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복날엔 삼계탕

복날엔 삼계탕

한국의 대표 보양식, 삼계탕으로 입소문 자자한 곳을 모았다.

Advertising
토속촌

여름에는 몸의 열을 식히느라 피가 피부로 몰려 장기로 가는 영양분이 부족해진다. 장기에 원기를 보충해주려면 햇닭을 잡아 인삼과 대추, 찹쌀을 넣고 푹 고은 삼계탕이 제격. 인삼은 < 신농본초경 >에 의하면 오장을 보하고 스트레스, 빈혈, 당뇨 등에 두루 효험이 있다. 닭고기는 섬유질이 가늘어 소화흡수가 잘 되고 몸을 따뜻하게 해준다. 이때 닭은 무조건 크다고 능사가 아니다. 전통적인 삼계탕 재료는 생후 6개월 안팎의 암탉, 연계를 쓴다. 맛이 좋고 영양도 풍부해, 여름뿐만 아니라 사시사철 사랑받는 삼계탕을 즐길 수 있는 맛집이 서울에도 여럿 있다. 성질이 따뜻하고 몸의 독소를 제거해준다는 들깨, 기를 보충해주고 심신 안정에도 효과가 있는 대추, 항암버섯이라고도 불리는 상황버섯 등 저마다의 비밀 재료를 넣어 뭉근히 끓여내, ‘음식이 보약이라는 말이 아깝지 않다.

고봉삼계탕
yousun_moon
Restaurants

고봉삼계탕

세상 어디에도 없는 노란 삼계탕의 맛은 깊고 진하고 걸쭉하다. 상황버섯의 향과 색이 짙게 벤 국물을 한 술 뜨면, 뜨거운 온천 탕에 들어간 할아버지 소리가 절로 난다. 명동에 터를 잡은 지 이제 7년이지만, 내공이 깊은 삼계탕 맛에 노포처럼 느껴진다. 최근에는 미쉐린 코리아에도 이름을 올렸다. 이게 다 상황버섯 덕분이다. 닭을 끓일 때 상황버섯을 비롯한 여러 약재가 들어간 주머니를 함께 넣는다. 주머니에 들어가는 삼, 대추 등의 약재와 상황버섯 가루를 제한 다른 약재들은 모두 비밀에 부친다. 소화가 잘 되는 한약재와 닭의 비린내를 잡는 한약재를 함께 넣는다. 이름이 궁금해 혼자만 알고 있겠다고 다짐하고 물어도 절대 안 알려준다. 

Time Out 의견
강원정
yousun_moon
Restaurants

강원정

용산구 원효로에는 100년 넘은 정겨운 한옥집이 있다. 옛 정서가 고스란히 배어 있는 이 집에선 1년 내내 맛있는 삼계탕을 끓여 손님에게 낸다. 삼계탕 맛있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울 정도, 강원정의 이야기다. 현재 주인은 함호식 사장이다. 1978년부터 어머니가 시작하시던 것을 물려받았으니 39년, 2대째다. 오래된 고재 기둥들이 반질반질 빛나는 방, 그 안에서 먹는 삼계탕의 맛은 담백하고 진하다. 해바라기씨 가득 든 맑은 국물이 진국이다. 뚝배기 바닥이 다 드러나도록 느끼한 감이 없다. 육질은 부드럽다는 표현을 넘어 보들보들할 정도다. 대부분의 삼계탕 집들이 30일된 닭을 쓰는 데 비해 강원정은 50일 키운 ‘웅추’를 쓴다. 

Time Out 의견
Advertising
Restaurants

토속촌

icon-location-pin 종로구

서울에서 가장 길게 줄 서는 삼계탕집. 복날이 있는 여름에는 그 줄을 상상하기도 힘들 만큼 길다(한 시간은 기본). 줄 수 있는 사람들을 보면, 요즘은 중국, 일본 등 외국인 관광객에게 더 인기가 많은 듯 보인다. 사실 서울 사람들은 너무 긴 줄 때문에 오히려 갈 엄두를 안내는 집이기도 하다. 개업한 지 30년이 넘은 토속촌은 진하디 진한 삼계탕 국물이 특징이다. 4년생 인삼과 찹쌀, 호박씨, 검정깨, 호두, 잣, 토종밤, 약대추, 은행, 해바라기씨, 그리고 토속촌의 특수 재료 3가지 등 총 30여 가지의 약재와 특수재료로 국물을 우려낸다. 직영농장에서 키우는 닭은 젓가락질 한번에도 살이 그냥 찢어질 만큼 부드럽고, 푹 익힌 느낌이 든다. 

Time Out 의견
더보기
Advertis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