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성곡미술관 옆 레스토랑

성곡미술관 옆 레스토랑

한적하다 못해 밋밋하게 느껴지는 신문로 거리에서 두고두고 찾아오고 싶은 집이 있다.

에디터 - 이동미 |
Advertising
성곡미술관

성곡미술관을 가고 싶은 건 늘 카페 때문이었다. 미술관 안에 있는 카페 중엔 가장 운치 있다고 생각했던 그곳은, 사실 커피를 사서 미술관 내 산책로를 따라 걷다가 아무 벤치나 앉으면 가장 좋을 곳이었다. 카페 앞 테라스 자리도 주변 직장인들에겐 늘 인기자리. 이제 봄이 오면, 더욱 붐빌 자리다. (봄비가 올 때도 꼭 가보길 바란다.) 카페의 그 고즈넉한 분위기가 늘 성곡미술관까지 걷게 만들곤 했다. 광화문 사거리에서 구세군회관을 끼고 올라오는 사이, 많이 늘어난 카페와 레스토랑을 지나도 한눈 팔지 않는 이유다. 그래도 맛집은 곳곳에 숨어 있다. 직장인이 몰려드는 돈가스 백반집도 있고, 곤드레나물솥밥을 파는 집도 유명하다. 미술관 거의 다 와서 코너에 있는 커피스트는 10년째 자리를 지키는, 이 골목의 터줏대감 같은 곳. 지금도 경희궁 터인 신문로 일대는 한적함을 넘어 밋밋하게 느껴지는 거리지만, 조용히 터를 잡은 아래의 레스토랑과 카페들은 가도 또 가고 싶은 곳들이다.      

봄에 예쁜 성곡미술관에서 지금 진행 중인 전시

Art

성곡미술관

icon-location-pin 종로구

쌍용그룹의 창업자인 (故)성곡 김성곤 선생이 설립한 순수 공익문화재단, 성곡미술문화재단에서 1995년에 개관한 미술관이다. 미술관 자리는 창업자가 거주하던 옛 자택 자리로, 전시관은 본관, 별관, 기념관으로 구성되어 있다. 본관(1관)과 별관(2관)은 전시실로 운영되며, 국내외 현대미술뿐만 아니라, 사진, 패션, 디자인, 영상 등 다양한 장르의 기획전시를 선보인다. 성곡미술관이 더욱 특별한 건, 1500여 평에 달하는 야외 공원과 숲이 관내에 있다는 것. 100여 종의 나무들이 숲을 이룬 야외 조각 공원에는 숲의 산책로를 따라 아르망, 구본주, 성동훈 등 국내외 유명 조각가들의 작품이 곳곳에 전시되어 있다. 멋진 전시만큼이나 늘 사랑 받는 공간이다. 유서 깊은 경희궁 길에 위치해 가는 길도 더욱 운치 있다.

성곡미술관 근처의 추천 레스토랑과 카페

Restaurants

성곡미술관 카페

icon-location-pin 종로구

서울에서 가장 큰 ‘정원’을 가진 카페는? 병든 도넛을 닮은 이재효의 조각을 따라 걸으면 나오는 성곡미술관의 야외 조각공원 속에 있다. 계절마다 새로운 색을 입는 공원 속 카페는 들어가기 전 입장료를 사야 한다. 5000원. ‘정말 입장료를 낼 만큼 가치가 있을까’라는 의문을 품을 수 있겠지만, 이 입장료로 카페에서 커피나 차를 사마시면 된다. 야외 공원의 전망은 돈을 지불해도 아깝지 않을 만큼, 말 그대로 값진 풍경이다. 물론 이 5000원의 가격으로 커피 맛은 보장할 수 없다. 하지만 미술관에서 직접 관리하고 꾸민 뜰을 내 것처럼 걷는 것은, 정원 카페치고는 블록버스터급 아닌가?

Time Out 의견
Restaurants, 커피샵

사직커피

icon-location-pin 종로구

이런 위치에 커피집이 있는 것도 신기하지만, 이런 위치를 찾아낸 주인도 신기하다. 사직터널로 들어가기 바로 전, 오른쪽 언덕 길로 올라가면 “이런 데 도대체 뭐가 있겠노” 싶은 데에 사직커피가 있다. 큼지막한 창문이 위아래로 달려있는 2층짜리 작은 집. 마침 이곳을 찾아간 날은 휴일이었는데, 기다리는 사람이 많아 30분 이상을 기다려야 했다. 주문과 계산을 하는 1층에도 여섯 명이 앉을 수 있는 바가 있지만, 사람들이 수고스럽게 기다려서 앉으려는 자리는 2층 창가자리. 사직터널과 터널 위로 자리한 오래된 집들이 소박하게 내다보이는 전망의 자리다. 그 소박한 감성이 자아내는 따스함이 사람들을 줄 서게 만는지도 모르겠다. 

Advertising
Restaurants

단아

icon-location-pin 종로구

성곡미술관에서 전시를 본 후, 바로 식사를 하고 싶을 때 가면 좋은 곳. 성곡미술관 바로 맞은 편에 자리해 있기 때문이다. 한옥을 개조해 만든 레스토랑은 보는 순간 ‘맛있을까?’하는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블로그에는 심심찮게 많이 소개가 되었지만, 직접 먹어보지 않고는 알 수 없는 법. 반신반의하며 들어가서 맛본 메뉴는 구운 버섯을 곁들인 트러플 향의 오일소스 파스타와 꽃게를 곁들인 매콤한 로제소스 파스타. 조리법은 이탈리안 방식을 그대로 따르되 한국 식재료를 많이 사용하는 덕분에, 맛은 한국인에게 더 친근하게 느껴진다.

더보기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