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성수동에서 꼭 가봐야 할 카페

성수동에서 꼭 가봐야 할 카페

독특한 카페들이 하루가 멀다하고 들어서고 있는 성수동이 최근 심상치않다. 그야말로 카페의 르네상스 시대다.

에디터 - SIHWA KIM |
Advertising
Restaurants, 까페

센터커피

icon-location-pin 성동구

영화, 드라마, 음악 한류에 어어, 최근 한국 출신 커피 전문가들의 해외 활동이 눈부시다. 2015년 라떼아트 세계 챔피언 한국인 칼렙 차(Caleb Cha) 바리스타, 2017년 뉴질랜드 브루어스컵 챔피언 이나라(Nara Lee), 2017년 호주 브루어스컵 최종 라운드 홍찬호(ChanHo Hong)와 같이 커피 분야에서 K-Wave가 화제가 되고 있다. 지금과 같은 한국인 바리스타들의 활약에는 영국 스퀘어마일 로스터 출신으로 영국 국가대표 2회 수상, 세계 대회 2년 연속 파이널 라운드에 빛나는 박상호 바리스타의 덕택이라는 것이 커피인 모두의 공통된 의견이다. 물론 대회 성적이 모든 것을 반영하는 것은 아니지만, 박상호 바리스타의 활약 덕분에 한국 커피인들이 세계 곳곳에서 위상이 올라간 것은 더 이상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올해 2월 박상호 바리스타가 헤드 로스터로 매장을 오픈한 센터커피. 뚝섬에 위치한 이곳은 박상호 바리스타뿐만 아니라 한국 큐그레이더 1세대, 한국 스페셜티 커피 중흥에 기여한 최준호 씨도 함께 하고 있다. 매장은 서울 숲 입구의 개인주택을 리노베이션하여 사용하고 있는데, 1층의 커피바와 2층의 매장으로 넓지 않은 공간이지만, 깔끔하게 인테리어와 함께, 뚝섬역, 서울숲 주변의 멋진 커피집으로 이미 장안에 화제가 되고 있다.  매장의 커피는 에스프레소 머신 음료와 클레버 브루잉이다. 블렌딩 커피는 엘살바도르 파카스 품종과 온두라스 라스버지나스 수세식 게이샤 품종으로 이뤄졌는데, 질감과 향미가 잘 어울리는 커피 블렌딩이다. 특히 인상적인 커피는 브루잉 커피인 ‘산타펠리샤 게이사 K72프로세싱’이었다. 게이샤 커피는 파나마 에스메랄다 농장에서 시작해서 화제가 된 품종으로 자몽과 장미, 초콜릿과 캐러멜의 향미가 잘 융합된 커피다. 가장 아름답고 고급스러운 커피 품종으로 꼽힌다. 커피업계의 로버트 파커에 비견되는 팀 윈들보가 역사상 최초로 100점 만점을 평가하기도 하였고, 어떤 품평관은 커피에서 신의 얼굴을 보았다는 의견을 내어 ‘신의 커피’라고도 불린다. 센터커피의 게이샤는 클레버 추출로 브루잉커피를 제공하는데, K72는 24시간의 내추럴 프로세스와 48시간의 케냐 프로세스를 혼합하여 클린컵 위주에 단맛을 추가한 프로세스이다. 생두의 품질에 비해서 가격은 그렇게 비싼 편은 아니다. 아메리카노는 4천원, 브루잉은 7천원이다.  마지막으로, 일본 피에르 에르메 출신 오오츠카 케츠야, 이민선 파티시에의 메종엠오가 센터커피와 함께 작업을 진행 중이다. 카페 옆의 별도 매장은 메종엠오의 두번 째 브랜드, 아꼬떼뒤파르크다. 그곳에서 빵과 과자류를 센터커피에 사들고와 먹어도 된다. 지금은 피낭시에와 마들렌을 판매 중이다. 오렌지 껍질을 잘 버무려 향기로운 마들렌과 고소한 버터가 풍부하게 들어간 피낭시에는 향미와 질감이 좋아서 향기로운 커피와의 조화가 아름답다. 최근 성수동이 여러모로 뜨겁지만, 이번에는 제대로 된 커피 매장이 들어왔다. **글쓴이 JB는 미국 스페셜티 커피 협회(SCAA)의 인증을 받은 큐 그레이더(Q-gr

