이탤리언 레스토랑에서는 거의 찾아보기 힘든 가격대일 것이다. 제공되는 음식의 질을 생각한다면 이것은 거저나 다름없다. 셰프인 사비노 스게라와 플라비나 세베리노, 아우구스틴 엔트라티코는 모든 파스타뿐 아니라(계속 회자되는 음식은 뇨키이지만 라자냐도 충분히 괜찮다), 진정한 로마 스타일의 피자도 가게 내부에서 새로 만든다. 로마 스타일의 피자 크러스트는 얇고 바삭해서 한입 베어 물면 식탁에 가루가 남는다. 지오반니는 로마 출신이지만, 그에게는 볼로냐 출신의 할머니 한 분과 나폴리 근처 캄파냐 출신의 할머니 한 분이 계셨다. 매일은 아니었겠지만, 지오반니는 매주 일요일 혹은 특별한 날에 할머니들이 직접 면을 만들고 공을 들여 푸짐하게 차려낸 주말의 식탁을 기억한다.그래서 브레라의 손님들도 일요일에는 특별한 대접을 받는다. 100% 이탈리아산 밀로 만든 신선한 파스타에 더해 지오반니와 플라비아가 직접 만든 고유의 리코타와 로비올라, 마스카폰 치즈를 낸다(치즈를 직접 만들게 된 건 사는 것보다 훨씬 재료비가 싸기 때문이다). 이탈리아 요리는 덜 공식화되어 있고 할머니들의 요리 비법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아 단순히 음식이라기보다는 하나의 문화적 경험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이탈리아 셰프들이 프랑스에서처럼 모두 요리 학교에 입학하지는 않는다고 귀띔했다. 뇨키에 대해 극찬하자 지오반니가 겸손하게 말했다.“이곳의 음식이 서울에서 최고는 아닐 거예요. 그렇지만 브레라에서는 이탈리아 사람들이 매일 먹는 음식 맛을 볼 수 있을 겁니다.” 뭔가를잠시더생각하는것같더니그는말을덧붙였다. “우리 레스토랑에 오신 손님들이 ‘이탈리아 사람 집에 초대받은 느낌이네’라고 말하면 좋겠어요.”

더보기
추천작

    추천작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