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오픈하자마자 화제가 된 맛집과 바 10

요새 SNS상에서 자주 보이는 제일 핫한 맛집을 찾아갔다.

서울은 항상 많은 변화가 있는 도시이다. 매달 새로운 식당이 생기고 또 사라진다. 오픈한 지 얼마 안됐지만 뜨거운 입소문을 모으고 있는, 따끈따끈한 맛집들을 모았다. 

피자 무쪼

글램라운지 앤 바, 프로스트, 비원(B1) 등 이태원을 주름 잡는 외식업체 MYK가 비트윈 자리에 새롭게 피자집을 냈다. 준비 기간만 10개월, 드디어 베일을 벗은 피자 무쪼 (Pizza Muzzo) 는 일단 피자를 이렇게 고급스러운 데서 먹어도 될까 싶을 만큼 분위기가 끝내준다. 베를린과 파리, 코펜하겐 등지의 유럽을 돌며 인테리어 제품을 직접 구입하고, 터키에서 가져온 바닥 타일, 벨기에에서 주문한 샹들리에, 독일에서 가져온 접시 등 유러피언 감성으로 무장했다. 글램의 화려하고 웅장한 인테리어로 주목받은 건축가 김치호 씨가 다시 함께 작업했고, 엔터테이너 기질이 충만한 주인의 감성도 적극 반영됐다. 특히 유럽의 기차역처럼 빈티지하게 꾸며진 야외 펍 공간이 매력적이다(이곳에는 피자를 테이크아웃할 수 있는 무쪼 카사 코너도 있다). 6가지 피자를 나무화덕에서 구워내고, 파스타와 리소토, 라자냐 등 친근한 이탤리언 음식을주메뉴로 구성했다. 이탈리아의 토리노 출신인 크리스티안 가랄레로 셰프가 메인 셰프로 합류한 피자 무쪼는 솔직히 처음 갔을 때는 아직 맛을 더 잡아야 할 시점으로 보였다. 속이 뜨끈해야 할 칼조네는 안이 채 데워지지 않은 느낌이었고, 가지크림이 들어간 봉골레 파스타는 특이한 맛이었지만, 화이트와인 향이 부족하고 올리브오일이 많았다. 열흘 후쯤 다시 음식을 먹으러 갔다. 이번에 시킨 것은 펜네 아라비아타 파스타와 로메오 피자. 펜네 아라비아타의 매콤한 맛과 알맞게 삶은 면이 훌륭했고 소스가 자극적이지 않아 좋았다. 그리고 트러플 크림과 트러플 오일이 들어간 로메오 피자는 정말 맛있었다. 바삭한 도우와 간이 잘 밴 트러플 크림과 파마햄, 그리고 입안 가득 퍼지는 트러플 향이 환상의 궁합을 이루었다. 그랜드 오프닝을 일주일 앞둔 시점이었다. 정식 오픈을 하고 나니, 안정된 맛의 음식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그래서 자주 갈 것이다. 무엇보다 연말에 많아지는 친구 모임이나 데이트 장소로 너무 근사하고 책정된 파스타나 피자의 가격 또한 비싸지 않다. 1만9000원에서 2만2000원까지로 이태원에 있는 여느 파스타집과 가격이 비슷하다. 사람들의 궁금증을 한 몸에 받고 있는 피자 무쪼는 12월의 핫 플레이스로 이미 엔진에 불을 붙인 상태다.

더 읽기
용산구

녹사 오리엔탈

경리단길 입구에 있던 녹사 라운지(지금은 편의점이 들어섰다!)는 경리단길이 뜨기 훨씬 전부터 문을 열어 7 년 넘게 터줏대감 역할을 하던 곳이었다. 요즘 가장 핫한 동시에 가장 우려하는 동네가 된(전형적인 젠트리피케이션 때문) 경리단길에서 녹사 라운지 역시 비싼 자리값을 버티지 못하고 문을 닫았다. 이 동네에 정이 다 떨어졌다고 외치던 주인은 그러나 기업은행 골목 안의 새로운 공간을 보고 언제 그랬냐는 듯 마음을 다잡았다. 그만큼 매력적인 공간이기도 했지만, 이렇게 사라지기에는 녹사의 존재를 아쉬워하는 사람도 많았다. 녹사 오리엔탈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오픈하는 이곳은 외관은 유럽풍이지만 들어서면 아시아의 감성이 물씬 풍긴다. 주인이 한 달이 멀다 하고 방콕을 드나들며 장만한 장식과 소품들로 꾸몄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맛인데, 15가지가 넘는 메뉴를 테이스팅해보니 경리단길의 밤 지도를 바꾸어놓기에 충분하다. 마스카포네 치즈와 라임즙을 짜서 비벼 먹는 문어와사비와 그린페퍼를 넣은 감칠맛 최고의 홍합찜, 실패할 일 없는 월남쌈, 맑고 담백한 국물과 고기가 부드러운 밀푀유, 새콤하고 매운 태국 정통 스타일의 얌운센, 레몬소스를 찍어 먹는 치킨 가라아케 등 태국과 베트남, 일본의 인기 요리들이 입에 착착 감긴다. 10여 년 넘게 경리단길을 이끌어온 뚝심과 주인이 방콕에서 3개월 동안 태국 요리 학교를 다니며 만들어낸 맛이 이뤄낸 결과다. 음식이 훌륭하지만 아시안 주점 형태로 술이 위주가 되는 공간이다. 사실 에디터는 녹사 오리엔탈의 주인과 막역한 사이다. 하지만 서로 친한 사이라는 이유 때문에 칭찬하기는 더욱 어렵다. 하지만 그 이유와 선입견 앞에서도 당당히 추천할 수 있다. 맥주와 와인을 마시며 밤을 지새울 수 있는 나의 아지트가 돌아왔다.