Restaurants, 까페

장미맨숀

icon-location-pin 성동구

다른 주택보다는 높고 갤러리아 포레보다는 낮은, 그 적당한 높이에 위치한 장미맨숀. 그곳의 옥상은 뭔가 다르다. ㄷ자 모양의 대형 테이블과 파라솔이 설치된 널찍한 옥상은 감탄할 만한 멋진 뷰를 자랑하진 않지만 나름의 멋이 있다. 옆집 옥상 빨래 건조대에 널려있던 속옷까지 자연스럽게 다가오는 공간, 장미맨숀의 옥상은 서울의 ‘사색가’들에게 딱 맞는 곳이다. 장미맨숀은 3층 높이의 오래된 주택 한 채를 통째로 개조한 카페다. 빈티지한 벽돌 외관에 걸린 촌스러운 서체의 ‘장미맨숀’ 간판과 장미 넝쿨을 지나면 비로소 미로가 시작된다. 주문대를 찾는 것부터가 여정의 시작. 문이란 문은 다 열어보고, 사방으로 트인 계단에 올라가기를 몇 차례 반복한 뒤에 고급스러운 원목 문이 입구인 것을 발견하게 된다. 내부 곳곳에 마련된 좌석은 수를 헤아릴 수 없이 많고, 빈티지한 가구와 식물, 럭셔리한 샹들리에와 아기자기한 소품들로 꾸며져 어디에서 찍어도 포토제닉감이다. 원래 주택이었던 점 때문인지, 집에 있는 듯한 편안함은 오랜 시간 사람들을 붙잡아둔다. 추천 메뉴는 장미맨숀의 스페셜 라떼인 장미 카페라떼. 레드벨벳 시럽이 들어간 향긋한 맛이 인상적이다. 4가지의 디톡스 착즙주스 그리고 꼬치와 맥주로 구성된 루프톱스페셜세트메뉴도 직원이 자랑하는 장미맨숀의 인기 메뉴다. 경쟁하듯 너도나도 특색 있는 인테리어와 독창적인 메뉴를 선보이는 성수동의 많은 카페들을 뒤로하고 장미맨숀은 성수동의 인기 바톤을 이어받을 것 같다. 대림창고에 이어 어니언이 그랬듯 말이다. 주말이면 발 디딜 틈 없는 성수역 주변 카페들을 벗어나 이제는 조금은 한적한 장미맨숀으로 가보자. 근방에 있는 서울숲의 맑은 공기는 덤이다.

Advertising
Restaurants, 까페

쉐어드테이블

icon-location-pin 성동구

요즘 SNS에서 ‘핫’하다고 인정받는 곳들이 가진 공통된 특징은 미니멀하거나, 인더스트리얼하거나. 여기에 하나 더 보태자면, 목욕탕 콘셉트이거나. 그 독특한 인테리어는 실제로 좋은 ‘인스타그램용’ 사진이 되어주며, 색다른 느낌도 선사한다. 성수동에 새롭게 들어선 쉐어드 테이블 역시 목욕탕 콘셉트 카페 중 하나로 입소문을 타는 중. 하지만, 목욕탕 콘셉트만 믿고 찾아갔다가는 전체적으로 전혀 통일감이 없는 공간 분위기에 당황할 수도 있다. 큰 공간 안에는 최후의 만찬을 연상시키는 기다란 탁자도 있고, 힘없어 보이는 미니멀한 테이블과 의자도 있으며, 한쪽 구석에는 새하얀 타일과 식물로 인테리어된 목욕탕 콘셉트의 좌석도 만들어져 있다. 문제는 이 각각의 요소들이 조화를 이루지 못하고 중구난방 펼쳐져 있는 느낌을 준다는 것.    성수동 주택가 사이에 자리잡은 이곳은 쉐어드 테이블이란 이름에서 유추할 수 있듯이, 여러 음식점이 한 공간 안에 모여 있는 다이닝카페다. 파스타와 케이크를 전문으로 하는 브런치 레스토랑 마를리, 화덕피자를 대표로 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세이치즈, 태국 음식점 누들눅, 스페니시 타파스를 즐길 수 있는 께딸, 그리고 부산에서 만들어진 고릴라 브루어리의 수제 맥주를 맛볼 수 있는 엘리먼츠의 다섯 레스토랑이 닮은 듯 서로 다른 모습으로 한 공간을 공유하고 있다. 푸드 코트처럼 한 건물 안에서 식사부터 차, 술까지 간편하게 즐길 수 있지만, 음악과 대화 소리가 한데 섞여 울리는, 시끄러운 내부 때문에 빨리 자리를 뜨고 싶다는 생각 뿐이었다. 입소문에 비해 공간적 매력을 느낄 수없었던 쉐어드 테이블. SNS에 올라오는 그럴 듯한 사진과 직접 경험한 현실의 틈 속에서 당혹감을 감출 수 없었던 곳이다. 

