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서울시립미술관 옆 레스토랑

서울시립미술관 옆 레스토랑

서울시립미술관 주위에는 내공있는 맛집이 많다.

시립미술관
에디터 - 박인정 |
Advertising

덕수궁부터 시작하는 정동길에서는 세월의 고운 손길이 느껴진다. 시간이 고풍스러운 멋을 남기며 스친 이곳엔, 고운 노부인같은 우아함이 있다. 1928년에 지어진 서울시립미술관이 한 예다. 원래 대법원이었던 것을 1995년에 신축하며 르네상스 풍의 전면부를 보존했다. 아름답기로 이름난 미술관으로 2006년에는 등록문화재로 지정되기도 했다.

이곳을 단순한 미술관으로 생각하면 곤란하다. 야외조각공원에서는 일년 내내 조각전시가 열리고, 자료실에서는 주요 미술관 자료와 학술지를 읽을 수 있다. 밤 10시까지 미술 관련 강의가 열리는 매주 둘째주와 마지막주 수요일의 ‘뮤지엄 나이트’도 빼놓을 수 없다. 고종이 살던 덕수궁과 1897년에 지었으니 올해로 120살이 되는 정동교회, 한국 최초의 근대식 극장인 원각사를 모티브로 한 정동극장까지 둘러보면, 근사한 나들이 코스가 완성된다.

서울 한복판이니 맛있는 식당은 차고 넘치지만, 정동길에 왔으니 이곳에서 잔뼈굵은 식당을 가봐야 할 터. 오랜 내공을 자랑하는 정동길 근처 식당을 소개한다.

서울시립미술관 전시 관람 후 방문하기 좋은 레스토랑

Restaurants, 중식

루이

icon-location-pin 중구

중국 성인 ‘여’는 영어로 루이(Luii)라고 쓴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이곳은 중식 문파의 4대 수장, 이연복, 여경래, 유방녕, 진생용 중 한 명인 여경래 셰프의 중식당이다. 내공으로 꽉 찬 맛, 루이의 음식은 그런 맛이다.

Time Out 의견
Restaurants, 한식

만족오향족발

icon-location-pin 을지로

시청역 8번 인근의 좁은 골목은 평일 저녁 9시가 다 되도록 사람들로 북적인다. 본관은 물론 별관까지, 만족오향족발은 가득찬 손님으로 왁자지껄하다. 미쉐린 코리아 2017에서 빕구르망, 즉 합리적인 가격의 맛집 등급을 받기 전에도 이곳은 향긋하고 쫄깃한 족발로 유명했다. 간이 자극적이지 않고 은근해 물리지 않는 것은 오향을 사용한 조리법의 큰 장점이다. 함께 나온 만둣국 속의 만두도 담백하지만 자꾸 손이 간다.  살코기와 파, 마늘만을 넣어 한국식 만두라기보단 중국식 만두인 완탕 느낌이다. 호로록 한 입에 먹기 딱 좋다. 

Time Out 의견
더보기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