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좋아요
저장하세요

세계의 명품 차를 마시다

프랑스, 독일, 스리랑카 등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명품 티 브랜드에서 운영하는 티 하우스를 다녀왔다. 향이 그윽해 더 어울리는 가을 차 여행.

1/5
2/5
3/5
4/5
5/5

TWG 청담

귀족 같은 분위기로 애프터눈티를 즐기고 싶다면 서울에서는 TWG청담이 제격일 듯싶다. TWG는 싱가포르가 만든 프리미엄 티 브랜드로, 세계 곳곳의 유명 다원과 독점 계약해 채취하는 찻잎과 독자적인 티 블렌딩으로 총 1000여 종의 차 리스트를 보유하고 있다. 이 중 청담에는 450여 가지의 차가 들어와 있다. 

더 읽기
청담동

떼오도르 Theodore

2002년 프랑스 파리 16구에서 티 하우스로 시작한 떼오도르는 역사가 그리 오래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문학작가 출신이자 2002년 최연소 티 테이스터로 데뷔한 기욤 룰루가 만든 떼오도르에는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파리지앵의 감성이 가득 담겨 있다. 블랙, 핑크, 그린, 블루의 컬러로 구분된 티 캐디에는 어떤 종류의 차가 담겨 있는지, 캐디를 두르고 있는 색 띠의 의미는 어떤 것인지 알아가는 것도 흥미롭다. 

더 읽기
용산구

르 쁘띠베르

가로수길의 르 쁘띠베르(Le Petit Verre)는 티타임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성지로 여겨진다. 다양한 티 브랜드 하우스의 티를 한자리에서 맛볼 수 있는 것은 물론, 특별한 서빙 매뉴얼까지 더해져 격조 있는 티타임을 즐길 수 있다. 문을 열고 들어서면, 고전 영화의 한 장면으로 빨려 들어간 듯한 느낌이다. 내부의 장식장에는 오너셰프인 박정아 씨가 부지런히 그러모은 아름다운 다구가 가득하다. 

더 읽기
강남구
Advertising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