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서울에 소문난 옛날식 돈가스집

Heads up! We’re working hard to be accurate – but these are unusual times, so please always check before heading out.

금왕돈까스

서울에 소문난 옛날식 돈가스집

바삭한 튀김옷에 촉촉한 속살. 한국인이라면 마다할 수 없는 돈가스의 매력. 서울에서 이름난 옛날식 돈가스집에서 맛보자.

에디터 - SIHWA KIM
Advertising

맛과 향에 대한 기억은 생각보다 강하다. 별 기억에 없던 것들도, 어떤 냄새 혹은 맛으로 인해, 순식간에 그 기억이 통째로 되살아날 때가 있다. 맛으로만 따지자고 하면, 사실 이 넙적한 한국식 돈가스가 그리 훌륭한 음식은 아닐 것이다. 하지만, 우리가 갑자기 주체할 수 없을 만큼 돈가스가 ‘땡기는’ 것은 어린 시절 먹었던 맛에 대한 끈질긴 기억 혹은 추억 때문일 것이다. 크고 넓은 왕돈가스, 큼지막하게 썰어 소스 범벅을 해서 먹던 추억의 맛. 당신의 기억을 소환해줄 옛날식 돈가스집을 찾아가보자.

목신 1988

3 최대 별점 5개
Restaurants 한식

소박한 내부를 보고 든 불안감은 돈가스를 한 입 먹는 순간 사라졌다. 손바닥만한 돈가스와 갈색 소스, 샐러드에 뿌려진 드레싱이 정석대로의 경양식 돈가스 맛을 냈기 때문이다. 이곳의 주인장은 1988년부터 약 30년 동안 같은 조리법에 따라 돈가스 소스를 만든다. 버터와 밀가루를 섞은 루를 짙은 갈색이 돌 때까지 약한 불에서 볶는 것이 먼저다. 이렇게 만든 루에 각종 야채를 갈아 넣고 함께 오랫동안 끓인다. 30년 전에는 돈가스 위에 소스를 부어 냈지만 지금은 ‘찍먹파’를 위해 접시에 담아 곁들인다. 찍어 먹기 알맞게 소스는 조금 더 걸쭉해졌지만 야채와 루만을 사용한 소스의 건강한 맛엔 변함이 없다.  

Advertising

윤경양식당

3 최대 별점 5개
Restaurants 성수동

나무 문패를 내건 2층 가게로 사람들이 끊임없이 올라간다. 윤경양식당은 성수동에서 나고 자란 남편과 솜씨 좋은 아내가 운영한다. 띄어쓰기에 따라 다르게 읽히는 이 식당의 정확한 의미는 윤경 양(孃)의 방식으로 음식을 내놓는 식당. ‘윤경’은 아내의 이름이다. 메뉴는 세 가지로 단출한데, 그중 추천하는 것은 돈가스. 남녀노소 좋아하는 이 음식을 ‘윤경 양의 방식’으로 조합했다. 일반 경양식집의 얇은 돈가스가 아닌 일본식 돈가스처럼 두툼한 돈가스다. 그 위에 데미그라스 소스를 얹고 샐러드와 검은 깨를 뿌린 흰밥, 그리고 수프 대신 된장국을 함께 낸다. 두툼한 고기의 겉은 바삭하고 속살은 질기지 않으며, 직접 만든 데미그라스 소스는 달지 않고 삼삼하다.

돈키 돈까스

3 최대 별점 5개
Restaurants 서초구

주변에 위치한 고속버스 터미널과 신세계 백화점의 부산함에 묻혀 지나치기 쉬운 소박한 식당, 돈키 돈까스. 오래된 아파트 숲을 헤치고 이곳에 들어섰을 때 눈에 띄는 것은 작은 텔레비전에 나오는 뉴스를 보기 위해 식사 중 자리에서 일어선 손님뿐이었다. 내부의 모든 것은 낡아 보였고,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모두 침대에서 막 빠져 나온 듯한 차림새였다. 전화 주문이 밀려들고 손님의 발길이 끊이지 않긴 했지만, 동네에서 간편히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서겠지, 생각했다. 하지만 주문한 돈가스가 나오고, 한 점을 입에 넣고 맛보기 시작했을 때, 나의 예상이 틀렸음을 입으로 알 수 있었다. 가볍고 바삭한 튀김옷, 부드럽고 촉촉한 돼지고기. 이렇게 만족스런 조합이라니. 게다가 기름이 잘 빠져 느끼한 맛이 전혀 없다.  

더보기
추천작

    추천작

      추천작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