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좋아요
저장하세요

미국에서 물 건너온 레스토랑

이제 서울에서도 '진짜 미국'의 맛을 경험할 수 있다.

쉐이크쉑 강남점

쉐이크쉑 강남점의 메뉴는 버거와 핫 도그, 감자 튀김, 쉐이크 등으로 구성됐다. 패티와 번, 치즈 등은 미국에서 수입하고 토마토와 양상추 등 신선 재료는 본사가 지정한 품종으로 국내에서 계약 재배해 사용한다. 버거 메뉴는 미국과 같은데, 쉐이크쉑이 처음이라면, ‘쉑버거’를 맛보는 걸 추천한다. 가장 기본적인 쉑버거는 패티와 치즈, 토마토 슬라이스, 양상추가 들어간 단출한 구성이다. 감자 전분을 사용해 쫄깃한 번, 좋은 고기로 정직하게 조리한 느낌의 촉촉하고 육즙 가득한 패티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아이스크림 위에 각종 토핑을 얹은 ‘커스터드’ 메뉴는 꼭 맛보자. 매장마다 메뉴가 다르다. 쉐이크쉑 강남점에서는 과자 ‘허니버터칩’에서 착안한 메뉴인 ‘허니버터 크런치’가 있다.    쉐이크쉑 혹은 쉑쉑. 뉴욕에서 처음 문을 연 쉐이크쉑은 미국 여행 중 꼭 가봐야 할 ‘맛집’ 당당히 이름 올린 버거 가게다.

더 읽기

할랄 가이즈

90년대 맨해튼의 53번가에서 작은 푸드 카트 하나로 시작해 뉴욕 길거리 음식의 상징이 된 할랄 가이즈. 한국 식도락가들의 기대를 받으며 드디어 이태원에 상륙했다. 서울 1호점으로 문 연 이곳은 푸드 카트가 아닌 레스토랑으로, 현지와 같은 캐주얼한 분위기에 모든 직원은 브랜드의 아이콘이라 할 수 있는 노랑색 유니폼을 입고 친절히 반긴다. 패스트 푸드 콘셉트로, 카운터를 일렬로 거치며 주문을 하는데, 투명창을 통해 보이는 채소 등의 재료가 한눈에도 신선해 보인다. 메뉴는 단순하다. 샌드위치와 플래터(바스마티 라이스와 피타 브레드가 나온다) 중 1가지 스타일을 선택한 후 그 안에 들어가는 고기 혹은 팔라펠(으깬 병아리콩을 튀긴 경단)을 선택하는 것. 고기의 종류는 치킨과 자이로(소고기)인데, 두 가지를 한번에 맛볼 수 있는 콤보를 추천한다. 팔라펠은 기름이 잘 빠져 담백하지만, 식감은 아쉽게도 단순한 편.

더 읽기
용산구

디 오리지널 팬케이크 하우스

‘리얼’ 아메리칸 팬케이크를 맛보고 싶다면 세로수길 골목 안에 위치한 이곳을 비할 곳이 없다. 1953년 미국 포틀랜드에서 시작해 60년 동안 120여 개 매장으로 성장한 디 오리지널 팬케이크 하우스는 2013년 미국 외에 첫 매장을 세로수길에 냈다. 이곳의 팬케이크 맛에 감동받아 현지 매장에서 몇 달간 일한 대표의 애정 덕에 많은 도시를 제쳐두고 미국 외 분점 1호가 서울에 생긴 것. 본점의 셰프가 서울에 머무르며 전수한 레시피로 만든다. 합성첨가물과 화학조미료를 넣지 않고 만든 든든한 팬케이크를 먹고 나면, 왜 그렇게 많은 미국인이 아침으로 팬케이크를 먹는지 알 것도 같다. 이곳의 추천 메뉴는 독일식 팬케이크인 더치베이비와 계절 과일을 듬뿍 올린 팬케이크. 더치베이비는 시간이 지나면 푹 꺼진다. 나오자마자 입맛에 맞춰 버터를 얹고 레몬과 슈가 파우더를 뿌리면 된다.

더 읽기
Advertising
더보기

댓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