Restaurants, 까페

어니언

icon-location-pin 성수동

‘성수동에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거지?’ 무너질 듯한 건물에 들어간 카페 어니언을 마주하면서 내뱉은 말. 어니언은 자그마치, 대림창고 그리고 오르에르와 같은 성수동의 대표 카페 반열에 오른 그야말로 지금 가장 뜨거운 카페다. 1970년대 지어져 수 십 년간 수퍼, 가정집, 식당, 정비소를 거쳐 얼마 전까지 ‘신일금속’ 공장이었던 역사가 담긴 건물을 카페로 개조했다. 널찍한 내부는 날 것 그대로를 보존하면서 동시에 세련된 느낌을 주는 인테리어로 시선을 압도한다. 인기 있는 카페답게 사람은 붐비지만 그만큼 여유로운 좌석이 매력이다. 두 개의 건물이 연결되어 있는데 여기 저기 자리가 있어 원하는 자리를 선택하는 재미도 있다. 게다가 건물 곳곳이 포토존이다. 낡은 건축 자재와 곳곳에 심어진 다양한 식물들의 조화는 쉬지 않고 카메라 셔터를 누르게 만든다. 테이블마다 마련된 콘센트가 있으니 배터리 걱정은 접어두고 카메라 셔터를 눌러도 좋다. 이런 멋진 인테리어로 입소문을 타고 있지만, 카페 본연의 역할도 소홀히 하지 않는다. 이 곳의 인기 메뉴인 플랫화이트는 기대만큼 진하진 않았지만, 부드럽고 고소한 뒷맛이 일품이다. 어니언의 인기는 커피뿐만 아니라 베이커리도 한 몫 한다. 2층 옥상에 위치한 브레드05라는 이름의 베이커리에서 직접 구워 내는데, 이미 방송에 나와 유명한 곳이기도 하다. 치아바타에 앵커버터와 팥앙금을 넣은 앙버터와 슈가 파우더가 올라간 밤빵인 팡도르가 이 곳의 인기 아이템. 빵만 사러 오는 사람도 있을 정도다. 어니언은 가장 완벽한 인더스트리얼 인테리어를 표방하고 있는 카페지만, 언젠가는 스러져갈 유행만을 앞세운 카페 정도로 평가되어선 안 된다. 이 곳은 ‘서울의 카페가 이 정도 경지까지 올랐구나’를 여실히 보여준다. 카페를 찾는 모든 사람들의 각기 다른 목적을 모두 만족시킨다.

Advertising
Restaurants

자그마치

아무것도 없던 성수동에 변화의 바람을 불게 한 곳이다. 인쇄소를 개조한 카페 겸 복합문화공간으로 2014년 3월 문을 열었다. 2015년 즈음 ‘성수동에 분위기 좋은 카페가 있다’라는 소문을 많이 들었다. 주민은 물론 외지인도 끌어들일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자 했던 처음 목적을 달성한 셈이다. 자그마치는 인쇄소에서 사용하던 수납장을 그대로 사용했고 빨갛고 파란 테이블과 의자는 직접 만들어 성수동 자동차 도장 공장에서 칠했다. 곳곳에 놓인 생화와 드라이플라워, 특이한 조명 등이 거친 공간에 아늑한 분위기를 더한다. 카페만으로도 좋은 이 공간에서는 전시와 강연 등 ‘재미있어 보이는 일’이 벌어진다. 예를 들어 손님이 물건을 가져와, 물건에 담긴 이야기를 들려주는 ‘손님의 물건’이라는 기획이 있다. 넓고 숨기 좋은 좌석 덕분에 오랫동안 노트북으로 작업을 하는 손님도 많다.

