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성곡미술관 옆 레스토랑

성곡미술관 옆 레스토랑

한적하다 못해 밋밋하게 느껴지는 신문로 거리에서 두고두고 찾아오고 싶은 집이 있다.

에디터 - 이동미 |
Advertising
성곡미술관

성곡미술관을 가고 싶은 건 늘 카페 때문이었다. 미술관 안에 있는 카페 중엔 가장 운치 있다고 생각했던 그곳은, 사실 커피를 사서 미술관 내 산책로를 따라 걷다가 아무 벤치나 앉으면 가장 좋을 곳이었다. 카페 앞 테라스 자리도 주변 직장인들에겐 늘 인기자리. 이제 봄이 오면, 더욱 붐빌 자리다. (봄비가 올 때도 꼭 가보길 바란다.) 카페의 그 고즈넉한 분위기가 늘 성곡미술관까지 걷게 만들곤 했다. 광화문 사거리에서 구세군회관을 끼고 올라오는 사이, 많이 늘어난 카페와 레스토랑을 지나도 한눈 팔지 않는 이유다. 그래도 맛집은 곳곳에 숨어 있다. 직장인이 몰려드는 돈가스 백반집도 있고, 곤드레나물솥밥을 파는 집도 유명하다. 미술관 거의 다 와서 코너에 있는 커피스트는 10년째 자리를 지키는, 이 골목의 터줏대감 같은 곳. 지금도 경희궁 터인 신문로 일대는 한적함을 넘어 밋밋하게 느껴지는 거리지만, 조용히 터를 잡은 아래의 레스토랑과 카페들은 가도 또 가고 싶은 곳들이다.      

봄에 예쁜 성곡미술관에서 지금 진행 중인 전시

Art

성곡미술관

종로구

쌍용그룹의 창업자인 (故)성곡 김성곤 선생이 설립한 순수 공익문화재단, 성곡미술문화재단에서 1995년에 개관한 미술관이다. 미술관 자리는 창업자가 거주하던 옛 자택 자리로, 전시관은 본관, 별관, 기념관으로 구성되어 있다. 본관(1관)과 별관(2관)은 전시실로 운영되며, 국내외 현대미술뿐만 아니라, 사진, 패션, 디자인, 영상 등 다양한 장르의 기획전시를 선보인다. 성곡미술관이 더욱 특별한 건, 1500여 평에 달하는 야외 공원과 숲이 관내에 있다는 것. 100여 종의 나무들이 숲을 이룬 야외 조각 공원에는 숲의 산책로를 따라 아르망, 구본주, 성동훈 등 국내외 유명 조각가들의 작품이 곳곳에 전시되어 있다. 멋진 전시만큼이나 늘 사랑 받는 공간이다. 유서 깊은 경희궁 길에 위치해 가는 길도 더욱 운치 있다.

성곡미술관 근처의 추천 레스토랑과 카페

Restaurants

김권태 돈까스 백반

사실 이곳은 직장인 밥집이다. 점심시간에는 대기표를 받고 기다리는 줄이 엄청 나다. 하지만 회전율은 빠른 편이다. 백반집인데, 돈가스를 무한 리필해서 먹는 집으로 유명하다. 먼저 깍두기, 오뎅, 시금치 등 여섯 가지 반찬과 밥을 내준다. 이어서 된장찌개와 소스를 엄청 부은 돈가스가 나온다. 소스 안에 치즈처럼 보이는 하얀 것은 두부. 소스가 흥건하게 묻어있어 거의 잠겨있을 정도의 돈가스는 기본으로 나오는 두 장만 먹어도 배가 부르지만, 더 먹고 싶은 사람은 계속 추가 주문할 수 있다. 주변 직장인이나 대식가에게는 늘 든든한 집. 맛도 그럭저럭 괜찮다. 밥도 백미가 아닌, 흑미나 조를 넣은 밥으로 제공한다.  

You may also like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