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con-chevron-right 서울 icon-chevron-right 디뮤지엄 옆 레스토랑

디뮤지엄 옆 레스토랑

디뮤지엄이 위치한 독서당로는 어쩌면 서울에서 가장 ‘조용한 핫 플레이스’다.

Advertising
디뮤지엄 유스 전

디뮤지엄이 위치한 곳은 한남동의 독서당로. ‘책을 읽는 일’이라는 뜻의 그 ‘독서’가 맞다. 조선시대 때 인재를 선발하여 ‘독서 휴가’를 내어줬는데, 이후 그들의 교양을 넓히기 위해 운영했던 ‘독서당’에서 유래했다. 한남역에서 한남오거리를 거쳐 옥수·금호동을 지나 응봉삼거리로 연결되는 길. 멕시코, 인도, 이탈리아 등 11개의 대사관들이 밀접해 있는 독서당로는 본래 주거지로서의 성격이 강했다. 또한, 이곳에 위치했던 단국대가 2007년 이사를 한 후 기존 상권도 무너지는 추세였다. 하지만 이 한적한 길이 최근 몇 년 사이 ‘조용한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는 추세다. 그 선두에 있는 것은 디뮤지엄. 예술을 사랑하는 20대와 30대 사이에서 ‘출첵 미술관’으로 불리는 대림미술관의 콘셉트를 더 넓은 전시공간에서 보여주는 곳이다. 예술에 관한 강연, ‘핫’한 클럽에서나 만날 수 있는 디제잉 파티도 열려 젊은 이들의 발길을 끈다. 부근엔 실제 당구장이었던 공간을 개조해 패션, 가구, 음악 등 다양한 장르의 전시가 열리는 구슬모아당구장도 있다. 스피크이지 바의 전성기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스피크이지 몰타르를 비롯해 새로이 관심을 끄는 오만지아, 옥스 등의 레스토랑과 바들이 한적하고 세련된, 독특한 상권를 형성한다. 이제는 ‘독서당길’이라는 좀더 친근한 이름으로 불리는 이곳에서 전시 관람 후 방문하기 좋은 식당들을 모았다. 

디뮤지엄 전시 관람 후 방문하기 좋은 레스토랑과 바

Restaurants

오만지아(O Mangia)

용산구
맛있는 이탤리언 음식, 깔끔하면서도 심하게 격식을 차리지 않은 분위기, 너무 번잡하지 않은 위치. 그런 곳은 동네 별로 한두 곳 알아놔야 편하다. ‘조용한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독서당로, 유엔 빌리지 건너편에 위치한 오만지아(O Mangia)가 그런 곳 중 하나. 언덕배기 아래에 숨겨진 듯한 모양새의 이 집은 식물을 이용해 경쾌하게 꾸민 실내, 그리고 만족스러운 수준의 메뉴를 구비하고 있다. 문 바로 옆쪽으로는 두 개의 테이블이 놓인 분리된 공간이 있다. 적당히 사적인 분위기에 전등의 밝기도 조절 가능해 대부분 연인이나 첫 데이트에 몰두중인 이들로 채워진다.
Bars

옥스 바(OX BAR)

용산구

취재를 위해 방문했지만 두고 두고 찾게 될 곳을 만나는 것, 에디터로서 언제나 반가운 일이다. 하지만 그런 직감이 너무 강해 오히려 걱정스러워지는 곳도 있다. 최근엔 한남오거리의 리첸시아 아파트 뒤쪽, 한적한 골목에 위치한 옥스 바(OX Bar)가 그랬다. 15평 남짓한 어둑한 지하 공간에서 스테이크와 칵테일을 전문으로 한다는 옥스 바의 프로필은, 실력 있는 믹솔로지스트와 세심한 홀 서빙 매니저, 그리고 장인정신을 가진 주인에 의해 손님을 위한 특별한 경험으로 나타난다. 조금은 비밀스럽게 펼쳐진 계단을 따라 바 내부로 들어서면 푸줏간을 연상시키는 공간이 먼저 눈에 띈다. 물론, 장식의 용도는 아니다. 

Advertising
Restaurants

팬케이크 오리지널 스토리

용산구

낮 두시 삼십 오분. 길게 늘어 선 줄에 합류한 에디터가 그날의 마지막 손님이 된 시간이다. 재료 가 모두 소진되어 더 이상의 주문은 불가능하다는 직원의 안내에, 벌써 몇 십 분을 기다린 몇 명 의 사람들은 발길을 돌렸다. 당연히 맛이 궁금했다. 물론, 많아야 20명 남짓 앉을 수 있을 정도로 가게가 작다는 점도 요인이겠지만, 이른 낮에 벌써 브런치가 끝나버리다니. 이곳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메뉴는 버터밀크 팬케이크와 소시지, 계란, 베이컨, 그리고 감자 또는 샐러드가 한 접시에 나오는 ‘낙타의 하루’다. 눈에 띄는 점은 계란을 스크램블, 한쪽 면만 익힌 반숙 프라이, 앞뒤를 모두 익힌 반숙 프라이, 그리고 서양식 수란 중 한 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는 것.

더보기

You may also like

    Advertising