Restaurants

대림창고 갤러리 컬럼

성수동을 ‘서울의 브루클린’이라고 불리게 하는 데 대림창고의 역할이 8할은 되었을 것이다. 1970년 초에는 정미소로 사용되었고 1990년부터는 창고로 쓰이던 이곳은 오래되고 투박한 외관을 유지한 채 2011년부터 샤넬, BMW 등의 패션쇼나 행사장으로 쓰이며 유명세를 얻었다. 지난 5월에는 큰 대지 일부분에 갤러리 겸 카페로 문을 열었는데, 기존 창고의 외관과 골조를 그대로 사용해 카페를 만들었다. 크고 묵직한 나무로 된 문을 열면 뼈대만 남은 빙하시대의 거대동물 같은, 양정욱 작가의 설치 작품이 두 눈 가득 들어온다. 이 작품을 돌아 안으로 들어서면 천장이 7m는 거뜬히 넘어 보이는 탁 트인 내부가 펼쳐진다. 거친 회색 벽과 자연스럽게 드러난 지붕 골조 아래에 사람들은 벌써 빽빽하게 앉아 이야기를 나눈다. 무엇보다 반투명 플라스틱 자재를 사용한 천장에서 자연광이 안으로 들어오는데, 내부 곳곳에 심어진 나무로 자연광이 비춰지는 모습이 자못 목가적이다. ‘오랫동안 방치된 공장에서 자라난 나무’의 이미지를 옮겨 놓은 것 같기도 하고, 마치 회회 작품을 보는 것처럼 감상적인 기분도 든다. 1층은 크게 두 구역으로 나뉘고, 2층과 해가 지면 분위기를 더할 것 같은 옥상도 있다. 그러나 공간이 주는 감동에 비해 산미나 구수함이 느껴지지 않는 밋밋한 커피 맛은 아쉽다. 아무리 좋은 콘셉트라도 결국 사람들을 지속해서 오게 하는 것은 ‘맛’이다. 갤러리와 카페를 겸한 복합예술공간을 표방하고 있으나 이곳 또한 다르지 않다. 맛이 안정된다면, 서울의 중심부에서 멀더라도 오랫동안 찾고 싶은 공간이 될 것임에는 분명하다.

Time Out 의견
Advertising
Restaurants, 까페

오르에르

icon-location-pin 성동구

자그마치의 2호점 격인 카페다. 지난 5월에 문을 열었다. 앞면은 상가, 뒷면은 주택인 독특한 구조의 건물을 개조해 만들었다. 숨바꼭질하듯 공간을 둘러보는 재미가 있다. 나무 가구와 커튼, 공간마다 다르게 바른 벽지에서 70–80년대 가정집 같은 분위기도 난다. 그러나 오르에르의 가장 큰 매력은 안쪽의 정원이다. 달달한 디저트도 신경 썼다. 서촌의 유명 타르트 가게 오 쁘띠 베르에서 일했던 팀이 디저트를 전담한다. 여름의 열기가 사그라지면 클래식 음악이 흘러나오는 이 정원에서 커피, 케이크와 함께 여유를 즐기면 좋겠다. 현재 지하 1층은 갤러리, 1층은 카페로 운영되고 있으며 2층은 전시나 강연, 세미나 등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Restaurants, 까페

커피식탁

icon-location-pin 성동구

보사노바 음악이 흘러나오고 은은한 레몬그라스 향초와 말차 쇼콜라 케이크 굽는 냄새가 뒤섞인 곳. 일요일 오후 3시의 따스함을 담아놓은 것 같다. 그리고 이 분위기는 주인과 꼭 닮았다. 커피식탁은 다정한 자매가 운영하는 자그마한 카페다. 커피를 두고 이야기 하는 식탁이라는 의미에서 커피식탁이라 이름 지었다. 커피는 대구의 유명 로스터리 카페인 라우스터프(Raw Stuff)의 원두를 사용하고 케이크는 매일 아침 가게에서 굽는다. 케이크 중에는 보들보들한 식감의 당근케이크가 인기다. 1년 전 문을 열었지만 자매가 애정으로 가꾼 공간은 여전히 새것처럼 빛난다. 하얀 타일에 식물 화분, 작은 소품이 놓인 깨끗한 내부와 달리 지게차가 지나다니는 창밖의 풍경이 재미있다.

Advertising
Things to do

카페 카우앤독

icon-location-pin 성수동

세련된 인테리어와 넓은 공간이 멋지다고 해서 데이트 코스로 생각하지 말길. 소와 개가 아니라 ‘co-work and do good’이라는 숨은 의미가 담긴 공간이다. 이 일대에 자리한 수많은 개발자와 벤처 기업가를 염두에 둔 카페는 널찍한 테이블마다 콘센트가 준비되어 있다. 때문에 노트북을 펴고 진지한 표정으로 일하거나 열띤 토론을 펼치는 사람이 상당수다. 오픈된 1층 카페와는 달리, 2층은 크고 작은 세미나룸으로 이뤄져 있는데, 이곳은 애플리케이션으로 예약을 해야만 사용이 가능하다. 작업 모드로 무언가에 열중하고 싶을 때 찾아가면 좋다.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