더 읽기
용산구

소반

무심하게 뚝딱 한 그릇 비우고 싶을 때 찾는 게 덮밥이지만, 제대로 한 끼 먹었다는 기분을 주는 덮밥도 있다. 소반의 덮밥은 제육덮밥처럼 한국식 덮밥도 아니고 돈부리를 얹은 일본식 덮밥 스타일도 아니다. 그랜드 힐튼과 메리어트 호텔에서 양식을 조리해온 주방장이 된장 향이 강한 껍질콩을 얹은 덮밥, 베이비 루콜라와 소고기가 들어간 덮밥 등을 내놓았다. 밥심 부치는 사람들을 위해 넉넉한 양은 기본. 된장, 간장, 춘장 등 다양한 소스와 루콜라, 홍게살 같은 여러 재료로 만든 덮밥은 고르고 먹는 ‘재미’ 가 있다. 그중 주방장의 추천 메뉴는 껍질콩 덮밥. 껍질째 들어간 그린 빈과 어린 옥수수 향과 식감이 살아 있고, 된장소스가 어린 채소의 비린 맛을 잡아준다. 아삭한 백김치와 곁들여 한 그릇 싹싹 비우면 참 든든하다. 주목할 점은 인근의 편집 숍인 라이크와 포스터 전문숍인 콜라주, 주스가게인 주이시 등을 만든 엘리펀트 디자인 컴퍼니의 또 다른 프로젝트라는 것. 깔끔한 음식과 조화로운 화이트 톤의 인테리어, 놋그릇에서 모티브를 얻어 직접 제작한 식기, 허브 잎을 띄워주는 물잔과 귀여운 제비 로고가 담긴 테이블 타월까지. 맛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부분에도 세심하고 집요하게 콘셉트를 잡은 엘리펀트의 감각을 느낄 수 있다. 

더 읽기
Advertising

베이글루

고백하건대, 난 뉴욕의 베이글에 대해 생각하기만 해도 눈물이 날 것 같다. 단순히 베이글에 대한 그리움이라기보다는 집을 그리워하는 향수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난 3번가의 ‘에스어 베이글(Ess-a-Bagel)’에서 파는 ‘겉은 딱딱하고 안은 쫀득하고 촉촉한’ 갈릭 베이글과 야채 크림 치즈에 대한 꿈을 일년에 적어도 한 번 이상 꾼다. 게다가 “서울에서 맛있는 베이글을 살 수 있는 곳이 생겼다” 는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나만큼 냉소적으로 반응하는 사람도 없을 것이다. 그래서 나는 원효대교 근처에 새로 생겼다는 베이글루로 향하면서도 큰 기대를 하지는 않았다. ‘여기 베이글이 아무리 맛있다고 해도, 내가 과연 이 먼 곳까지 먹으러 올까?’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이곳에서 약간 주저하며 그들의 계피-건포도(시나몬-레이즌) 베이글을 맛보았는데, 너무 맛있어서, 오히려 맛있다는 사실을 믿기가 힘들 정도였다. 내가 뉴욕이 아닌 다른 곳에서 수없이 먹어본, 겉은 눅눅하고 안은 부스러지는 빵 같은 짝퉁 베이글이 아니었다. 플레인부터 통밀, 블루베리, 마늘 등에 이르는 다양한 베이글 종류는 놀라울 정도였다. 베이글과 함께 제공되는 크림 치즈의 종류도 매우 다양할 뿐 아니라 (누텔라, 꿀, 호두, 그리고 할라피뇨 등의 신선한 옵션도 있다) 클래식한 베이글 샌드위치도 선택할 수 있다. 구운 갈릭 베이글과 야채 크림 치즈를 주문한 후, 음식이 나오자마자 나는 “잠깐만요,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죠?” 하고 되물어야 했다. 매니저인 필립 오 씨는 뉴욕에서 온 것도 아닌데 말이다.(그들은 캘리포니아 출신이다!) 하드코어 뉴요커들은 종종 피자와 베이글이 뉴욕의 상징처럼 된 이유는 뉴욕 주에서 나는 물에 함유된 칼슘과 마그네슘의 특별한 비율 때문이라고 믿기도 한다. 그렇기 때문에 뉴욕 밖에서 맛있는 베이글을 찾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콜로라도의 로젠버그 베이글은 베이글의 맛을 좋게 하기 위해 뉴욕의 물을 재현하는 기술을 만들어내기도했다.) 하지만 이 가족은 베이글을 만들기 위해 바닷물에 끓인다! 그리고 뉴욕에서 몇 달 동안 지내며 ‘완벽한 베이글을 만들기 위한 방법을 연구했다고 한다. 난 이곳의 베이글이얼마나 완벽에 가까운지 생각했다. 개인적으로는 조금 더 딱딱한 베이글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안쪽은 완벽한 비율의촉촉함을 지녔으며, 입안에서도 부드럽게 씹힌다. 이곳의 베이글은 뉴욕 기준에서도 맛있다고 할 것이다. 마침내, 나는 밤에 편히 잠들 수 있을 것 같다.

더 읽기
용산구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