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 피노 323

Restaurants, 멕시코 음식 마포구
  • 5 최대 별점 5개
5 좋아요
저장하세요
1/8
2/8
3/8
4/8
5/8
6/8
7/8
8/8

아보카도를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대표적인 음식, 과카몰레다. 고소한 아보카도에 새콤하고 짭짤한 맛이 더해져 (사실 거의 모든 음식을 더 맛있게 해준다고 에디터는 생각하지만) 토르티야 칩만 찍어 먹어도 만족스럽다. 맛깔스럽고 적당히 기름진 멕시코 음식에 곁들인다면 물론 더할 나위 없다.

이제 서울에서는 맛있는 멕시코 음식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지만 2016년 11월에 문을 연 엘 피노 323은 멕시코 음식을 좋아한다면 꼭 알아야 할 식당이다. 위치는 애오개역 부근의 30년된 오피스텔 건물 지하. 몇 십 개의 잡다한 상점이 빼곡히 들어차 있어 정확한 호수를 모르고는 길을 잃을 수도 있는 의외의 장소다. 초저녁임에도 이미 불이 꺼진 가게들을 지나다 ‘홈메이드 멕시칸’이라 써있는 현수막이 보이니 안심이 된다. 아담한 크기의 공간, 한가운데 위치한 오픈된 주방과 바 좌석, 테이블 몇 개가 정겨운 느낌을 준다. 바 자리에 앉으니 재료를 다듬고 요리하는 손길이 분주한 셰프가 눈앞에 있어, ‘멕시칸 가정식’이라는 이 집의 테마가 음식이 나오기도 전 고스란히 느껴진다.

먼저 나온 과카몰레는 어린 고수 잎이 올려져 메인 메뉴에 곁들일 준비가 완료된 상태. 하지만 도자기 그릇에 먹음직스럽게 서빙되는 탓에 메인 메뉴가 나오기 전 맛보지 않고 기다리기가 어렵다. 이 집 과카몰레의 특징은 라임즙을 아끼지 않아 상큼한 맛이 강하다는 것. 매콤하고 짭짤하게 양념한 소고기와 잘 어울릴 맛이라 까르네 아사다 타코를 주문했다. 직접 만든 토르티야 위에 올려진 윤기가 흐르는 고기, 양파와 과카몰레, 신선한 고수. 경쾌하면서도 단정해 한눈에도 흥분되는 모양새다. 타코를 한 손으로 집어 들고 커다랗게 한입 베어 물었다. 쫄깃하고 감칠맛이 뚜렷한 고기와 고소하고 부드러운 토르티야의 조화. 그 다음은 잘 생각이 나지 않는다. 과카몰레와 양파로 깔끔하게 마무리되어 계속 손이 갔다는 것밖에. 정신을 차리고 다시 맛을 보았지만 세 조각의 타코가 모두 없어질 때까지 에디터는 혼수 상태에 가까웠다. 변명을 하자면, 맛의 스펙트럼을 꽉 채우는 듯한 다양하고 섬세한 풍미에 몰입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

격식을 차리지 않는 태도로 모든 메뉴를 혼자 만들어내는 셰프 D가 ‘요즘 뜨는’ 상권도 ‘곧 뜰’ 상권도 아닌 위치에 이곳의 문을 연 건 다 자신감이 있어서였다. 오픈한 지 이제 겨우 세 달여 남짓이지만 예약 없이는 테이블에 앉기가 거의 불가능하다는 점은 그 ‘근거 있는 자신감’을 이미 증명하고 있다.

게시됨

장소 이름 엘 피노 323
연락처
주소 고려 아카데미텔
마포대로 196 지하1층 7호 9
마포구
서울

운영 시간 화 – 금 12:00 – 20:00(휴식시간 15:00 – 17:00), 토 – 일 12:00 – 22:00
가격 까르네아사다 타코 12,800원, 사이드 과카몰레 4,000원, 치킨 엔칠라다16,800원, 초리소 라이스볼 10,800원, 까르니타스 타코 11,800원, 치킨 타코 10,800원, 까르니따스 라이스볼 11,800원, 토스타다 10,800원, 까르네아사다 라이스볼 13,800원, 치미창가 15,000원

You may be interested in:

LiveReviews|0
1 person listen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